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 Trend of nowdays - 스팀잇에서의 트렌드

4년 전
in kr

#44 Trend of nowdays -최근 스팀잇에서의 트렌드

문득 운전을 하며 약속장소로 가던 도중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
스팀잇을 시작한지 60일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그동안의 흐름을 지켜보면 항상 이슈가 되거나 유행하는 글이 동시다발적으로 올라오는 때가 있다.

그러한 글들이 인기가 있다보니 너도나도 쓰는 것일까 아니면 많은 사람들이 느끼는 바가 비슷해서일까.

아무것도 몰랐던 2-3주차 시절에는 '셀프보팅' 논란이 거세게 불었었다.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었고 그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에 대한 글을 읽어볼 수 있었다. 뉴비부터 시작해서 고래 돌고래 할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글을 작성했고 그 글을 읽고 댓글로 나에 대한 생각을 써내려갔다.

완전히는 아니지만 이제 어느정도 뉴비를 벗어나고 있는 나는 최근에 불고있는 다른 바람을 조금씩 느끼고 있다.

최신글 혹은 피드를 눌러 살펴보면 '팔로우'에 대한 글들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SNS를 즐겨하진 않았지만 사람들과 어울리기 위해 어느 정도의 활동은 늘 해왔었다. 싸이월드부터 시작해서 네이트온, 페이스북에 이어서 인스타그램까지. '팔로우'라는 개념이 어느정도 자리잡힌 계기는 '인스타그램'이 아닐까 생각한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전의 SNS에서 하던 행동과 관습을 그대로 가지고 들어오기 때문에 '맞팔 부탁드려요' 혹은 '복사해서 붙여넣기' 식의 댓글을 많이 달고가곤 한다. 그들을 비난할 생각은 전혀없다. 사람의 생각은 다양하고 각자의 행동양식은 '공익'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는 제지받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만 1달 정도 스팀잇에 대해 경험해보면 다른 SNS와 다르게 '진정성'을 가지고 글을 읽고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느낄것이다. 그저 그런 피상적인 복사 및 붙여넣기의 댓글은 이 커뮤니티의 전반적인 분위기와 맞지 않기에 스스로 도태될 확률이 높음을 인지하게 될 것이다. 잠깐 다른 이야기로 새어 나갔으나 팔로우에 대한 논의가 많다는 것은 사실이며 최근 1주일간 몇가지 논의들이 진행중임을 보았다.

팔로우에 대한 주된 논의는 '팔로우 이벤트' 및 '소통의 진정성' 으로 판단된다.

새롭게 유입된 사람들이 많은만큼 굉장히 다양한 생각이 공존하게 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몇백명의 팔로우를 달성했기 때문에 이벤트를 진행하고 그것으로 인해 과도한 경쟁이 생겨 불편하다는 의견들 또한 보았다. 그것으로 인해 가져가는 보상에 대해 불만을 가지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어떠한 이유 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 내가 느낀 바로는 대부분의 이벤트 주최자들의 마음은 지금까지 있어온 문화 때문에 진행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많은 스팀잇의 헌비분들께서 '팔로우 이벤트'를 해오셨고 그 취지는 분명 '나눔'이었다고 생각한다.

그것을 보고 자라왔던 나와 같은 사람들이 '팔로우가 어느정도 이상이 되면 이벤트를 해서 나눔을 해보아야겠다' 라는 마음을 가지고 하는 분들이 대부분이다. 내가 모르는 다른 부분이 있다면 알려주면 좋겠다. 스팀잇에 있는 모든 분들과 팔로우가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모르고 지나쳤을 수도 있겠다.

'팔로우의 진정성' 문제 또한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자신이 읽고싶은 글만을 읽고 싶다.' 혹은 '소통이 스팀잇의 핵심이기 때문에 게을리 하면 안된다.' 등의 여러가지 논란아닌 논란들을 접했다. 정답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은 있다.

나의 가치관은 '그냥 스팀잇을 즐겨라 그리고 이 커뮤니티의 핵심가치관을 공유하라'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다.

이곳에 오랫동안 머무르거나 스팀을 투자해서 들어오신 분들은 분명히 '백서'를 읽었을 것이고 그에 대한 스팀잇의 핵심가치관은 결국 'Proof of brain'으로 요약된다. 물론 다양한 방식으로 자신의 Brain을 증명할 수 있다. 일상에서의 느낀점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정보들 등 다양하게 자신이 생각했을 때 자신있거나 놀라웠던 사실들에 대해서 접근한다면 커뮤니티의 핵심가치에 조금 더 잘 도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살다보면 분명 자신이 관심있어 하는 분야는 생기기 마련이다. 그것이 취미이든 혹은 자신의 직업이든 말이다.

스팀잇을 즐기라는 말은 너무 광범위하다. 어떤 식으로 스팀잇을 즐길 수 있을까

스팀잇에 유입된 사람들을 보면 굉장히 다양한 루트가 존재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주변 지인이 추천해줘서 혹은 다른 SNS에서 아는 사람을 통해 들어오는 분들도 있다. 어떤 분은 코인에 대한 글을 검색하다가 들어오신 분들도 있다.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원했던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고 움직이면 간단하다.

사람의 성향이 다양하기에 획일화된 방법을 논할 순 없겠지만 나같은 경우는 글을 쓰면서 발전하는 내모습과 이곳에서 장난치며 이야기 하는 시간이 어느덧 여가시간의 일종이 되어버렸다. 경계해야할 점은 놀이가 일이 되지 않게끔 하는 것이다. 의무감이라는 것이 생겨버리면 결국 놀이는 더이상 놀이가 아니게 되어버린다.


무엇을 말하고 싶었는지 모르는 혼란스러운 글이 되어버린 것 같아 조금은 불안하다.

오늘도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heer Up! 많은 사람들이 이 포스팅에 관심을 갖고 있나봐요!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스팀잇도 과도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논란은 앞으로도 종종 다양한 이슈로 인해 생길 거 같아요. 각자 스팀잇을 하려는 목적이 뚜렷하다면 스트레스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것같아요. ^^

·

맞아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는 모르겠지만 중심을 잡고 이것이 나에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생각해보면 재밌는 스팀잇 생활이 가능할듯 싶습니다. +_+

딱히 드릴건 없고, 리스팀합니다 @홍보해

·

리...리스팀과 홍보해라니 엄청난 선물을 주셨군요 ㅠㅠ
줄팍님 이제 곧 입대라니 서운합니다 흑흑

@injoy님 안녕하세요. 별이 입니다. @julianpark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가이드독이라니!!! 영예롭도당...............

걍 하고싶은대로 하면 될듯요.

·

참치님 오랜만이여유!!
맞아요. 이것이니 저것이니 따질 것 없이 하고싶은대로 하는 것이 제일이죠.
항상 웃음을 선물해주시는 참치님 따봉

잘읽었습니다. 스티밋에도 한번씩 kr커뮤니티를 흔드는 주제들이 생깁니다. 저도 긴시간은 아니지만 스티밋에서 느낀점은 "나눔"입니다. 그건 근간에 흐르는 정신같습니다.

·

킹빗님 안녕하세요!!
예전 독킹 장학금을 받았던 때가 기억나네요.
그때의 문구가 아직도 생생합니다. "스팀잇에서 원하는 바를 이루시기 바랍니다."
나눔이 돌고돌아 커뮤니티의 중심이 되어버린 것 같아요.
자생력을 가진 나눔을 근간으로 하는 커뮤니티가 대한민국에 몇개나 될까요.
그것 또한 큰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즐기는 것! 인조이 님께서 스팀잇 인조이 라이프를 말하시니 임팩트가 강하죠! :D 언행일치와 닉값의 슈퍼스타 :)
다양한 분야의 글을 읽으시는 게 좋으신 분들은 그렇게, 특정 분야의 글을 읽으시는 게 좋으신 분들은 또 그렇게! 스팀잇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참 많은 것을 볼 수 있네요. 물론 그 끝은 창대하리라!! 함께 가시죠! 가즈아ㅏㅏ :D

·

인조이가 스팀잇을 인조이 합니닷. (마음속의 즐거움 헿)
아...........지식스팀은 나의 취향저격. 보러가야겠어용.

그냥 하고 싶은대로 딱히 방법이 있는건 아니지만
그냥 즐기면서 하면 되지 않을까 해요.ㅎ

·

핵심을 잘 짚으신것 같습니다. 사람의 생각이 다양한데 어떻게 하나로 묶을 수가 있겠습니다. 각자 본인이 원하는대로 대신 공익을 해치치 않는 범위에서. 저 또한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오프라인에서도 스팀잇에서두요.

저는 우선 시작한지 한달이 안되서 그런지, 스팀잇에 특정 트렌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각자가 하고싶은말 또는 자신이 잘아는 무언가를 공유하는 그런 공간이지 않나 싶어요. 시간이 지나면 트렌드 같은것도 생겨서 대부분의 글들이 트렌드에 많이 치중되어 작성될지도 모르겠지만요~ ex)이벤트글, 홍보글

·

그러게 말입니다. 한달이 되지 않으셨다면 아직 얼떨떨한 시기일 것 같아요. 그렇지만 포스팅 하는 재미가 아주아주 넘칠 시기에요!!! 1-2달이 더 지나게 되면 무슨 주제로 포스팅을 할지 고민하게 되는 시기가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트렌드 보다는 본인이 하고싶고 흥미가 있는것을 하는게 스스로에게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팔로우에 대한 부분, 이벤트에 대한 부분.. 하나하나 깊게 생각해보면 더 어려워지는 것 같아요...ㅠㅠ 너무 깊게 생각하지 말고, 눈치보지 말고 그냥 제 소신대로 해야겠습니다.

의무감은 정말 무서운 것 같아요. 저는 이미 의무감이 있는것 같지만... 조금은 더 즐겨봐야겠네요ㅎㅎ

·

홍열님이 의무감을 느끼는 부분이 아마 다른 사람들에게 나누고자 하는 스팀잇의 기조에 영향을 받은거라고 생각해요 ㅎㅎㅎㅎ
깊게 생각하지 마시고 원하시는 대로 스팀잇을 즐겨보아용 ㅎㅎㅎㅎㅎ 스팀 100만원 시대까지 함께가야하는데 지금 스트레스 받으면 안되잖아욥
공익을 해치실 분이 절대 아니기 때문에 그냥 맘가는대로 해도 충분할듯 합니다용 @.@

chaos.JPG

농담입니다ㅋㅋ 무슨 말씀인지 충분히 와닿습니다. 모두 스트레스 받지 않는 각자의 방식으로 즐겼으면 좋겠네요 :)

·

호...혼란하다. 저는 지금 캐이오스 상태입니다 ㅋㅋㅋㅋㅋㅋ 스트레스 받지않아야 하는데 소개팅 망해서 스트레스ing....

·
·

헙.. 그건 무슨 일인가요. 야심찬 포스팅을 위해 희생하신 겁니까. 그게 아니라도 올릴 글은 차고 넘쳤을 텐데... 이것이 진정한 스티미언의 자세로군요ㅠ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전의 SNS에서 하던 행동과 관습을 그대로 가지고 들어오기 때문에 '맞팔 부탁드려요' 혹은 '복사해서 붙여넣기' 식의 댓글을 많이 달고가곤 한다.

이부분이 저는 참 눈에 들어오네요.. 예전에도 블로그 했던 사람으로서 이거 참 기분 나빴는데.. 스티밋은 이런게 적어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일주일 보내세요 injoy님!

·

저랑 똑같은 감정을 느끼셨군요 한터님 ㅎㅎㅎ
소철님과의 오므라이스 맛나게 드셨겠죵..?
월요일을 힘차게 시작해보아용 ㅎㅎ

  ·  4년 전

안 그래도 저도 이벤트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벤트의 취지는 진짜 다른게 아니라 나눔인거 같아요. 저도 여기저기 참여했고 또 실제로 받은 것도 많은데, 가만히 있을 수가 없더라구요:)

·

헉 이벤트글 봤어요!! 영화티켓 나눔의 현장을 보았습니다. 저도 뭘나눠야 할지 고민..ㅡing...입니덩

·
·
  ·  4년 전

앗 보셨군요 ㅎㅎ 저도 고민 많이했답니다.. ㅜㅜ @injoy님은 참여 안하시나용 ㅎㅎ

  ·  4년 전

Just Injoy It ^^

·

센스라는 것이 폭발했당..

말씀처럼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제각각의 방법으로 즐기는 공간이 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뉴비로서 느낀 점을 한번 올리고, 팔로워를 늘리고, 이벤트 좀 하고, 보상 적으면 투덜거린다는게 공식처럼 퍼지는건 다양성을 해칩니다.

실제로 저 활동들이 보상을 높은 보상을 얻는다는건, 저 길에서 벗어난 사람들에게는 부당한 일이지요.

·

맞아요!!! 어떤 곳이든 공식이 생기면 재미가 없어지더라구요. 킹오브 95 할때 쿄 얍실이 때문에 재미없어짐....96때는 할배 얍실이 때문에...
그런게 생기면 퇴화되더라구용 ㅋㅋㅋ

크~ 진지한 글, 좋은 글 멋집니다.

·

오...오오!!
아이작님한테 처음으로 칭찬받아봄여 ㅋㅋㅋㅋㅋㅋㅋㅋ
상사에게 받은 수투레스 날려버리세욤! (연말의 일이긴 하지만..)

처음엔 팔로우에 관해 읽고 싶은 글 읽겠다는데 이런 생각이었는데 요새 팔로우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면서 내가 좋은 글을 지나칠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어요. 많은 분들의 글을 읽고 확인하는건 어렵기에 내가 할 수 있는 한에서 값진 글을 발견하는 건 좋은 듯 합니다. 인조이님 글처럼?!

·

저의 글보단 라나님의 그림처럼!!!!????(흐뭇)

저도 들어온지 얼마되지않은 뉴비인데요, 스팀잇을 즐기라는게 참 광범위하더군요. 스팀잇의 보팅시스템에 적응하는것도 아직은 힘들지만 조금씩 이웃이 생기고 나름대로 제가 가진 콘텐츠를 알려나가는게 즐기는 방법이 될것 같아요. 자기가 제일 잘하는 분야를 찾아서 콘텐츠를 늘려가다보면 인연이 생기고 그에 따른 보상도 늘어갈것 같아요. 소통이 제일 중요한것 같아요

·

오.....그렇게만 꾸준히 하신다면 독자적인 영역창조가 가능할것 같아요!! 너무너무 좋은생각이에요. 제가 앞으로의 방향성을 잡은거랑 비슷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ㅎㅎㅎㅎ

매우 공감합니다!
다른 분도 어제 비슷한 취지의 포스팅을 하셨더라구요. 단순히 숫자를 늘리기 위한 팔로우 이벤트, 경쟁이 되어 버린 팔로우 이벤트는 어쩌면 스티밋 커뮤니티의 핵심가치에서 많이 벗어나버린 게 아닐까 해요.

·

수지님@.@ 오랜만이어요
저도 위에서는 저렇게 말해놓았지만 스스로가 잘 하고 있는지 문득문득 의문이 듭니다 ㅠㅠ
무언가 과도한 욕심을 가지고 움직이면 티가 나기 마련이기에 눈살을 찌푸리지 않게끔 하는 것이 제 목표가 되어버렸네용 ㅠㅠ

저도 즐기는게 중요한것 같아요 요즘에는 뉴비분들에게 무작정 팔로우를 늘리는식으로만 조언이 되는 부분이 약간 안타깝네요 ㅎㅎ

·

저에게 스라밸의 개념을 처음 알려준 박원장님의 영향력이 컸습니다. 시작일수가 비슷한 사람들을 볼때마다 교류하면 같은 고충과 생각이 들때가 많아 항상 반갑네용 ㅎㅎㅎ 무엽님처럼욜!!

·
·

크.... 맞아요 같은 고충과 생각을 저만 느끼는게 아니였군요 ㅎㅎ 저도 항상 반갑답니다!

부담가지지 않고 글쓰면 너도나도 편안해집니다ㅎㅎ

·

이글에서 제가 가장 말하고 싶었던 뷰뷴입니다 ㅎ.ㅎ 카나데님 킹왕굳

이제 시작하는 뉴비로서 스팀잇에 대해 조금은 이해하는 글이 되었네요. 플랫폼의 진정성이나 성격은 결국 그곳에 모이는 사람들이 어떤 문화를 형성해나가느냐에 따라 달린게 아닐까 싶습니다. 글 잘읽었습니다.

·

사실 저는 허접이에요!! 더 오래되신 분들이 조금 더 좋은 통찰을 해주지 않을까 싶지만 저의 글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다면 감사합니다앗
같이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나가 봅시다아아아!!!

흠 ㅠ... 뭔가 똑같은 글 복사 붙여넣기 하시는 분들 보면 서운하긴 해요..;

·

그런점에서 씨마이너스님의 폭풍 댓글이 인기의 비결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엄청난 성장세!!!
마치 피구왕 통키같으심..(고양이가 일깨워준 통키의 성장..)

경계해야할 점은 놀이가 일이 되지 않게끔 하는 것이다. 의무감이라는 것이 생겨버리면 결국 놀이는 더이상 놀이가 아니게 되어버린다.

이 부분에서 저는 아직도 부족하답니다 흑흑. 흑기사도 좋지만 이러다간 전업 흑기사 될 기세...저도 스라밸에 좀더 힘을 실어야겠어요 앞으로.

·

케콘님 ㅋㅋㅋㅋ 새벽만 되면 나타나시는!!
저 병원에 있을때 계속 스팀하다가 불면증 올뻔했습니돻..스라밸 조절하셔용 흑흑

저도 어제 비슷한 글을 썼다가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셔서 감사하고 놀라웠어요. :) 아무래도 요즘 화두인 것 같기는 합니다.
결국 제 생각도 자신의 스타일대로 가자(단,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였는데요 injoy님 글을 읽고나니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점도 중요하게 다가오네요. :) 의무감보다는 즐겁게, 놀이터처럼 스팀잇을 들어오고 싶어요-

·

요즘 워라밸이라는 말이 유행이잖아요!!
일만 주구장창 하다간 번아웃에 빠질 수 있어요..
송블리님은 꾸준히 열심히 하셨으니 스라밸도 신경쓰며 움직이시는게 ㅎㅎㅎㅎㅎ 저는 조금씩은 고려하고 있는 즁입니당

크흐 공감되는 글입니다👍

·

신농님 저 듀랑고 레벨 12찍었습니다 ㅋㅋㅋㅋ
좀더 익숙해진뒤 부족에 가입할게요 ㅋㅋㅋ

백서?! 를 안읽어봤는데 저는 뉴비이군요ㅎㅎ
뉴비이고 싶어요
공감하고갑니다~~

·

젠님 아직 뉴비!!에요
55까지는 뉴비라고 들었...습니다.

결국 적당히 하고 싶은대로 하게 되더라고요. 하하

·

그쵸 자기삶은 자기가 컨트롤 하는거죵!!!
근데 왜 제 몸무게는 컨트롤이 안될까요
하핳

좋은 글을 이제야 봤네요!
저도 시작한지 여언 3주가 되어가는데, 스팀잇 유저분들의 생각이 조금씩 스며드는것 같습니다 ㅎㅎ

·

음 좋아요. 그렇게만 해나간다면 아주 훌륭한 스티미언이....될수있으실것 같습니다!!
설날 잘 보내고 계신가여 못가서 미안해여...

·
·

잘 보내고 있습니다 :)
스팀 비기를 전수받고 싶었는데, 기회가 안돼 아쉽네요 XD

저도 한번 씩 생각해 본 내용인 것 같아요! injoy님이 스팀잇을 시작한지 60일밖에 안되신게 너무 놀라워요 ㅎㅎ저도 그냥 즐기려구여~~!

·

노다님이시네요! 오랜만이라 더 반가워요 ㅎㅎ
프사가 바뀌셨네요! 인생을 즐기듯 스팀잇도 즐겨버립시다 ㅎㅎㅎㅎ

스스로 홍보하는 프로젝트에서 나왔습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여러분들의 꾸준한 포스팅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