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o의 동그라미 병상 일기 17. 9/29

4년 전
in kr

언니는 할머니다
할머니 싫어

자칭 왕언니
머리에 코스모스 꽂고
내 나이 숫자 74

자칭 왕언니.jpg

병원 셔틀을 타고
청평 나들이 간다

맘 따스한 운전수 아저씨
예쁜 코스모스 하나
왕 언니 선물

자물쇠 없는 방에
오래 있다 보면
삶이 지루하고
왜 사는지
또 묻게 된다

병원을 나와
빙빙 다이소를 구경하고
물티슈를 산다
별것 아니지만
세상 구경이 즐겁다

세상 속으로 간다는 거
그 중심을 꿈꾸지만
언젠가는
주변에서 머물 수 밖에
없다

그 삶도 의미가
있어야 하지
힘들지만 그래야지

왕언니
80 까지 세상에서
사는 게 꿈이신데

젖 먹는 애기 떼어 놓은
어린 30대 엄마를 보면
마음이 짠하다
아기가 젖 먹을 때까지
별일 없겠지

왕언니 80
어린 엄마에게도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오늘은 어제보다 더 건강하시고
해피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  4년 전

오늘은 날씨가 어제보다
많이 춥네요

가을에서 겨울 온
느낌 입니다

감기 걸리지 않도록
따뜻하게 입으세요

추운데 방문오셔서
고맙습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건강해 보이셔서 다행입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연세가 있으셔서 놀랬습니다.
원하시는 꿈 이루시길 바랍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  4년 전

아이구
왕언니는
따로 계십니다

할머니라고 불렀더니
언니라고 부르라고 하셔서
글로 적어 봤습니다

·
·

아~ 네. ㅎㅎ
잘못 이해했네요.
즐스팀하세요.

왕언니와함께 방글~

·
  ·  4년 전

나이 들어도
마음은 청춘

마음엔 주름살이
안 생기나 봅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좋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