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당국 신뢰, 단 18%는…

2년 전

캐나다인 코로나바이러스 여론조사

캐나다인 다수(65%)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Novel Coronavirus)에 대해 "평소와 다름없이 행동한다"라며 방역과 관련해 당국에 신뢰를 표시했다.

여론조사 기관 다트앤 마루/블루가 4일 공개한 설문 결과를 보면, 감염을 걱정하는 이들은 있다. 10명 중 3명(29%)은 코로나바이러스와 접촉을 우려하고 있다. 차별 논란이 있는 행동을 보일 수도 있다. 6명 중 1명(18%)은 버스 안에서, 감기 증세는 없어보지만 중국계로 추정되는 이의 옆좌석을 의식적으로 피해 다른 자리로 옮기겠다고 답했다.

관련 설문은 무작위로 선정된 1,513명을 대상으로 1월 31일부터 2월 2일 사이 전화로 시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포인트이다.

국제기구, 캐나다 정부 신뢰는 높은 편


이 설문에서 캐나다인 97%는 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당국'에 대한 신뢰는 국제보건기구(79%)가 가장 높고, 이어 캐나다 지역 보건당국과 연방 보건부(각 74%), 주 보건부(71%) 순이다.
반면에 중국 정부(67%)와 중국 지역 지도자(50%)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신뢰가 덜하다.

현재까지 캐나다 당국과 지도자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서 "신중하고 정확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보는 캐나다인은 69%다. 반면에 10명 중 3명(27%)은 충분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봤다. 과도하게 대응한다고 본 비율은 단 4%다.

캐나다 국내 2차 감염 우려는 29%


캐나다에는 우한 방문 후 발병한 1차 감염자만 있다. 캐나다 국내에서 1차 감염자에게 전염된 2차 감염자는 없는 상태다.
방역 목적으로 캐나다 정부는 여행 관련 4단계 경고 중 중국에 대해 3단계인 불필요한 여행 금지를 발령해, 캐나다-중국 간 항공기 운행을 1월 30일부터 중단시켰다. 중국 우한 지역에 대해서는 4단계로 전면 여행 금지를 앞서 발표했다.

2차 감염, 즉 캐나다 국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부터 옮을 가능성을 우려하는 비율은 29%이며, 나머지 71%는 2차 감염을 우려하지 않는다. 2차 감염 우려 비율은 온타리오(35%)가 가장 높고, 이어 퀘벡(29%), 앨버타(27%), 매니토바/ 서스캐처원(26%), 브리티시컬럼비아(23%), 대서양 연안(17%) 순이다.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의견 나뉘어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55%가 "과한 행동은 아니다"라고 보고 있다. 반면에 과한 행동이라고 보는 비율은 45%로 의견이 나뉘었다. "증세가 보이지 않아도 중국계로 보이는 사람 옆좌석은 피하겠다"라는 명제에 대해서는 퀘벡 주민(23%)이 가장 많이 동의했다. 반면에 BC 주민은 11%로 가장 적은 편이다. 온타리오 주민은 16%가 그런 행동을 한다고 답했다.

일상에서 변화 별로 없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발생한 후, 캐나다인 사이에서 행동변화는 많지 않다. 20%는 손을 좀 더 자주씻는다고 답했다.
그러나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한다는 비율은 9%, 손 소독제 등 여분의 물건을 구매했다는 비율은 7%, 대중 교통 이용 자제나 중국 사람을 꺼린다는 비율은 5%로 높지 않다. 공공에서 장갑 착용 및 손잡이 만지기를 피한다거나 중국과 아시아 다른 지역 여행계획 취소, 이외 다른 지역 여행 취소 역시 4% 비율이다.
보호 마스크를 착용한다(3%)거나 병원 예약 취소(2%), 아이를 학교에 보내지 않거나 과외 활동 중단(1%)은 소수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