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군인은 사람만나기가 참 힘들다.

3년 전

만나고싶은 사람은 참 많고 시간은 없다. 스물한살의 주변에는 군인이 많다. 철없이 장난치고 고민을 얘기하던 친구들은 이제 전화통화조차 마음껏 할 수 없다. 첫 휴가를 나갈때가 되니 얼굴보며 술한잔 하자고 해주는 고마운 사람들이 많다.

군인친구들이 보고싶다. 하지만 휴가를맞춰서 다같이 만나기란 그리 쉬운일이 아니다. 이번 나의 첫 휴가가 7.3 ~ 7.10 일인데 친구 두놈이 일주일만 더 빨리 나와서 같이 놀자고한다. 그런데 7월7일에 여행이 계획되어있어서 안된다고 말할 수 밖에 없었다. 친구들에게 다음 휴가때는 꼭 보자고 말했지만 마치 "나중에 밥 한번 먹자" 처럼 되버릴까봐 걱정된다. 과연 전역전에 만날수나 있을까?

나중에

내가 수없이 말한 나중에 ㅇㅇ하자 중 내가 지킨말은 얼마나될까?
내가 쉽게 던진 저 말을 기다리다가 지쳐서 등을돌린 사람들도 있겠지.
나중에라는 말을 듣는것도 참 싫고, 하는것도 참 싫지만
한정된 시간속에 누군가를 우선순위 밖으로 밀어내며 말해야하는 현실이 참 싫다.

집에서 뒹굴거리며 언제든지 만날 수 있을 때에는 집밖으로 나가지도 않았으면서
지금와서야 보고싶다며 의미없이 보냇던 예전 시간들을 후회하는것은 참 멍청한일이다.
세상에 안멍청한 사람이 있을까.. '나만 그런게 아니야!'라고 생각하며 마음을 좀 더 편안하게 먹어본다. 한번 저지른 실수를 다시는 저지르지 않도록.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사실 "나중에" 라는 말이 들어간 것 자체가 기약없는 말이 아닐까 .. 싶네요

·

그러게요. 기약없는 말은 안할수록 좋을텐데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ㅎㅎ

군인친구가 휴가만 맞춰나오면 정말 맘껏 같이 놀게되죠 ㅎㅎ 너무걱정하지마세요!

·

걱정안합니다 !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남자들은 너무 희생만 당하는거같아요
군대도 좀 바뀔때가 됬는데
주말에는 아무것도 안하면서 전투력유지 어쩌고 저쩌고 외출도 맘대로 안되고
핸드폰도 안되고 뭐이렇게 안되는게 많은지
새로 생긴것들에 대한 안되는건 빨리 만들면서
되게하는건 하나도 없죠 2018년이지만 군인정신은 1950년대입니다.

·

뭐 다들 하니까요 ㅎㅎ 그러려니 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