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004] 꿈에서 그녀를 만났다

4년 전
in kr



coffee-2425294_1920.jpg

꿈에서 그녀를 만났다.

배경은 어느 사무실이었던 것 같다.나는 우연히 그 사무실에 방문했고 그녀는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었다. 나도 모르게 시선이 자꾸 그쪽으로만 향했다. 그녀는 뭔가를 떨어트렸는지 책상 아래로 들어가는 듯했다. 왠지 덜렁거리는 그녀라면 고개를 들다가 머리를 콩 하고 박을 것 같았다. 아니나다를까, 예상대로 머리를 박고 아파하는 그녀의 모습에 나도 모르게 미간을 찡그렸다. 내가 다 아팠다.

애써 볼일을 마무리하고 밖으로 나왔다. 커피 한 잔을 들고 멍하니 지하철역 앞 벤치에 앉아있었다. 그리고 얼마뒤 그녀도 밖으로 나오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선 저 멀리 떨어진 벤치에 앉았다. 그녀는 나를 보지는 못한 듯 했다. 내가 먼저 다가가 은근슬쩍 옆자리에 앉았다. 그녀는 흠칫 놀란 듯 했지만 표정으로는 내색하지 않았다. 어색한 대화가 오고갔다.

"잘 지냈느냐"

"그간 어떻게 지냈느냐"

"여기서 보게 될 줄은 몰랐다"

"만나는 사람은 있느냐"

순간, 아차싶었지만 이미 뱉은 말은 돌이킬 수 없었다. 그녀는 새로 만나는 사람이 있다고 했다. 이제와서는 아무 의미도 없지만 왠지 씁쓸해졌다. 누구를 만난다고 얘기를 한 것 같지만 왠지 그 부분만 기억이 흐릿하다. 기억하고 싶지 않았던 걸지도. 그 뒤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도 흐릿하다.

그렇게 잠에서 깼다.





오늘 저녁으로 동생이 보쌈을 사왔다. 그녀와 자주 먹었던 브랜드의 보쌈이었다. 그녀는 이 브랜드의 보쌈이 떡쌈을 줘서 좋다고 했었다. 그래서 난 그녀에게 떡쌈을 모두 양보했었다. 그녀와 헤어진 후 사소한 일상에서 갑자기 그녀가 찾아온다. 자주 듣던 음악, 자주 먹던 음식, 자주 가던 카페 등 그녀와의 흔적이 남은 모든 것에서. 오늘은 떡쌈을 양보할 필요가 없었다.

문득 그 사실이 슬펐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그녀와 헤어진 후 사소한 일상에서 갑자기 그녀가 찾아온다.

훅 들어오죠. 기습 공격이라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

정말 기습공격이죠..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녀의 생일이더라구요. 그래서 무의식적으로 떠올랐나봐요

오늘도 늦게까지 활동 중이시네요 ^^ 마음이 전해지는 에세이입니다.... 그렇더라듀 잠은 편안히 주무세요!

·

새벽에 못잔만큼 낮에 잔다는게 함정입니다.. ㅎㅎㅎ

👍👍👍꾸욱

·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괜히 남편이랑 아이랑 잘살고있는 제마음도 찡...

·

흘러가는 이야기이니 그러려니 넘겨주세요 ㅎㅎ

오.... 보쌈... 떡삼을 좋아했던 그녀를 추억하시는군요... grapher님의 추억에 함께합니당. 그때 그 친구분하고는 잘 해결이 되었나여?

·

그 친구와는 그 이후로 연락이... 나중에 청첩장을 보내주면 기쁜 마음으로 가려구요 ㅎㅎ
일적인 관계는 접어두고요 :)

아련해지는.. 글이네요.
기억이라는 것이 이래서 참 무섭답니다.. :)
혹시, 그분도 그래퍼님을 떠올리고 계신건 아닐까요.

그리고 그 보쌈... 혹시 한 할머니의 보쌈?

·

그러게요. 그사람도 절 기억할지는.. ㅎㅎㅎ

그리고 한 할머니네 맞아요 :)

일교차가 큰 날씨에요 감기조심하세요^^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부네요^^

·

오치님도 감기조심! 5월이 5월같지 않네요 ㅠㅠ

꿈이 그리울때도있지만 무섭기도한.

·

아직까진 무섭지 않아서 다행이랄까요..?

앗.. 꿈이었군요.
되게 리얼하게 쓰셔서 진짜 같아요!

·

리얼한 꿈이었거든요.. ㅎㅎ 깨서 잊지 않으려고 메모해둔 덕분이기도 하구요 :)

졸지에 동생이 눈치 없는 이로 비추어지네요;;;
쓰라린 상처가 이렇게 되세겨지니..
사랑앓이란게 참;;
그렇고 그렇구나 싶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잘 보고 가요

·

앗 아니에요 ㅎㅎㅎ 그냥 문득문득 생각이 나는 것일뿐이죠 ㅎㅎ

꿈에서 만나는 그녀라... 이 에세이는 당분간은 계속되는 거겠죠?

·

에세이는 그날그날 떠오르는 단상을 늘어놓는 포스팅이라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언젠가 생각이 나면 쓰겠지만 일부러 그녀의 이야기를 이어가고 싶지는 않아요 ㅎㅎㅎ

·
·

;)
어떤 의미인지 알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