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Jaykim99의 일상#11 ] 나를 울린 동생의 말

3년 전

저 빼놓곤 가족 전부가 평택에 살아서 교회도 함께갈겸
주말이면 평택에 내려가요.

동생이 혼자 역까지 데리러 왔는데
며칠전 제가 커버했던 박원의 그날처럼을 듣고 있더군요

그러더니 제가 차에 올라앉자마자 ,
" 나 이거 영상보다가 너무 눈물이나서 펑펑울었어 "

"왜? 너무 감동적으로 불렀어?"

" 아니..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여태껏 고생만하는거 같아서
너무 안쓰럽고 불쌍하고. 속이 상해서 .. 몰라 막 눈물이 나서 오열했어. ㅋ ㅋ 늙었나봐.. "

너도 이제 늙었네 ~~~ 그러면서 웃음으로 마무리 하기는 했지만 돌아오는 내내
생각만큼 열심히 하고있지도 못하는것 같은데.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에 오늘까지도 눈물이 찔끔찔끔 나네요.

막내라고 철없다고 엄마랑 맨날 애기같이 생각했는데.
이제보니까 제가 제일 철이 없었던가봐요 .

꾸준히 해서 결국 멋지게 노래하는 모습 보여주리라 다짐하는 밤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아구.. 마음이 참 들쑥날쑥한 날이었겠어요.

·

그렇더라구요, 가족이 공감해주니까 엄청 위로받는기분이기도 하구, 미안하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ㅎ

꾸준히 해서 결국 멋지게 노래하는 모습 보여주리라 다짐하는 밤입니다."

그 밤을 저도 기대해봅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지금도 충분히 ㅎㅎ

그 유투브에 올리신건 음원으로 잘 듣고 있습니다.

·

감사해요 마이팬님~~ 늘 들어주시고 좋은 댓글 남겨주셔서요^^

나중에 제이킴님 노래 내시면 꼭 홍보 해 드릴게요!

·

마음 넘 감사해요 스팀잇에 꼭 홍보할게요 !^ㅡ^

가족은 안 봐도 내가 뭘 어떻게 했을지 다 아는 거 같아요.
@jaykim99님은 본인이니까 언제나 부족하게 일하는 것 같지만, 가족은 그 진심을 알아주는 거겠지요.
감동이었겠어요.

·

그러게요..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깨달았어요.
더 잘하고 더 열심히 해서 , 잘되는거 보여주고 싶네요 !
공감해 주셔서 감사해요~~ㅠ

  ·  3년 전

그동안 못듣고 지나친거 연달아서 쭈욱 듣고 있네요
역시 공기반 소리반..... 제이킴님 최고입니다!

·

정말로 최고가 되는 그날까지 달리겠습니다 ~~~ !^^

파이팅입니다! 이 말 밖에 드릴 말이 없네요 ㅎㅎㅎ

·

감사해요, ! 파이팅 한마디로 다 되지요!^^

좋은 동생분이네요 ^^ 저는 혼자라 가끔은 그런 동생이나 형 누나가 있었음 합니다 ㅎㅎ

·

어릴땐 맨날 치고받고, 싸우고 왠수같고 했는데..
크고 나니까 의지가 되는것 같아요 . . ㅜ

제이킴님 지금도 멋지게 노래하시지만 꾸준히 노력하면 앞으로 더 좋은 무대에 서게되는날이 올거라고 믿어요. 항상 응원할게요!

동생들은 신기한게 불쑥 크는 것 같아요. 애같은데 어른스런 모습을 가끔 발견하면 대견하기도 하고그렇죠. ㅎㅎ

감수성이 풍부하신 분이시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드네요...

이를 통해서 님께서 행하시고 싶은 소망을
잘 이루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