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떠나본 추억 여행

9개월 전
in kr

2014년 5월 그리고 2020년 3월

6년 이라는 시간이 흘러 같은 장소를 찾아보았습니다.
20200310_083142.jpg

20200308_132441.jpg

언제 이렇게 6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났을까?

품안의 자식이라고 이제는 내 품을 떠나 자기의 인생을 살 날도 멀지 않았겠지?

복잡 미묘한 생각이 들었네요.

유모차를 밀던 아이가 이제는 열심히 자전거 타기를 연습하고 있습니다.
20200310_083534.jpg

20200310_083508.jpg

건강하고 착하게 잘 자라준 것에 감사한 마음을 가져보는 순간이였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다음 사진이 궁금해지네요^^

·

감사합니다 마르스님 ^-^
10년 뒤에 또 찾아볼까해요 ㅎㅎ

많이 컸네요 훌쩍....^^

·

훌쩍 커버려서 저도 훌쩍했어요 ㅎㅎㅎㅎ

와 사진 뭉클하네요.
장소가 그대로 있어주는 것도 멋지고요.

우리 동네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