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 일기 - 상대방을 인정해 주는 것, 상처 받지 말자.

4년 전
in kr

안녕하세요. 스티미언 @jeongpd입니다.

왜 우리는 함께 일하는 게 불편할까?

학교에선 개별로 평가받는 수업이 많아요. 조별/그룹 과제도 많지만 절대적으로 개별로 평가하는 게 많다고 생각됩니다.

대학도 결국 평가는 개인마다 맞춰주고, 조별 과제가 있지만 매끄럽게 진행되는 것을 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초/중/고에서 협업이 강조되는 예체능을 강화하도록 교육과정을 개편하면 나아질 수도...)

사회에 나와서 회사라는 곳을 들어가면 역할과 임무가 주어집니다. 영어로 R&R이라고 하는데요. 막 말하자면, 니일과 내일을 나누는 것이죠. 각자 주어진 일이 있더라도 유기적으로 협업하는 것이 90%가 넘을 것 같습니다.

학교에선 협업 과제도 점수를 포기하더라도 한 학기만 접으면 되지만, 회사는 그렇지 않기에 인간관계에서 많은 문제가 발생합니다.

일은 쉽고, 사람이 어렵다.

불편한 관계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

협업하는 사람이 나와는 맞지 않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하는 게 좋을지 생각해봤습니다.

  1. 불편한 점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배려를 요청한다.
  2. 말하지 않고, 딱 일만 한다.
  3. 어떤 식으로든 함께 일을 하지 않는다.
  4.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여러분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시나요?

1번은 상대방이 들어줄 준비가 안되어있다면 관계가 더 안 좋아질 수 있어요. 상대방이 경청할 기미가 보일 때 쓰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장기간 함께 일해야 하는 경우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든 표출하고 풀어나가야 합니다. 이 경우는 주변 분위기가 중요하니 조직장의 도움을 받던지, 동료에게 조언을 구해보세요.

2번은 충분히 그 사람에 대해서 알고, 단시간만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면 되는 경우 쓸 수 있는 방법입니다.

큰 회사일 경우 종종 써먹지요. 작은 회사일 경우 짧은 프로젝트라도 겹침이 자주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럼 방법은? 정말 딱 일만 하는 관계에서 이어가거나, 1번처럼 장기 국면을 대비한 대화가 필요합니다.

3번은 추천하지 않지만 정신 건강에는 좋습니다. 휴가 및 병가 등을 다 꺼내놔야 가능합니다. 이것도 기한 상 한계가 있으니, 역할 조정 요청 등으로 피할 수도 있습니다.

4번은 정말 마음을 다잡고,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일을 진행하는 것인데요. 몸과 마음이 따로 놀 수 있어서 난이도가 상당합이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상대방이 나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는 말을 할지라도 상대방의 기질이 그렇다고 스스로의 방어막을 만들면 마음의 평화가 찾아옵니다.

현재 몸담고 있는 회사의 첫 조직장님이 면담에서 이렇게 말씀해주셨어요.

이제 처음 왔으니 동료들과 일을 하면서 뭐 저런 사람이 있나 싶을 정도의 사람이 있을 수 있다. 그런데 다 잘 살펴보면 누구에게나 배울 점 하나쯤은 있다. 상대방에게 선입견을 가지지 말고 일하길 바라.


말처럼 쉽지 않은 게 인간관계예요. 매니저로서 더 어려운 것이 인간관계인 것 같습니다. 일을 잘해서 승진하여 매니저 역할을 받은 것이지만 일과 매니징은 180도 다르네요.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오랜만에 보는 가족끼리도 얼굴 붉히지 말고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