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o의 동그라미 병상 일기 17. 10/ 5

4년 전
in kr

한발짝 한발짝
발걸음이 무겁다

지팡이에 의지해
걸음을 옮긴다

고맙다
지팡이

연꽃2.jpg

올해는 추석이
빨간 글씨가 많아서
병원도 조용하다

갈 사람은
많이들 갔나보다
이런저런 이유로
가지 못하는 사람들

밖에 나가면
더 피곤하고 힘 든다며
말을 하지만
어쩐지 마음은 허전하다

방안에만 있음 답답하니
하루에 한번씩은
늘 비슷한 시간에
마주치는 그 사람

심심할 것 같아
말을 걸어본다
뭐하고 지내는지

병원에 있으면 매일
일요일 느낌이다
오늘은 화요일
내일은 수요일
중얼 중얼 머리에 새긴다

지팡이에 의지하며
바람 쏘이고 다시
병실에 가는 그 사람
혼자 긴 시간 지낸다

이제는 더 좋아질 수 없다해도
고통을 건너
편안해 졌을까
늙으신 어머니께 아직도
아프다는 걸 말씀 못드렸다고

말이 없다
병실로 들어간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good post

·
  ·  4년 전

아침일찍 방문하셨네요
가슴을 활짝 열고
걸어요

살아 있음을 느껴요
방글

가을 날씨가 제법 선선하니 좋은 것 같습니다. 낮시간에 산책하시면서 기운내셨으면 합니다

·
  ·  4년 전

좋아요
낙엽 좋아요
바람 벌레소리
좋아요

고맙습니다

병원이 넘 조용해서 조금은 적적한 맘도 들겠네요.
이렇게 글이라도 주고 받으면 위로가 될런지...
기운 내세요 ^^

·
  ·  4년 전

반갑습니다
추석 잘 보내셨죠

글 주고 받아 위로가 됩니다
고맙습니다
방글.

·
·

전 추석없이 지났어요.
이곳 스팀잇에서 떡과 전들 음식만 눈으로 실컷 봤네요 ㅎㅎ

내몸 아픔보다
당신맘 아플까봐
말을 못하는
그마음은
얼마나 더 아플까요...?
쾌유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