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찻집 화가 story] 고흐-자신의 죽음을 보다.

2년 전
in kr

찻집 문을 열고 들어 온 사내를 보고 황진이는 커피잔을 떨어뜨릴 뻔했다.

고흐요안나.jpg

"여기 빈센트 반 고흐가...우리 형이..어디 있습니까?"

황진이: 당신이 테오? 빈센트는...이미...

쥔장이 테오에게 가서 악수를 하며 말했다.

"먼 길을 오셨군요. 테오! 미리 말해두지만..너무 슬퍼하진 마세요. 이리로..."

쥔장은 테오를 찻집 탕비실이었던 고흐의 화실로 안내했다.
화실 입구에 놓인 신발을 보고 황진이는 놀라서 입을 떡 벌리고 말았다.

고흐신발.jpg

'빈센트! 살아있다고? 그것도 여기에?'
그들이 들어간 화실한쪽 침대에 고흐가 누워 있었다. 테오가 고흐의 손을 잡자 고흐는 시체에 피가 돌기라도 한듯이 환한 얼굴을 하고 웃었다.

"연락하지 말랬는데...쥔장도 참...그래도 이렇게 보니 좋구나! 테오."

"형! 퐁투아즈병원으로 가자!"

"아니! 가는 도중에 길에서 흔들리며 죽고 싶진않아. 난 스스로 삶을 접기로 한것이니 날 존중해 주겠니?"

고흐초상-.jpg

"형을 이렇게 보낼 순 없어. 너무 외롭게 끝나잖아. 형의 인생...알아주는 사람도 없이..."

고흐는 미소짓고 말했다.

"나? 네가 생각하는 것처럼 그리 외롭진 않았단다. 날 알아주고, 내 귀를 만져주고...
맛있는 토스트도 만들어주는 사람이 있었단다."

그들의 뒤에서 듣고 있던 황진이가 흡-! 하며 더운 숨을 삼켰다.

"테오! 보통 사람들은 평생 긴 시간을 긴 관심을 받으며 살아가겠지만-난 짧은 시간에 해바라기 씨앗처럼 가득한 사랑을 받은것 같다. 그러니 괜찮아. 괜찮아...
내가 너에게 줄 그림이 하나 있단다.
이그림은 팔지 마렴. 후후....살 사람도 없지만. 이게 형의 농담이다.
이 두 마리 게의 그림...이건 우리 형제를 그린거다. "

고흐형제.jpg

고흐는 테오의 젖은 눈을 바라보며 그의 머리를 천천히 쓰다듬고는 말했다.

"내겐 오늘이 마지막 밤이 될거거든. 내 사랑하는 아우...내 곁에서 자줄래?
어린 시절 그랬듯이. "

고흐는 테오의 울먹이는 어깨 너머로 황진이를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 순간 황진이의 뇌리에는 밀밭에서 자기를 향해 고개를 끄덕이고 울려퍼졌던 냉혹한 총소리가 들리는듯 했다. 그녀 역시 고개를 끄덕여주고는 잡아끄는 쥔장의 손을 잡고 방을 나가 문을 닫았다.
그리고 바람빠진 풍선인형처럼 무릎을 꺽고 허물어졌다.


새벽 1시 30분-
고흐는 숨을 거뒀고 낮이 되자 일곱명의 친구들이 찾아와 해바라기로 방을 가득 장식했다.
관 옆에는 그의 그림들이 주욱 걸렸다.

고흐해바라기.jpg

쥔장은 넋나간듯히 서있는 황진이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말했다.

고흐파종인.jpg

"그가 그리기 즐겨했던 이 그림처럼...그는 사람들 가슴에 씨를 뿌렸지.
10년 동안에 무려 2000개의 태양이 세상에 뿌려졌어."


황진이: 평생을 돕고 격려하던 형을 떠나보낸 테오는 심정이 어땠을까요?

쥔장: 그는 형의 회고전을 열어주지. 그리고 자신도 형처럼 정신발작을 일으켜. 그리고 형이 떠난 6개월 후-그도 삶을 접게 되지.

고흐묘.jpg

*여러 화가 중에 고흐가 가장 길었네요.
고흐를 만나면서 저도 참 많이 눈물 흘렸습니다. 이제...그를 보냈으니
새로운 사람을 만나야죠?
오랜 시간 기다린 이가 있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마음 아픈 이야기는 마무리가 되었네요..새로운 만남으로 아픔이 많이 가시길 기대합니다.

·

네! 새로운 이야기는 무척 에로틱할 수도 있으니 각오하셔야해요.^^

·
·

앗! 기대되네요!!ㅎㅎㅎㅎㅎ

고흐 미술쪽은 잘 모르지만 그래도 그중 제일 좋아하는 화가인데 이런곳에서 글과 마주하게 되네요

·

아 주노쌤! 피같은 힐링기간을 짬내어 여기 찻집까지 와주셨군요!
고맙습니다. 이곳은 힐링과 어울리는 공간일거라 믿어요.
그러니 종종 뵙게 되기를!

아!!! 감동적입니다
빈세트 마지막 영면의 순간 장엄하고 유머러스하고 순박하네요!!!
쥔장과 황진이 그리고 테오의 달기똥만 한 눈물 떨어지는 게 보이네요
고흐와 테오 그리고 황진이의 명복을 빕니다 !!!!

·

고마워요 핑크던트님! 장례식까지 함께 해주셨군요.
그리고....고흐 테오는 떠났지만 황진이는 아직 찻집에 멀쩡히 있어요.ㅎ
다음 화가 영입하러 갔답니다.

·
·

아 이야기 속 주인공 황진이는 불사의 삶을 사는군요 그녀의 역할 기대됩니다!!!

제가 좋아하는 화가를 이야기 찻집에서 만나 행복했어요

화린님 글은 마치 미술문고를 읽는 듯하네요
제가 열화당 미술문고 팬이거든요^-^

·

열화당! 오.....굉장히 오래된 미술문고죠?
디디님 연세가 상당히 지긋~하신가봐요.
고맙습니다. 이런 스토리....생각도 못했는데 이렇게 풀어보니 제 마음에 드네요.
시간 공간의 자유로 이야기를 풀어갈 수 있으니까요.
응원 주욱 해주실거죠?^^

·
·

이것 보세요^^
고갱 책이 5,000원!!
ㅎㅎB612_20180308_153430.jpg

·
·
·

여기서의 이야기를 정리해서 화가별 책으로 만든다면...?
[이야기찻집-화가STORY-빈센트 반 고흐] 이런 식이 될까요?

·
·
·
·

좋아요!!
저 전집으로 다 살거예요♡♡

·
·
·
·
·

우아!!!! 갑자기 몸에 프로펠러가 달린 것처럼 푸타타타타탙!!!!! 떠오르네요!

고흐는 너무 좋아해서 알고는 있었는데, 다음 화가가 누군지 너무 기대되요~!!

·

오스트리아 화가입니다. 좋아하실거에요.^^
응원해주세요. 저의 현명한 치과의사님!

"그가 그리기 즐겨했던 이 그림처럼...그는 사람들 가슴에 씨를 뿌렸지.
10년 동안에 무려 2000개의 태양이 세상에 뿌려졌어." 황진이의 이 말 만큼, 인상주의, 아니 고흐의 세계를 잘 요약한 말도 없을 듯합니다. 미약한 스팀파워가 아쉽기만 합니다. 봇/댓/리 삼종세트 드립니다~

·

아! 헤르메스님 이렇게 다가와주시니 참으로 감사합니다.
그것도 오늘은 뜻깊은 고흐의 마지막 날이네요.
틈나시면 지난 고흐도 만나보시길 권합니다.
파워 미약하시더라도 이런 댓글이 저를 춤추게 하죠.

·
·

네... 경황이 없어서 댓글을 달지는 못했지만 거의 다 읽긴 했답니다. 앞으론 되도록 반응 남길게요. 죄송해요~ㅠㅠ

·
·
·

아이구 그러셨군요. 고맙습니다. 앞으로는 댓글 아니달곤 못견디게 제가 써올려볼게요.^^

오오... 이제 고흐편의 이야기가 끝이 났네요..... 다음 화가의 이야기도 기대 됩니다.... 고흐의 인생과 그림을 보면 일련 이해도 갑니다 이야기가 이리 긴 것이

·

ㅎ 그렇죠. 고흐가 좀 길게 끌어지니 손님들도 줄더라구요.ㅎ
케인님이 그래도 함께 해주신 상태에서 마지막을 맺으니 뜻 깊네요.
다음 화가 기대해 주세요.^^ 오스트리아 화가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화린님!
고흐가 행복해할 거예요.
고흐의 게 그림은 처음 보는데 게가 이토록 아름다운 줄
이제야 알아보네요. 그러면서 꽃게탕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제가 식탐마녀이기 때문일까요...

·

원래 고갱하면서 고흐는 대충 때우고 넘어가려 했는데 막상 붙드니 길게 오게 되었네요.
다음 화가는 참 어렵게 섭외했습니다. 플로르님도 좋아하실거에요.

·
·

누구실까? 기대하고 있을게요.^^

·
·
·

오늘 찻집에 그가 왔어요. 수 천송이의 양귀비와 함께....

고흐의 일대기를 잘 아는사람은 거의 없을 것같아요 ㅋㅋ 그냥 자화상정도? ㅋㅋ 조금이나마 알게되어서 좋네요

·

이 마을 오신지 3일 되셨군요? 잘 오셨어요. 메트님!
여긴 꿈이 매우 빨리 이뤄지는 마법의 마을입니다.
아직은 이해가 안되실테니 차근히 둘러보시면서 친구를 사귀세요.
우리 찻집도 자주 오시고요.^^

@hermes-k이 올려주신 에바 캐시디의 노래를 들으며 포스팅 읽다가 눈물이 주루룩 나왔습니다.ㅠㅠ 잘가세요~~~~~~~~~~~! 부디 그 곳에서는 어떠한 번뇌도 없이 당신이 원하는 상상만으로 살아가시길!

·

이번 찻집의 이야기를 통해 그의 영혼이 많이 밝아졌을거라 믿어요.^^
그리고 에너자이저인 에빵님이 봐주셨잖아요 ^^

안녕하세요? 오늘 첨 알게 된 이웃분인 마담F님이 "화린님의 이야기 찻집"을 소개해 주셔서 놀러왔는데, 단숨에 첫편부터 마지막까지 주르륵 읽어버렸네요.
정말 대단한 이야기꾼이신거 같아요!

사실 제가 최근에 고흐의 최근 영화인 <러빙 빈센트>를 보고 감동받아 영화 소개하는 포스팅을 썼었거든요. 그걸 보고 감사하게도 화린님의 황진이와 고흐 이야기가 생각나서 추천을 해 주신거 같아요.

다른 화가분들의 소개도 있는듯 한데, 시간 나는대로 천천히 읽으면서 음미해 보겠습니다. 담번 소개해 주신다는 오스트리아 화가는 혹시... 크.. 클... ㅎㅎ 그냥 제 바램을 한번 이야기 해 보려다 다른분들도 계시고 해서 조용이 물러가겠습니다 ^^

그럼 다음 글 또 기대하면서 팔로하고 갈께요. 감사합니다 :)

·

싱키님! 제 글을 두루 읽어주신다니 참으로 기쁘네요. 제 친구로 맞이합니다.
아! 예견하신 그가 오늘 찻집에 나타났어요!

·
·

앗 친구로 맞아주시고 새 글 소식 주셔 감사합니다.
또 재미난 포스팅 보러 가겠습니다!!^^

짱짱맨 태그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존버앤캘리 이번편은 왠지 찡함..^^
https://steemit.com/kr/@mmcartoon-kr/20180307
[골든티켓x짱짱맨x워니프레임] 10차 옴팡이 이모티콘 증정
https://steemkr.com/kr/@goldenticket/x-x-10-100

가슴이 찡... 코끝도 찡...ㅠㅠ
다음이야기도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아~~~
유구무언입니다 저 둘에 대해서는.

구스타프 클림트....불러 주시겠어요?

·
·

그가....나타났습니다. 승화님이 마치 보내신것 처럼!

·
·

기대할게요 ㅎㅎ

이제 고흐를 떠나보낼때가 되었군요. 테오도 이리 빨리 죽게될줄은 몰랐어요 ㅠ

·

책으로 낸다면 조금 더 테오와의 이야기도 디테일하게 하겠지만 여기선 한 화가의 이야기로 너무 오래 끌면 곤란하죠. 오늘 새로 찻집의 문을 열고 온 그를 환영해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