[미니멀라이프] 비우고 또 비우자 으쌰으쌰

4년 전

9F5B69DA-E96E-41CD-999E-FB794C501BCF.jpeg

미니멀라이프

1000개 비우기 / 127개 비움 / 누적 258개

안녕하세요
@goodfeelings 좋은예감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미니멀라이프 이야기를 하는거 같아요
제가 한동안 아프면서
저의 [1000개 비우기]도 점점 멀어져가고
집은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지경이 되었어요

가장 시급한 문제는
이사가 코앞으로 다가온거예요ㅠ.ㅠ
지금 사는집보다 평수도 줄어들고
수납공간도 현저히 부족해서
이대로 이사를 하면
짐을 이고 자야할거같은 상황이에요!!!!

마음은 정리하고싶은게 넘 많지만
아직은 제 몸이 따라주지 않아서
느림보같은 속도지만
힘을내봅니다 하하

신랑과 아이도 힘을 합쳐
주말에 열심히 비워봤어요
E9DF406C-1817-4B8E-B9E3-04395854E9B4.jpeg
🔼 4개 : 먼지만 쌓이는거같아 을 비웁니다.사실 공기청정용으로 산건데
공기청정기가 생긴 뒤로 구석에서 자리만 차지했거든요
비닐랩은 거의 사용하지 않다보니 제조일자가 무려 2012년..
앞으로도 비닐랩은 사용안할거지만
혹시몰라 3개중에 하나만 남기고 2개는 비웁니다

46F5685F-82FB-46FF-98FF-EA5DB5A8F964.jpeg
🔼 29개 : 신랑의 군복과 안입는 옷 등 비워요. 군복 이름표만 떼어내고 비우는데 괜히 그 모습이 짠했어요ㅎㅎ
아이옷은 구멍나고 찢어진건 버리고 깨끗한 옷은 신랑친구네로 슝=3
목부분이 너무 휑해서 손이 가지않지만 디자인이 제 스타일이라 고민하던.. 벼룩시장에서 산 니트도 비우기로 결정하니 마음이 후련해요:)

8BDDEF84-FF4E-498A-96E0-7D536C10AE6C.jpeg
🔼 13권 : 읽지않는 책

C9FD32E0-80DA-4D39-A870-68ACE9C700EB.jpeg
🔼 81권 : 이큐의천재들 아이가 5살부터 마르고 닳도록 읽고는 이제는 안보는 책.
근처에 사는 친구딸이 6살이라 그녀에게 갑니다

나의 착각

그동안 짐이 엄청 많으면서도
집이 정돈된 착시효과를 일으켰던건
집안 곳곳에 있는 수납공간 덕분이었음을
깨달았어요ㅎㅎ
여기저기 숨어있던 것들을 꺼내보니
그저 한숨만 납니다 @.@

어려운점

아이가 한참 읽다가
지금은 읽지않는 책들을 비우는 게
저에게는 조금 힘든 일이에요.
왠지 아이가 다시 찾을거같고
저랑도 같이 열심히 본 것들이라
제가 더 아쉬운 느낌이 들기도 해요.
그래서 당장은 안보는 책이라도
조금 천천히 비우고
또 필요하면 구매해서 채우기도 합니다

목표

더 작은 집으로 이사를 하지만
대폭 물건을 줄여
아이와 저희 부부가 지낼 공간을 늘리는게
저의 큰 그림인데....
가..가능하겠죠? ㅎㅎ

미니멀라이프의 기본은
비우기라 생각해서 지금 열심히 비우고 있지만
그렇다고 제가 물건을 안사는건 아니에요
제가 좋아하는 것들은 열심히 삽니다:)

무조건 비우는 것이 정답이 아니고
필요없지만 괜히 갖고 있던 것들
더이상 사용하지 않을 것들을 비우고
제가 좋아하고 앞으로도 자주 쓰일 것들로
제 주변을 채우고 싶어요

그리고 나머지 공간은
우리 가족들의 쉼터로 만들고 싶고요
(언제나 꿈은 거창합니다ㅋㅋ)

오늘도 제 이야기를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0^
연휴가 끝나고 힘겨운 월요일이지만
모두 힘내세요 으쌰으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스스로 홍보하는 프로젝트에서 나왔습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여러분들의 꾸준한 포스팅을 응원합니다.

·

감사해요:)

좀더 요양하시다가 하지그러셨어요 한번아프고나면 면역력탓인지 쉽게 다른 잔병이찾아오더라구요 ㅠㅠ
스팀파워업!기념으로 힘내시라구 풀보팅할께요 ㅋㅋ파워업하고 혼자신났습니당 ㅋㄱㄴ

·

무리하지않고 조금씩 하고 있답니당! 잠도 많이 많이 자고요~ 곰도리님도 수요일까지 몸관리 잘하시구 곧 좋은 소식 들려주세요
그리고 풀보팅이라니 감사해요ㅠ 저도 얼른 파워업해서 보답할게요!!

몸은 좀 괜찮아요? 에궁...

이러다 버렸는데 좋아하는 물건으로 더 가득차는거 아닌가요?? ㅎㅎ

·

오남매맘님!! 저 이제 많이 좋아졌어요 한참 병원생활하며 아프고나니 더 열심히 비워지더라고요.ㅎㅎ
마지막문장... 항상 조심하고있어요 그래서 물건살때도 신중하려고 노력하는데 한번씩 고삐가 풀리기도 합니다ㅎㅎ

반갑습니다 글 잘읽었어요~
팔로우&보팅하고 갑니다~^^
시간나시면 맞팔 부탁 드릴께요!

·

네 반갑습니당^^ 저도 팔로우할게요~~

  • 드뎌 다시 시작하셨군요!!!! 그런데 어제 문득 생각이 든게... 미니멀라이프를 한다고 집에 있는 물건을 줄이면서, 밖에서 새로운 물건을 들여온다면... 의미가 없잖아요...? 미니멀라이프에서 새로운 소비는 어떤 규칙을 정해서 하는건가요...? (다이소에서 쇼핑을 하고나서 돌아온 현자타임.....ㅎㅎ)
  • 개인적으로 아이가 읽었던 책중에서 정말 재미있어했던 책들은 남겨놓는건 어떨까..? 생각해요. 제가 초등학교때 정말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10번 이상 읽었던) 책들이 있는데, 아직도 그 책 내용들이 단편적으로 기억날때가 있거든요. 지금 그 책을 보면 어떤 느낌이 들까...? 궁금하기도 하더라구요... ㅎㅎ (음.. 쓰다보니 책 제목만 잘 남겨놔도 되긴 하겠네요.. 다만 책보다 메모를 보관하는것이 쉽지 않다는점이 있긴 하지만...;;)
·

매나썬님^^ 역시 생각하게 만드는 댓글들❤️너무좋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새로운 물건1개를 사게되면 집에 있는 그것과 대체되는것 2가지 이상 비워요. 최근에 산 물건이 운동화가 있는데요! 몇년 신은 운동화가 완전 누더기가 돼서;; 새거를 사면서 헌운동화1개와 안신는 구두1를 비웠어요!!
이게 습관처럼 되더니 어느날은 약간 강박같이 이불1채 새로산날 미친듯이 비울것을 찾는 저를 보고는 신랑이 진정하라며;;;;; 그래서 맘에 드는 새물건이 생길때 기존꺼는 꼭 정리하는게 제 나름의 규칙이고요.. 그렇다고 멀쩡한걸 비우는건 아니고 어느정도 바꿔야할 이유가 있을때 새것을 사게되는것 같아요
도미니크로크의 심플하게 산다 책에서도 보면 잡다한 여러물건을 갖고 있는 대신 다용도의 좋은 물건 하나를 소유하고 오래 사용하는게 좋다는 내용도 있어서 그것도 참고하고 있어요!
그리고 이제는 물건 하나를 사더라도 꼭 마음에 들지 않으면 사지않아요.. 대충 잠시만 사용할거니까 저렴하니까 이런이유로 사지않으니 물건이 마구잡이로 늘지는 않더라고요..

·

그리고 책을 남겨 두는 것에 대해서도 좋은 의견 주셔서 넘 감사해요^^ 사실 저희 친정이 굉장한 맥시멀리스트 ㅎㅎ여서 친정에 제가 어릴때 읽은 책이 아직 몇권있어요 그리고 그걸 제 아이가 읽고 좋아하는모습을 보니 신기했답니당.. 히히

·
·

사실.... 미국처럼 큰 집에 창고도 있고 그러면.....
저는 가능하면 추억과 관련된 물건들은 안버리고 보관하고 싶어요...ㅠㅠ
흑흑... 그런 물건들은 자주 꺼내보는 건 아니지만 가끔 꺼내봤을때 그 시기를 그대로 가져다 회상하게 해주잖아요....? 미니멀리스트들은 추억은 어떻게 보관하는지.... 또 급 궁금해졌네요...ㅋㅋㅋ

·
·
·

맞아여ㅠㅠㅠㅠ 진짜 집에 그런 커다란 창고가있다면 사실 보관하고싶은 것들도 참 많아요... 아이랑 관련된 것들 여행..추억.. 등등
그런데 지금 제 현실은 아우ㅋㅋㅋ
졸업앨범같은 것들을 사진찍어두고 앨범비우기 하는 분들도 계시더라고요.ㅎㅎ저는 아직 내공이 부족해서 필요없는것들 처리하는 것도 힘들어서.. ㅎㅎ 매나썬님 만나서 이런이야기 한가득하고싶어지네요^^

그러게요. 아이들 책을 비워야 할 지 모아두어야 할 지 고민할 수 밖에 없습니다. 공감공감!
설 연휴도 잘 보내셨죠? 좋은 한주 보내시기를!

·

아쿠쿠님^^ 왠지 오랜만에 뵙는듯한 느낌이에요 연휴끝나고 월요일이라 조금 힘드시죠? 오늘도 힘내세여!!!

아아.. 비우는 라이프는 너무 힘들고 먼 길인것 같아요 ㅠ ㅅ ㅠ
저는 점점 맥시멀해져서 큰일이네요

·

아이구 저도 방심하면 어느새 짐이 늘어나 있더라고요ㅠ 열심히 비운거같은데 별로 티가 안나네요 큭큭

  ·  4년 전

얼마나 비워야 할까요 ^^

·

진짜 얼마나 비워야 할지.. 포기하면 이 짐을 그대로 갖고 이사가야할거같아 슬금슬금 움직여봅니다!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저희도 곧 이사를 준비해야하는데...
하나씩 줄여나가야겠네요 ㅠㅠ
알고는 있으나 실천은 하지 않는...
어디부터 손 댈지... 걱정되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판다팸님도 곧 이사하시나봐요!!
정리해야하는걸 알면서도 쉽지가 않아요ㅎㅎ저는 지금 발등의 불이라 더 늦출수가 없어요ㅠ

봄도 다가오고 미니멀 라이프를 해야할때가 온거 같습니다. ㅎㅎㅎㅎㅎ

·

앗 진짜 2월도 많이지나가고 봄이 다가오고 있네요! 봄이 너무 기다려집니다^^ 아이가 입학하고 저는 또 얼마나 긴장할지~~ 러브흠님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화이팅화이팅!! 사용하지않는 물건도 버리기는 왜이리 아까운건가요 ㅠㅠ
쓰던건 물건하나하나에도 추억과 정이있어서 그런가봐요..

·

맞아요ㅎㅎㅎㅎ 왠지 이거 비우면 꼭 필요할거같고 자꾸 옛날 생각나고 아련해지는ㅎㅎ
그치만 저는 집이 작아지기때문에 이번에는 기필코 줄여보려고 합니다!!아자!!

좋은예감님 넘 오랫만이에요~
아가 책 비움은 진짜 큰 결심이 필요할거 같아요.
저도 우주꺼는 웬지 아무것도 손을 못 대고 있네요;;
나중에 1000개 비움 끝맞추실때 진짜 뿌듯하실거 같아요~응원합니다~

·

블레어님 정말 아가 물건들 비우기 쉽지가 않아요 모든 물건에 추억이 가득해서요^^ 저는 아이꺼 아직 보물상자 만들어서 몇개 갖고있어요 ㅎㅎ 이제 자주자주 뵈어요~~

비우는 라이프 직접 실천하는건 쉽지만은 않은것 같아요 ㅎㅎ

·

이사앞두고 있으니 더 힘내보려고 합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굿필링님~~ 오늘도 열심히 비우셨군요..
전 추워서 그런지 영 비움이 느린데,,, 설을 기회삼아..안쓰는 육아용품과 장난감들을
동생집에 투척해줬습니다.. 동생집에 쓰레기를 버린것같아서 아주 상쾌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신랑이 자꾸 쓰레기 투척이라고 하는데 ㅠㅠ 동생은 좋아한답니다 ㅋㅋㅋㅋ 나는 싫지만 동생은 아이가 우리집보다 어려서 다사야하는것들이니 좋아하더라구요 ㅋㅋ

·

벨라님 저도 육아용품 동생에게 주고싶은데 동생이 아직 미혼이라ㅠㅠ 그래서 주변에 친구들이나 신랑친구들에게 많이 나눠주고 있어요ㅎㅎ 중고판매도 해봤는데 이것도 쉽지않더라고요!! 동생분이 좋아하시면 그걸로 된거죠^^ 저도 누가 육아용품좀 물려주면 좋겠어요 히히

책 비우는거 진짜 쉽지 않아요
글자를 알면 스스로 읽을텐데
그때 긴책은 힘들테니 짧은 책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미니멀 라이프 항상 응원해요!

·

오 정화님 진짜 제생각이랑 같아서 찌찌뽕ㅎㅎ
그래서 저희집에 아직 곰곰이 책이 있어요 지금 아이가 그거 보면서 어려운 받침글씨도 공부하고 받아쓰기연습도 하고있어요.
진짜 아이책은 어쩔수가 없네요ㅎㅎㅎ

·
·

ㅎㅎㅎ 다들 생각이 비슷한가봐용 ㅎㅎ

ㅠㅠㅠ엉니 아직 회복도 안된 것 같은데 계속 비움모드시네여 헝 꼭 몸 사려가면서 하세용!!!

·

크엉 Y님 아무것도 안하고싶은데..금요일에 이사!! 입원했던 기간동안에 아무것도 못했더니 진짜 집이 귀신나올고같아여!!!!ㅠㅠㅠㅠ Y님 초대라도 할려면 집이 깨끗해야하는디. 이 많은 짐을 다 갖고갈 순없다!! ㅋㅋ 오늘도 열심히 비워봅니다ㅠㅠ

공감해요 .
저도 작년 이사오면서 미니멀라이프를 선언했지만
아이물건은 안되더라구요.
좋은예감님 실천력 멋져요^^

·

저도 미니멀라이프 선언만 엄청하고 실천은 거북이처럼 느릿느릿하고 있어요^^ mimistar님 정말 반가워요 자주자주 뵈어요:)

저도 미니멀 라이프를 원합니다
아직 멀었지만 꾸준히 노력하려구요
버리는 노력이요 ^_^

·

반님^^ 우리 같이 노력해봐요~~ 저도 노력은 하는데 쉽지가 않아요 혼자하면 힘들지만 같이하면 더 열심히 할 수 있을거같아요 화이팅이에요!!

아직 몸도 회복이 안 끝나셨을텐데 이사를 하셔야 되는군요. 비우기 잘 끝내시고 이사 잘 하시기를 바랍니다. 파이팅 하세요^^

·

이사를 편하게 하려면 그전에 좀 정리가 되어야 이사후에도 집이 엉망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주말동안 느릿느릿 정리해봤어요 파이팅 감사합니다!!

저도 비우기를 실천해야할 것 같아요.
안입는 옷들도 많고 딸콩이가 안읽는 책들도 많고요~

·

아이들 물건 정리가 좀 어려운거같아요ㅎㅎ 이제 좀 컸다고 자기꺼 엄청 지키려하고 제맘대로 할 수가 없네요^^ korealemon님 오늘도 딸콩이랑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저도 보고 배워야겠습니다.

·

bree1042님~ 매번 올려주시는 재밌는 영어 이야기 오늘도 기대됩니당!! 즐거운 하루 되세요:)

미니멀라이프 힘든데 그래도 잘 실천하고 계시네요^^
빨리 몸이 완전히 회복되셨음 좋겠어요~
그래야 이사준비도 잘 하시지요
저도 아이책은 참 공감가는 부분이에요~
그래서 저는 한 분 알아놓고 그분께 책도 저렴하게 구입하면서 다 본책은 보상까지 받아 또 다른 책을 구입하고 있어요~ 그러니 훨씬 좋더라고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비움을 실천하는건 너무 어려운 것 같기는 해요. 그래도 하나씩 실천하는 모습이 멋있습니다.

저도 나름 미니멀라이프 한다고 했는데도 보니까 짐이 너무 많더라고요ㅠㅠ 말씀하신대로 정말 착시현상이었어요..
다시금 완전 '미니멀라이프' 살아보겠다고 다짐했어요.

짐은 요새 소량씩 보관해주는 서비스가 있더라고요. 박스당 6개월에 3만원이라서 저렴하기도 하고, 겨울옷도 맡아주고 그래서 거기를 이요하기 시작했어요. 집을 한결 비우고 미니멀하게 살아보려는 노력의 일환ㅋ

어느덧 누적 258개를 달성하셨군요 ㅎㅎ 저도 비울때마다 느끼는건 괜히 빨리 버렸다가.. 다시 사게되는일이... 천천히 생각해보시고 정리하디니! 굿초이스입니다 ㅎㅎ

미니멀 라이프 중요하죠:-) 글보고 저도 비울거리를 찾아봐야겠네요!! 팔로우 하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