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찻집 화가 story] 클림트의 하늘은 귀하다.

2년 전
in kr

황진이가 며칠만에 찻집에 돌아왔다.
쥔장은 어떤 사내와 이야길 나누다가 황진이를 보고 말했다.

"진이! 이제 기운 좀 차렸어? 얼굴 꼴이 그게 뭐냐? 이그...."

"안녕하세요...전 안녕치 못하네요. 기분이 혹한이랍니다."

쥔장: 이 분의 그림을 보고 마음을 좀 풀어보지그래? 인사도 하고."

"꾸벅! 저 진이라고 해요. 헛.....이 그림...!"

뜨락.jpg

"저는 구스타프입니다. 반가워요. 진이! 당신에게 이 양귀비 들판을 드리고 싶군요."

황진이: 세상에....제가 양귀비 들판에서 걷고 있는 착각이 드는군요! 대단해요!
이 자그마한 하늘도 독특해! 보통 풍경화에서 하늘은 훨씬 더 큰 부피를 차지하잖아요?

나무.jpg

구스타프: 여길 걷는건 어때요? 저랑 같이...몇년동안 쌓여 푹신해진 낙엽이 바스러지는 소리...들리나요? 이미 당신은 나와 함께 이 길을 걷고 있네요. 아...하늘!
제 그림에서 하늘은 가장 소중합니다. 그래서 극도로 귀하게 보여주지요.

황진이: 소중하니까 귀하게 보여준다? 그거 참신한 관점이군요? 커피 한잔 더 드려요?

구스타프: 커피는 됐습니다. 당신으로 이미 모든게 충분해요.
당신이 내게 어느날 귀한 사람이 된다면...난 당신을 아무에게나 소개하지 않을겁니다.
저 하늘도 그래요. 이 사과나무의 세상은 어때요?

사과나무.jpg

황진이: 왼쪽상단에 엄지손톱처럼 작은 하늘이 있군요! 아..쫌 만 더 쓰시지....내가 사랑하던 화가 빈센트는 하늘과 태양과 별을 사랑하다 못해 해바라기에도 태양을 심었었죠.

구스타프: 하늘은 작지 않고...작아질 수도 없죠. 하늘을 보는 사람의 착각일 뿐!
하늘은 어찌 되었든 무한하죠? 안 그래요? 음, 빈센트! 나도 그를 존경합니다.
하지만 내 해바라긴 달라요.
그는 열정과 순수를 표현한 대가라면 난 지독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려는 화가요.
이 해바라기를 보시겠소?

해바라기.jpg

황진이: 구스타프! 당신 말대로....정말 아름답군요! 예술의 지상목표가 아름다움이라면...
당신은 진정 최고에요. 이젠 아예 하늘이 사라졌군요! 감춘건가요? 너무 소중해서?

구스타프: 그림 속에 하늘이 안보이면 당신은 어디서 하늘을 찾을건가요?
바로 당신이 하늘입니다. 진이. 내게 햇살처럼 환하게 빛나오는 당신이...
오늘 밤엔 내게 별도 보여주시겠어요?

클림트사진.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드디어! 클림트가 왔군요!ㅋㅋㅋ 애로틱하시다길래 혹시나 했는데~ㅋㅋㅋ 클림트의 멋진 그림들 많이 소개해주세요>ㅁ<! 아!에곤쉴레도 같이 나오나요?

·

쉴레는 스승인 클림트와 같이 나오는게 어렵다고 하네요. 그가 떠나는 날-등장시켜달라는거죠.^^

·
·

아~ 고흐 다음 클림트고 다음이 에곤쉴레군요! ㅎㅎㅎ 좋아하는 작가라 기대되네요~

쿠스타브!!! 정말 잘 생겼네요 황진이도 반할 정도네요
앙귀비 들판 그리고 해바라기 그리고 사과나무 작품들 열림과 떨림 그리고 울림을 주네요
수많은 차이나고 색다르고 작은 꽃들이 만들어내는 단 하나의 꽃처럼!!!
점점 빨려 들어갑니다 이야기 속으로

·

클림트 인생의 작품 220개 정도-그 중 풍경화는 1/4정도죠. 그가 스스로 주문 안받고 쉬고 싶을 때 그렸다네요. 잘 생겼다는 말씀 그에게 전할게요.^^

클림트 너무 좋아요!!!!!! ㅂ좋다!!!!!

·

오 고추참치님도 좋아하는 화가였군요! 잘 됐어요.^^

에로티시즘의 대표하는 구스타프
에곤 쉴레도 만만찮지만
저는 구스타프의 작품에 더 매력을
느껴요

·

에로틱한 측면에서는 쉴레는 도저히 스승을 못쫓아오죠.
저도 클림트 그림을 보다보면 기분까지 묘해지는걸 느낀답니다.

에곤 쉴레 예상했는데 땡이네요^-^
클림트이야기도 넘넘 기대돼요
화린님이 풀어갈 또 다른 이야기에 푹 빠질 준비됐습니다!

·

쉴레는 클림트의 제자여서 클림트 뒤타자가 딱이죠.^^ 클림트를 이해한 연후에 쉴레를 보시는게 더 이해도 빠르실거에요.

이로서 다음 타자는 결정이 된건가요? ㅎㅎ

같은 해바라기 그림인데 고흐와는 참 다르지요.
하늘을 잘 표현하지 않는 작품의 구도도 비교가 되고요~
각자의 매력이 넘치는 작품들인것 같습니다.
이번 이야기도 기대하고 있을께요!
잘 읽고 갑니다 ^_^

·

네! 싱키님 기대 에 걸맞게 파해쳐 볼게요.^^

앗! 이번엔 클림트군요. 인간적인 그의 모습에 대해선 소문이 자자하던데 정작 그의 작품에 대해선 아는 바가 별로 없군요 ㅠㅠ 그나저나 황진이는 누구에게나 사랑받네요.. 비결을 묻고 싶어요 ㅋ

·

황진이를 따라하실 수는 없을걸요? ㅎ
진이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새로운 심장을 가지고 대하더라구요.

에빵님은 그럴 수 있어요?

ㅎㅎ 저도 클림트보다는 쉴레 취향이라...
벨베데레에서 클림트 초-중기작들 보고 느낀건..."아 이놈쉐키 프로이트형아 만나서 유년기 성적 억눌림에 대해 이야기 한판 해야쓰겄어..."

·

와! 직접 가서 보셨군요!!! 흐아...부러벙....

짱짱맨 태그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와 클림트 그림은 정말 축복이네요. 정말 아름다워요 ㅜ ㅜ
고흐의 그림도 좋지만 클림트 그림도 정말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