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찻집 화가story] 고흐가 밀밭을 사랑한 이유

2년 전
in kr

고흐는 말을 꺼내지 못하고 몇번을 얼굴을 들었다 내렸다 하던 끝에 입을 열었다.

"진이! 나에게 시간을 좀 내줄 수 있겠소?"

황진이는 커피와 빵을 내놓으며 피식 웃었다.

"여긴 시간과 공간의 경계가 날아가버린 이야기찻집이죠. 얼마든지 가져가세요.
나의 모든 시간-빈센트의 것이랍니다. 그러고도 난 끝없는 시간 앞에 있죠.
어딜 가게요?"

그들은 찻집을 나섰다.
황진이가 그의 손을 잡으려했지만 그는 손을 주머니 속으로 숨기며 말했다.

"어제 당신이 나한테 한 마지막 말 때문에 손님 중에 상처를 입은 몇분이 있는것 같아요.
그런 말-너무나 고맙지만 이제 괜찮아요. 당신은 나만의 진이가 아니잖소?
그저...나와 함께 좀 거닐어 주면 되오."

황진이는 굳이 손을 그의 주머니에 넣어 그의 앙상한 손을 잡았다. 주머니 속은 바닥이 튿어져있었다.

고흐밀밭오베르.jpg

황진이: 아! 여긴...당신이 사는 곳인가요? 너무나 평화롭군요!

고흐: 그런가요? 진이! 저게 밀밭이오! 아직 파릇하고 싱그럽죠?

황진이: 아! 빈센트!-환각을 가끔 본다던데..어떤 것을 보는거죠? 나 그게 궁금했어요.

고흐비내린밀밭.jpg

고흐: 이건 당신에게만 하는 말인데...난 눈으로 사물을 보지 않소. 심장으로 본다오.
눈은 그저 밖을 향해 열린 카메라렌즈랄까? 보통 사람들은 그래도 눈으로 보려들고 바로 머리로 해석하지. 그래서 보이는게 얕고 천박한거요. 난! 보는 것에 있어선 진정 부자였소! 내가 보듯이 사람들이 볼 수 있었다면!

고흐밀밭비.JPG

황진이: 당신의 모든 그림은 바로 당신의 심장이 본것을 그린거군요?
그 소용돌이...그 끝없는 분열...앗! 비 와요! 비! 비! 비!

고흐: 비가 오니 당신 눈을 처음 보는 강아지처럼 좋아하는군요! 귀엽소!

고흐-비오는밀밭.jpg

황진이: 비를 사랑하는 사람들은요 빈센트! 다툼을 싫어하고 미움을 싫어하고 질투를 싫어하는 사람들이죠. 모두 함께 비를 맞잖아요! 난 좋지만..당신은 춥지않아요?
이리 가까이 와요! 왜 그리 망설여요?
여긴 아무도 안보잖아요. 이 세상에서 오직 당신과 나만 있는 곳이잖아요!

고흐홍조.jpg

고흐: 내가 해바라길 사랑한건-그 안에 태양의 생명력을 그리고 싶어서였소.
내가 붓꽃을 사랑한건-그 안의 푸름의 진동을 밖으로 결정화시키고 싶었던거요.
내가 밀밭을 사랑한건...왠지 아시오?

황진이: 아! 비가 멈췄어요! 순식간에 화창해지네요! 오.....밀밭이 익어가네요. 가을인가요?

고흐밀밭아를.jpg

고흐: 푸름과 노랑이 어우러져 춤추는 밀밭! 그 곳에 비가 올때의 창연한 냄새! 그곳에 바람이 불적에 일렁거리는 노랑의 파도! 난 그보다 사랑스러운 것을 만나지 못했소 이 지구에선...웁...!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가슴으로 그린 고흐의 그림...
비가올때 창연한 그 냄새, 제가 정말 좋아하는 부분입니다.
이 글을 다 읽고나니 각각의 그림에서 그에 맞는 향기가 느껴지는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huarin님.

·

비는 바로 그런 공감의 장을 만들어주죠. 어쩌면 가장 깊은 감각은 냄새가 아닌가 싶을 때가 있어요.

고흐는 정말 그림실력이 뛰어나다고 볼 수 없는 작가이고 본인도 평생 컴플렉스에 시달렸지만, 이 색채 사용만큼은 독보적인 것 같습니다. 드로잉 실력이 무슨 필요인가 싶을 정도로 너무나 아름다워요...

·

맞습니다. 그가 데생력이 피카소만큼 있었다면 어땠을지...궁금해집니다.
그런데 게생력은 보면 타고난 사람들이 있어요. 고흐는 자신이 그 한계가 있음을 알고 동생 테오한테 화가의 길을 가게 하려고 밀어부쳤죠.^^

심장으로 사물을 보기에 이런 멋진 작품들이 탄생한 거겠죠.
사실 비가오는 밀밭을 봤을때 마음속에 슬픈 비가 내린다라는 생각을 햇는데 그게 마냥 슬픈건 아니네요.^^

·

비가 올 땐 촉수가 예민해지고 강력해지죠. 라나님도 틀림없이 그럴거에요.
슬픔을 투영하면 더 진하게 슬프고...사랑할 땐 더 깊이 사랑이 울려퍼지곤 하죠.

오오.. 고호의 작품세계를 이렇게도 알아가는 군요... 전 이사람의 터치가 참 오묘하다고 봅니다... 강렬하다고 볼수도 있습니다만 전 오묘한거 같아요

·

오묘하죠. 그게 그의 진면모입니다. 빛을 분할하는 역량..... 천국을 쪼개어 재탄생시키는 능력!

눈으로 보는 것이 천박하다는 고흐앞에 부끄러워집니다. 그래! 심장이 중요한거였어!!!! 갑자기 열의같은게 쑥 올라오는 느낌입니다. 그래도 비는 여전히 사랑한다규!!!!!

·

갑자기 올라온 그 열의! 그 파르란 빛깔! 소중히 여겨주세요.
엔빵님! 저도 비를 사랑해요.

글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그림 보는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네요^^

·

고맙습니다. 치과의사님! ^^

그림ㅂ면서 힐링 하고 갑니다.

·

고마워요. 도도임님!^^ 저는 팔로님의 댓글로 힐링합니다.^^

그의 붓텃치가 참 좋아요


오늘은
사이프러스나무가 그립구요

·

오늘 사이프러스 등장했어요. 미팅이 있어서 이제야 들어와서 후다닥 올렸네요.

이 글에 고흐를 이해하는 핵심이 있군요. 심장으로 본 세계. 고흐는 베토벤 만큼이나 신의 영역에 도달한 사람이죠. 일생에 걸쳐 자신의 세계를 창조해낸 예술가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들은 물리적 세계의 상실을 딛고서 온전히 자기의 세계를 창조하므로써 스스로를 완성시킨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몇년 전 고흐에 대한 책을 선물받고 그에 대해 곰곰히 생각했습니다. 잊고 살다가 작년에는 제주도 이중섭 미술관에서 고흐를 떠올렸습니다. 그리고 오늘 @huarin 님의 포스팅에서 고흐를 만납니다. 우리가 이 고독했던 예술가를 잊지못하는 것은 각자가 가진 자기세계에 대한 갈망때문일까요... 살다가 문득 이렇게 고독한 예술가들과 마주칠 때면... 안일한 자신에 뜨끔합니다.
그래... "좀 더 용기를 내자" 라고 생각합니다. 잘 읽고 갑니다. ^^

·

진지한 공감 참 고맙습니다.
저 자신도 고흐를 이야기하며 스스로를 일깨우는 그런 마음이지요.
네! 용기를 냅시다!

찻집은 언제나 좋습니다.
어떤 차가 가장 맛난지요?
이번에 제가 한국 갈때 몇분에게 태국 라면을 선사하려고 합니다.
주소를 주실수있는지요?
개인 톡으로 주시면 됩니다.
제 카톡아이디는 youthai입니다.
감사합니다.

·

아! 고맙습니다. 히마판님! 한국 오시는군요.

·
·

큰맘묵고 한국 갑니다! 컵라면 배달하러유! ㅋㅋㅋㅋㅋ

·
·
·

와아~!^^ 한국에 오시면 스티미언들 만나시겠네요. 10일날 영종도에서 스티미언 밋업도 있다던데...

·
·
·
·

10일에요? 될수 있으면 맞추어 보겠습니다.

첫번째 그림 처음 보는데 제 마음을 사로잡네요. 고흐는 심장으로 사물을 바라보았군요. 그래서 그의 그림이 더욱 뜨겁게 느껴지나 봅니다. 노란 밀밭의 파도 속에서 쏟아지는 비를 맞고 싶군요 :)

·

오..스프링필드님! 고흐도 님과 함께 걸어보고 싶을 것 같은데요?
손 덥썩 잡는건 싫어해요. 그리고 매혹적인 눈빛 보내는것도 그닥 좋아하지 않더라구요. 엄마같은 여성성엔 뻑 가죠.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