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부의 일상/ 노릇노릇 부추전😋

3년 전

안녕하세요. @joobooju 입니다:-)

오이소박이 만드느라 산 부추가 너무 많이 남아서
오늘 냉동실에 넣어두려 손질하다가 쬠 빼서 부추전을 해 먹었어요^^

D35DC7C3-6835-4822-925F-487FD407913C.jpeg

저희 시댁 스타일의 부추전이에요^^
시댁에서는 밀가루 반죽을 많이 묻히지 않고 부추를 올리고 그 위에 살짝 반죽을 뿌려주는 형식으로 만드세요.
친정에선 밀가루 반죽을 뽀얗게 만들고 그 안에 내용물을 넣어서 만들어 먹었거든요. 그래서 처음 먹었을 때 뭔가 낯설었던 기억이 나네요^^

알고보니 제사할 때 배추전도 부쳐야하고 이래저래 밀가루 반죽이 필요하니까 반죽 따로 내용물 따로 해서 부치기 전에 살짝 담궜다가 부치거나 내용물을 팬에 올리고 반죽을 뿌려주거나 그렇게 하시더라고요ㅋㅋㅋㅋㅋㅋㅋ

밀가루보다 야채를 더 많이 먹을 수 있고 더 고소해서 저는 집에서도 요즘 이렇게 해 먹습니다^^
두장 먹고나니 배부르네요:)

다들 전 한장씩 부쳐 드세용!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으 ㅠㅠ 너무 맛있어보입니다 ㅠㅠ

·

집에서 해먹으면 은근 다 맛있죠 ㅎㅎ 집밥의 매력:-)

부추전 맛있어 보이네요 ㅎㅎ~
막걸리 한 잔 하고싶네요

·

아.... 대낮이라 전만 먹었는데... 듣고보니 먹고싶어지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반죽도 남았는데 신랑한번 꼬셔봐야겠어요

저도 반죽물에 내용물넣고 휘저어 부치는데... 저 방법은 밀가루를 덜 먹을 수 있어 좋겠어요. 나중에 한번 써먹어볼게요~

·

부추전 파전 호박전 감자전 등등은 이렇게 가능 하더라고요^^ 채썰어서 하는 것들이요!
생각보다 부치기도 쉬워요^^

몸 좋은 부추
우리 많이 먹자고요^^

·

네^^ 요즘 딱 제철음식이래요~

  ·  3년 전

꼬르륵 너무맛나보여요ㅠ
고소한 부추전한입먹을때마다 봄을 듬뿍 느끼는 기분일것같아요

·

끝은 바삭해서 더 고소해요:) 향긋한 맛이죠

이벤트 참여 감사합니다.
보팅 꾹누르구 가용ㅎㅎ

시댁 스탈 밀가루 정말 거의 안 묻히네요 ㅎㅎ

저는 백종원 부추전 집밥에서 보고난 후부터,

백종원표 부추전 스타일로 바뀌었어요~

건새우 넣고 부침가루는 조금만 넣는데,

건새우의 바삭함과 어울려서 맛있더라구요

부추향이 가득가득 나는 전 먹고싶네여
오늘 비도오는데 해먹어야겠네염+ㅁ+

오홍?? 완성된 부추전을 안올려주신것은 제 허기를 진정시키려는 배려시죠 ㅎㅎㅎㅎㅎ?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