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Mannerism)

작년


매일 출근길과 퇴근길에 하늘을 바라보고 생각을 해본다.

'오늘 일 할 곳이 있음에 감사하다..'

'오늘의 급한 일은? 오늘의 중요한 일은?'

'오늘 한 일들 중에 다음에 한다면 어떻게 효율적으로 할 수 있지?'


나는 그럴 줄 알았다.

타성에 젖지 않을 줄 알았다.

하지만 요즘의 나는 주말마저도 나의 회사 생활을 위한 고민으로 사용하였다.


'회사에서의 나.' 이런 나만 너무 커져버린 것이다.

잠시 카페에 나와 커피를 한 잔하며 나를 되돌아 본다.

과거의 내가 항상 외치던

'타성에 젖지 않고 나의 인생을 디자인하리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