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찻집 화가 스토리] 에곤 실레-무서운 가족

2년 전
in kr

“뇌출혈이었나요?”

“아뇨! 급성폐렴이었대요. 아버지와 동생이 모두 뇌일혈로 보냈으니 본인도 그걸 가장 두려워했었는데...”

“내가 그의 마지막을 보고 싶은데-들어가도 될까요?”
1910자화부분.jpg

황진이는 갑자기 찻집으로 난입한 그 남자가 제임스 딘을 닮았다고 느꼈다.
황진이: 그는 아뜨리에에서 조용히 생을 마치길 원했어요. 당신은 누구죠?

“난 에곤 실레라고 하오. 난 그의 친구이자 라이벌이라고 생각하는데 아마 구스타프는 날 제자로 생각할지도 모르겠소.”

황진이: 세상을 아름다움으로 휘덮은 불세출의 작가를 보고 라이벌? 젊으면 다인가요? 젊고 잘 생기면 말 함부로 해도 되는 건가요?

1910에곤쉴레 자화상.jpg

“당신-내 동생 거티를 닮았어.”
실레는 짧게 말을 던지고 아뜨리에의 문을 밀고 들어갔고 황진이도 당황하여 황급히 그의 뒤를 따라 들어갔다. 실레는 이미 온기를 잃은 구스타프의 손을 잡고 잠시 감정을 다스리는지 크게 심호흡을 하더니 갑자기 벌떡 일어서서 눈을 번뜩였다.

실레: 그려야겠어! 클림트! 난 당신의 마지막 모습을 그릴거야!

그는 세워져있는 이젤로 가더니 바로 목탄을 들고 번개같은 손놀림으로 구스타프를 그리기 시작했다. 황진이는 그를 제지하려다 말고 그의 거의 보이지 않는 손을 취한 듯이 바라보고 있었다. 실레는 그리면서 마치 혼잣말하듯 뇌까리기 시작했다.

클림트.JPG

“구스타프는 경직된 시대를 끝장낸 화가요. 이 두 손으로 날려보내는 두 마리의 새-
하나는 낡은 전통을 날려 보내는 것이고-또 하나는 새로운 예술의 희망을 띄워 보내는 것이지!
난 어릴 적엔 구스타프의 그림에 완전히 빠져들었었어. 그의 그림은 날 미치게 만들었죠.
내겐 두 명의 아버지가 있었으니- 하나는 바로 내 예술인생의 전환점을 준 구스타프요!
그리고 또 하나는 무지와 광기의 꼰대인 나의 아빠...
그는 머리가 한 번씩 해까닥하면 뭐든 난로에 불싸지르곤 했어. 심지어 증권과 문서마저도 다 불태웠으니까.
심지어 내 그림까지! 그건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었소!"

실레는 손을 멈추고 진이를 흘긋 돌아보았다.

자화상.jpg

“내 안에 그 더럽고 잔인한 피가 반은 흐르고 있다는 게 너무도 부끄러웠소.
그래서 난 내 자신을 더 이상 아름답게 그릴 수가 없었어. 아무리 멋지게 그려보려 해도 난 이렇게....무섭도록 추한 나의 유전자를 그리고 만단 말이오! 그게 얼마나 큰 저주인줄 아시오?”

1910자화상.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제 리스팀이 약간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큰 도움이죠. 고마워요. 허슨즈님!

젊고 잘 생기면 뭐든지 용서가
됩니다!!
네 그럼요~~^-^

드디어 에곤 실레네요!!

·

디디님 마음이 관대온후하시네요.^^ 근데 진짜 에곤 제임스 딘 닮았죠?

  ·  2년 전

에곤실레ㅡ는 크림트와의 친분과 명성에 의지하려한다는 비난을 받곤했죠 ㆍ크림트가 밀어주기도 했고요 더 어둡고 과격하기는하지만 그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을을텐데요ㅅㅎㅎ 흥미롭게 지켜 보겠습니다 ㅅㅅ

클림트와 친분이 있는 에곤 실레의 등장이군요. 실제로 정말 잘생겼을까요?!! 그럼 계속 보고싶은제 그의 자화상은 그의 시야를 거친 내면의 그림을 담고있네요.

돌아오셨군요! 쥔장님! 에곤 쉴레를 데리고 오셨네요. 아 쉰난다~+++ ㅎㅎㅎ

·

실레가 자꾸 안간다고 버팅겨서 델구 오느라 혼났어요.^^
에빵님도 있다니까 못이기는척....따라오더라구요.

짱짱맨 부활!
Kr-gazua태그에서는 반말로만대화한대요^^ 재미있는 태그라서 추천드려요

아 드디어 오스트리아 출신 에곤 실레
그의 인상적인 작품 가족이 기대됩니다 실레는 진이처럼 인간을 사랑하고 죽음과 삶을 사랑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