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인가? 너구리인가?

3년 전

1432016514752_18.jpg
청계라는 작고 푸른 알을 낳는 닭이 있다. 전체적으로 검은색에 목둘레에 불그스름한 띠를 두르고 있다. 대단히 야생적이고 생명력이 강하다고 한다.

봄에 장에 나갔다가 이 청계 두마리와 하얀 백봉 오골계 흰순이 세마리를 샀다. 흰순이도 검순이도 너무 예뻐서 같이 살려고~~

우리는 야채를 사다가 같이 나눠 주고, 현미와 씨앗들 그리고 옥수수 가루들을 섞어서 밥을 주었다. 조막만한 귀여운 녀석들, 그러나 이 녀석들은 부화시기부터 우리와 함께 하지 않아서인지 경계가 대단히 심했다.

밥을 주려고 닭장 문을 열면 "에그머니나~우리 잡으러 왔네~" 하면서 난리가 났다. 그럼 나는 아주 착하게 밥과 물만 주고서 문을 닫고 가만히 숨어서 녀석들이 밥 먹는것을 지켜봤다. 그런데 녀석들이 꽤 시야가 넓다. 내가 갈때 까지는 밥 그릇 근처에도 오지 않았다.

녀석들을 낮에 닭장에서 풀어주고 같이 놀아야 친해지는데 지난번 수닭대장 알콩이가 동네 개에게 물려 죽었다. 게다가 마당의 밥손님 고양이 나비와 조로가 시시 때때로 풀숲에 앉아서 닭장의 닭들을 노려보았다. 바로 뒷마당과 인접해 있는 뒷산에는 너구리 한마리가 살고 있었다. 어디가 아픈 녀석인지, 털이 반쯤은 다 빠진 녀석이었다. 그래도 녀석 역시 산에서 내려와 풀숲에 숨어서 닭장의 닭들을 노리고 있었다. 그래서 풀어줄수가 없었다.

그런데 온지 얼마 안되서 닭들이 하나씩 둘씩 픽픽 쓰러져 죽어갔다. 상인을 찾아가 이야기 했더니 상인이 하는 말이 기가 막혔다. " 나도 항생제 먹이면서 데리고 다니며 파는 거요"
그러니까 애들 상태가 본래 건강한 상태가 아니라는 거다. 난 늘 솔직하게 말하면 더 이상 왈가왈부하지 않는다. 잘못은 행위에 있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 있는 것이니까. 행위는 다 자기 상태에 따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유가 있고, 필요가 있는 것이다.

결국 다 죽고 검순이 하나 그리고 흰순이 하나 둘만 남았다. 그런데 삼일전이었다. 새벽 5시경 일어나 앉아서 새소리를 듣고 있었다. 수술할때 오랫만에 도시에 가보니 새벽부터 얼마나 소음이 심한지 몰랐다. 하루종일 소음이 끊이지 않았다. 시골에서 이렇게 고요하게 새소리를 들을수 있다는 것이 대단한 호사임을 알 게 되자 나는 가급적 새벽에 일어나 새소리를 듣는 행사를 즐긴다.

갑자기 닭장에서 꼬꼬꼬~하는 닭들의 다급한 외침이 들려왔다. 나는 아! 산에 있던 너구리란 놈이 드뎌 새벽에 닭들을 습격하나 보다. 하고 창문을 세계 두드렸다. 그랬더니 금새 잠잠해졌다. 사람의 소리가 나면 동물은 도망가게 마련이다.

나가보니 닭장의 문이 다 뜯어져 있었고 검순이가 사라졌다. 아이고, 녀석이 잡아 먹혔구나! 마음이 아팠다. 숲을 둘러보았다. 숲속 어디선가 너구리에게 뜯겨 먹을 검순이 모습이 그려졌다.

닭장문을 자세히 살펴보니 이상한 점이 있었다. 닭장 문은 철망을 두르고 앞쪽에는 필요시 열기 위해 철망을 오픈해놓고 나무기둥에 못을 박아서 못을 돌려서 철망을 고정시켜 놓은 쪽이 열려있었다. 닭들이 다니는 작은 쪽문이 아니라. 이건 사람용 문인데 너구리가 아무리 손을 쓴다고 해도 이 많은 못들을 다 돌려서 문을 열고 닭을 잡아간다는 게 기가 막혔다. 게다가 자기 키의 몇배가 되는 크기를....

아마도 닭들 밥을 줄때 숲에서 지켜보며 학습을 했나보다.하고 생각했다. 대단하다. 나는 동물들의 대단한 지성과 학습능력을 알고 있다. 남편에게 말을 하니 "혹시 관광객이 닭서리 하려던거 아닐까?" 하고 말한다. 그러나 만약 사람이었다면 단번에 그 짧은 시간에 닭을 나꿔채가는 것은 불가능했다. 아마도 야생 동물이니까 닭이 꼬꼬꼬~하고 울었던 새벽 그 몇초 사이에 검순이를 물고 간거다. 라고 우리는 결론을 내렸다.

에고, 닭장에 이제 흰순이 홀로 남았다. 이녀석을 그냥 윗집 할머니께 갔다 드릴까? 하고 생각했다. 그집에도 닭 한마리가 있었다. 그러나 시골 노인들은 닭을 잡아 드시기에 망설여졌다.

저녁에 해가 지고 땅거미가 질 무렵 산책을 나가려다가 다시 닭장을 한번 둘러보았다. 아! 세상에나, 세상에나,
검순이가 닭장 지붕에 올라앉아 있었다. 살아있었구나! 우리는 너무 반가웠다. 이제 검순이를 잡아서 닭장안에만 넣어주면 되는구나. 살금 살금 다가가서 잡으려는 찰나 눈치챈 녀석이 날개짓을 하면서 날아올랐다. 그리고 단번에 숲속 어딘가에 내려 앉았다,

아! 녀석은 닭이 아니라 새였다. 아무리 야생성이 강하다고 해도 이렇게 단번에 먼 거리를 날다니 경이로웠다. 살아있었는데 짐승에게 잡아 먹힐까봐 지팡이를 들고 녀석이 내려앉은 곳을 뒤져보려 했지만 워낙 풀숲이 무성하고 게다가 어두워져서 검순이를 찾을수 없었다.

그래서 흰순이를 내 방으로 데려다 놓고 닭장문을 열어놓았다. 아침에 나가보니 안 들어왔다. 그런데 저녁에 나가보니 검순이는 씩씩하게 닭장안을 돌아니고 있었다. 흰순이를 데려다가 넣어주니 검순이 표정이 반가워하는게 역력했다. 그런데 닭들이 고작 반가움의 표시란게 옆에가서 가서 서 있어 주는 정도였다. 녀석들 애정 표현하는 법좀 배우지...

그래서 나는 사건을 이렇게 정리했다.
새벽에 검순이를 잡으려고 닭장문을 열었던 것은 관광객이었다. 그는 내가 창문 소리를 내자 닭을 못 잡고 도망쳤고 열려진 문으로 검순이가 날아서 숲으로 도망간 것이었다. 다른 사람의 가족들을 해치고, 생명을 죽이는것을 그들은 추억 만들기라고 말하고 싶은걸까?

7,8월에는 관광객이 꽤 온다. 아무리 안그런다고 해도 그들이 머물다 간곳에는 반드시 쓰레기가 남는다. 가을이 되면 그들이 먹고 버린 컵라면 컵 같은것들이 풀이 무성할때는 안보였지만 풀이 죽으면 그런쓰레기들이 길가에 드러난다. 강에는 낚시 바늘과 끊어진 낚시줄 그리고 과자 봉지들이 딍군다.

그것도 모자라서 남의 귀한 식구를 잡아먹으려고 왔었다니 정말 괘씸하다. 난 그이후로 산책로에서 마주치는 관광객들하고 인사하지 않는다. 마음이 풀릴때 까지 인사하지 않고 쳐다보지 않고 말도 하지 않을거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hwangmadam님이 isis-le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hwangmadam님의 238. 故 노회찬 추모 글에 대한 보팅 금액 정산

... piano99 dj-on-steem
eternalight tkki sunwatcher huti
myphj isis-leebabymir perspector
enomujjass pepsi81 kimsungtee
xxnoaxx hye...

아직도 그런 사람이 있네요. 화가나네요. 왜 정성들여 키우는 아이들을
잡아먹을려고 ... 항생제 먹고 살던 아이들도 잠시라도 사랑받고
살다가서 행복했을거에요.
힌순이 검순이 건강하게 오래 살아라 ~~

·

아, 따뜻하게 말해 주셔서 행복해요 고맙습니다.

네 맞아요. 아무리 너구리가 닭장문을 열겠어요.
나뿐 사람들 꽃한송이도 아까워서 몾 꺽는데 하물며 산 짐승.
그것도 남에 재산을 탐내다니 불쌍한 중생 같으니 ~~!!

·

맞아요. 그렇군요. 너구리가 그 닭장문을 열었다고 보기에는 사실 무리가 있죠..시원합니다. 고맙습니다.

아... 이런 몹쓸 관광객 같으니라구. 어찌 이런 도둑질을 한단말인가요. 기가 막히네요. 수준이 어떻길래... 휴 화 많이 나셨겠어요. 무사히 돌아와서 다행이네요

·

네...검순이가 잘 돌아와서 씩씩하게 살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살아 있는 모습을 읽다보니 감격스럽습니다.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살아 돌아온 녀석이 대견하게 느껴집니다.

그래도 저 닭들은 그나마 형편이 좋네요 ㅎ

닭장에 갇혀서 온 몸이 간지러운데 긁을 수 가 없어서
상상을 초월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사는 애들도 있는데요 ㅠㅠ

·

예, 그애들은 스트레스로 서로를 쪼아 죽이기 때문에 부리를 잘라 버리지요. 15개월 전에 팔려나가 닭 튀김 신세가 되구요. 우리집 애들은 지 수명대로 다 살아요

별 이상한 사람들이 다 있네요.
저런 사람들은 도대체 학교는 어찌 다녔을까요?
자기 스스로는 대견하겠죠?

애계 라고 불러야 겠네요.
복 받은 만큼 같이 잘 살 것입니다.

·

아,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마음씨에 복이 담뿍 담기길 빕니다.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닭서리를 하려하네요~
그런 사람들은 청계산 꼭대기에서 유격훈련을 시켜야 합니다~

·

와...넘넘 통쾌합니다. 고맙습니다.

검순이게 박수를^^
이시스님도 그 에너지를 듬뿍 받아
빨리 쾌차하시길....

·

정말 검순이 에너지가 대단하군요. 검순이처럼 쌩썡해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5주차 보상글추천, 1,2,3,4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5-1-2-3-4

5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자신의 글과 이웃의 글을 홍보해주세요 프로젝트에서 @kibumh님이 추천 하셔서 응원 보팅하고 갈게요 행복한 하루 되셔용! :)

peterchung님이 isis-lee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peterchung님의 [天歌之感] 업데이트 9장까지 및 다음주자 쓰미마생!

...장을 얻데이트해 주셨습니다.
천가지감天歌之感 10장 11장 감상평 릴레이 작가님으로 isis-lee님께 부탁을 드립니다. 요로시꾸 오네가이시마스, 쓰미마생~! (이거 이럴때 쓰는 일본말 맞지요? 혹시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