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자민 그레이엄(5) - 한국에서 훌륭한 NCAV 주식 식별하기

2년 전
in kr

지난 두 편에 걸쳐서 NCAV 투자의 강점에 대해 얘기를 하였는데, 이번에는 한국에서 직접 NCAV종목을 뽑아내는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워렌 버핏은 미국에서 만 페이지짜리 ‘무디 매뉴얼’ 을 뒤져 가면서 NCAV 주식을 찾았는데 - 21세기에 제발 이러지 맙시다...라고 하고 싶은데... 여기서 부끄러운 과거… 저도 2006-2012년 언저리에는 무식하고 ‘상장/코스닥 기업분석’ 책 뒤지면서 NCAV 주식 찾았습니다… 총 14번… 아오…
원래 투자를 오래 하다 보면 부끄러운 기억이 많이 남게 됩니다. 이제부터 잘하면 되죠! 하하하!

<이 책 기억나시죠? 추억의 ‘상장/코스닥 기업분석’>
버핏 1-2.jpg

2010년대 문명인들은 ‘퀀트킹’ 을 사용합니다.


1. 퀀트킹으로 5분만에 NCAV 종목 추려내기


I. Café.naver.com/quantking 가셔서 최근 자료 다운받으세요.



<바로 이 파일>
29-1.png

II. 파일을 다운받아서 “퀀트데이터” 라는 시트로 가면 신세계가 열립니다.



<띠로리 띠용!>
29-2.png

III. 제가 원하는건 최근 3년간 흑자이고, 작년 배당을 줬고, PER가 10 이하인 NCAV 종목입니다. 이런 애들이 많으면 지난 시간에 했던 것처럼 ROE 높은 기업부터 사 보죠.


IV. C, Y, AM, AT, BA, GH, GK, GN 열을 베껴 와서 다른 시트에 옮깁니다.

<대충 이렇게>
29-3.png

V.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AT열, 청산가치비율입니다. 이게 100이 넘으면 “유동자산 – 총 부채 > 시가총액” 이라는 조건이 설립입니다. 즉 NCAV 주식을 찾은 거죠!



그렇게 하니까 45개 기업이 남습니다!

< NCAV 필터, 45개 기업이 살아남다 - 그러나 너희들 중 80%는 중간에 쓰러질 것이다!>
29-4.png

VI. 그럼 이 중에서 PER < 10, 시가배당률 > 0, 15년 순이익 > 0, 16년 순이익 > 0, 17년 순이익 > 0로 필터를 걸어 봅니다. (주의: PER는 필터를 >0, <10으로 걸 것)

그러니 Final 12개 기업이 살아 남습니다!

<짜잔! NCAV 어벤져스 12인… 아니 12주 탄생!>
29-5.png

2. 신중한 체크!


자, 이제 우리는

1. 터무니없이 저평가되어 있는데

2. 지난 3년 동안 수익이(잘) 나고

3. 수익 대비도 저평가 되어 있고(PER<10)

4. 배당도 주는


정말 왜 이렇게 저평가 되어 있는지 이유를 찾아내기 힘든 기업들입니다.

<하락장아 오거라 우리는 NCAV 어벤져스다>

29-8.jpeg

왜 이렇게 저평가 되었는지 모를 경우에는 보통 어떻게 하면 되나요? 그냥 사면 됩니다!! 저런 애들이 기본적으로 복리 20% 정도의 수익을 가져다 주는건 지난 시간에 배우셨잖아요!


그런데 저는 신중한 사람이고 제 독자님들의 돈을 막 말아먹으면 안되니까 우리는 마지막 체크를 해 보겠습니다.

  1. 퀀트킹 엑셀파일에서 “종목현황” 시트로 가보시고 첫 종목인 ‘삼양통상’ 을 B3셀에 입력해 보세요. 우오오오!!! 삼양통상의 재무제표 데이터가 쓰는 기적을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모세의 기적은 이거와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 홍해 따위 갈라서 어따나 쓰나?>

29-6.png

저는 대충 이정도만 봅니다
I. 16: 순이익: 10년간 계속 순이익이 나나?(한번 정도는 적자 봐줌)

II. 32: 주가: 저평가 되었다가 갑자기 뛴 히스토리가 있나? 중간에 최소 50%는 뛰어야 합니다!

  • 삼양통상 같은 경우 2009-13년 2만원대를 유지하다가 갑자기 2014년 8만원대가 된 사례가 있습니다! 즉 2013년 NCAV 기업 삼양통상을 샀으면 정말 떼돈을 벌 수 있었다는 겁니다!
  • ‘만호제강’ 같은 어르신들은 반대로 2009-18년 늘 14450-19300원 내에서 움직이는 근엄한 어르신입니다. 영원한 저평가! 10년 동안 한번도 안 움직였는데 내가 샀다고 갑자기 조만간 오를까요?

III. 45: 배당: 계속 꾸준히 주나? 배당 안 주는 기업은 나쁜 기업

IV. 52: 상장주식수: 이게 늘어나면 증자를 했다는 겁니다. 증자한 기업은 그지 같은 기업!

이거 쭉 보는데 보통 기업별 한 1분이면 충분합니다. 일단 삼양통상은 모든 테스트 패스! 좋은 기업!

여기서 “ROE를 보면 그다지 수익성이 높은 기업은 아니네요. 평균 5% 정도밖에 안되요 힝” 라고 딴지를 놓을 분이 분명 계실 것이다.

이보세요, 모든 게 아름답고 수익성까지 엄청 높으면 저 기업이 왜 저 터무니없는 가격에 팔리겠습니까?


모든 NCAV 기업은 뭔가 하자가 있는 것이고, 특히 수익성이 뛰어나지 않거나 사양산업에 속한 기업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그런데 하도 저평가 되어 있어서 그래도 한번 반짝할 가능성이 꽤 있고, 반짝 안 해도 큰 돈은 잃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계속 기업을 감상하디 보니 삼양통상 – 삼성공조는 위 4개 테스트를 통과했는데 삼정펄프 이놈!!

<반역죄다!!>
29-7.png

  1. 주가가 너무 근엄합니다. 10년 동안 35800-45000원이 무엇입니까??
  2. 감히 2010-12년에 증자를 한 대역죄를 저질렀다! 사형! 사형! 은 아니고 매수하지 맙시다.

동원개발 – 갑자기 주식 수가 10배로 느는 때가 있었는데 이건 액면분할로 보인다. 패스!
동아엘텍 – 감히 증자를 하다니!! 사형!

3. 결론


오리지널 스크린을 통과한 12개 기업 중 10개 기업이 “신중한 체크” 를 살아남았습니다.
이런 기업들만 골라서 사면? 아마 장기적으로 수익이 꽤 좋을 것입니다(그레이엄을 믿으면!)

그런데 이것만으로 포트폴리오를 꾸릴 수 있나요? 좀 종목이 적습니다.
NCAV 주식은 한국에도 이제 그렇게 흔하지 않기 때문에 “양질의 NCAV 주식” 으로만으로는 포트폴리오를 꾸리기가 만만치 않을 경우가 많습니다.

그럼 어떻게 하죠?

1. 기준을 좀 낮춰서 20개 기업을 맞춘다

  • 예: PER 기준을 15로, 배당 유무 필터 삭제, 최근 3년이 아니라 작년만 흑자면 패스… 등

2. 저 10개 기업만 사고 다른 전략을 통해 종목을 사서 분산된 포트폴리오(최소 20-30재 종목) 을 만듭니다.


특히 다른 전략이 NCAV 전략과 상관성이 낮으면 더욱더 좋습니다(예: 대형주 모멘텀 전략)

개인적으로 저는 후자를 추천합니다.

자, 이제 한국에서 NCAV 주식을 긁어내는 프로세스를 A부터 Z까지 살펴 봤습니다. 다음엔 뭘… 할까요? 그건 내일 생각해 보겠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장부가격보다 싼 주식들은 꽤 많습니다! (PBR < 1). 여기 나오는 아이들은 그보다도 훨씬 더 저평가된, "청산가치" 보다도 더 싼 주식들입니다. 실제 청산 시 장부가를 현금화 시킬수 없습니다.- 지난번 글(그레이엄 4) 한번 참고하세요!

퀀트킹이라는 훌륭한 싸이트가 있군요. 감사합니다.

아 퀀트킹 시트를 이렇게 써야하는 거군요 ㅋㅋㅋ 깊히 감사합니다 ㅠㅜ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런 좋은 카페까지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위 전략을 젠포트로 구현해봤더니 연환산 21% 멋진 전략이 탄생했습니다. 목표가/손절가, 보유기간 등 심플한 부분에 대한 미세조정을 거치면 훨씬 더 멋진 전략이 탄생할 것 같습니다! (혹시 몰라 젠마켓에도 올려두었습니다.)

너무 좋네요. 오늘도 배워갑니다. 리스팀 꾹!

  ·  2년 전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다양한 관점과 투자아이디어 많이 듣고 볼수록좋네요.감사합니다.

워랜버핏의 다큐멘터리에 나오는 "장부가격 보다 싼 주식"이란 말이 이런 뜻이었군요? 감사합니다. ^^

오늘도 하나 배워갑니다.

아늬 이렇게 좋은 글에 보팅이 왜이렇게 적은거죠?! 보팅하고 갑니다

·

저도 슬픕니다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