밋업까지 참가 했는데도 마이크레딧 체인 투자가 망설여지는 이유(MYCREDITCHAIN / MYCREDITCHAIN.IO / 마이크레딧체인)

3년 전

모든 ICO들이 그렇듯이 자신의 코인이 얼마나 좋고

프로젝트가 얼마나 획기적인지 홍보합니다.

저도 2달 전 지인 소개로 갔던 마이크레딧체인 프로젝트입니다.

사람들한테 잘 안알려진 프로젝트인 줄 알았으나

최근에 토큰뱅크에서 진행을 하더군요.

밋업에서부터 실망을 좀 해서 투자를 고민했었습니다

마이크레딧체인은 설명 안하고 BOS와 블록체인에 대해 설명을 하더군요

나쁘다는 게 아닙니다.

전 마이크레딧 체인을 들으러 갔는데 전에 ICO를 성공했었다고 홍보하니

저 사람은 왜 전에 ICO로 돈을 모으고 프로젝트에서 빠졌나

이것도 그럴 생각인가?

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여기까진 잡설이고

마이크레딧체인

1.세일 기간 변경 이슈

KakaoTalk_20180428_194805060.jpg

제가 밋업 갔을 때 받은 팜플렛입니다.

밑에 보시면 메인세일이 4월 30일까지입니다.

그래서 전 이걸 보고 '아 세일 요즘엔 끝났겠네?' 했습니다.

그런데 홈페이지를 가보니

https://www.mycreditchain.org/kr/#none

세일 일정이 많이 미뤄짐.png

4월 1일~ 4월 7일에 끝났어야 할 프리세일이

4월 12일 ~ 5월 5일까지로 바뀌었더군요

위 팜플렛대로 일주일 간격으로 계산하면 5월 12일부터

메인세일 할 예정이라는 걸로 보이는데

이건.. 좋게 보면 내부 이슈 때문에 수정해서 다시 계획을 짠 것이고

부정적으로 보면 기간동안 돈이 안모여서 기간 늘려서 더 모으려고 하는구나.

로 볼 수 있겠네요.

또 프라이빗이 40%라고 써있고 그 위에 founder 최소 이더가

500이더라고 써져있습니다.

당시 시세로 2억이상인데 저는 이게 설립자들

본인들이 투자를 500이더 이상 한 것인지

아니면 기관투자를 하려면 500이더 이상으로 해야했고

들어왔었다는 뜻인지 이해를 못했습니다.

전자라면 본인이 본인코인 만들기 전 사기로 약속하고 나중에 사는 것이니

별 문제는 없어보이고

후자의 경우라면 N/A라고 써져있는 것은 보너스가 없는 게 이상합니다.

기관이 보너스없는 물량에 왜 초반에 들어오는가?

일주일 있다가 들어오면 40% 보너스인데?

어차피 40% 이상으로 기관에 보너스를 준 지는

알 방법이 없으니 넘어가겠습니다.


2. 어드바이저가 너무 많음

어드바이저란 말 그대로 팀에 조언을 해주는 조력자 역할을 하는 겁니다.

어드바이저가 터무니없이 많음1.png

어드바이저가 터무니없이 많음2.png

어드바이저가 터무니없이 많음3.png

처음 아무런 생각 없이 홈페이지 들어가고 나서

'뭐야 이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한마디씩 해준다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여 회의 한번이라도 했을까?

그냥 얼굴만 넣은 게 아닌가?

사진도 모여서 따로 찍은 것도 아니고 긁어온 건데?

진짜 이 사람들이 다 모여서 어드바이징을 할만한 프로젝트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아니다 다 한자리에 모여서 토론도 했고 매일 조언 받는다'

라고 하면 믿고 투자해야죠.

3.파트너사

https://www.mycreditchain.org/kr/#link_team

마이크레딧체인 파트너.png

정말 대부분 위에 어드바이저로 걸려있는 사람이 속한 회사가

파트너 사로 걸려있습니다.

이름을 잠깐 들어본 곳도 있고 처음 보는 곳도 있습니다.

메인 ceo.png

일단 가장 중요한 CEO의 전 회사가 걸려있는 EXCHAIN부터 알아봤습니다.

전 회사여도 발이 닿으니 파트너사로 충분히 할 수 있겠죠?

마이크레딧체인 홈페이지를 가보면

파트너사에 익스체인 링크가 눌리지 않습니다.

내가 이전 대표로 있던 곳인데 링크도 안나오게 하려나 합니다.

익스체인이란 찾을 수 없음.png

그래서 겨우 찾았는데

http://exchain.co.kr/home/index.jsp


주식회사 익스체인 홈페이지.png


이렇습니다.

밑에 링크는 제가 텍스트로 쓴 것이고

그 밑에 '홈페이지 준비중'은 제가 쓴 게 아닙니다.

여기서 신뢰가 확 떨어졌습니다.

마이크레딧체인 총책임자가 전)익스체인 대표니까요.

이전에 하던 걸 안하고 갑자기 왜 여기 왔는가?가

가장 중요한 것중 하나인데 대체 왜 예전에 하던 사업은 알 수가 없고

홈페이지도 저런데

왜 이더리움 받아서 찍어낸 코인 파는 홈페이지가 더 화려한가..?

제 주관입니다.

3-2

거번테크 & 보스코인

보스코인의 상장 거래소와 거래량입니다.

보스코인 거래량 상장소.png

거번테크 거품의 끝.png

거번테크 회사입니다

거번테크 박창기 보스코인.png

박창기와 보스코인의 관계입니다.

보스코인 ICO 퇴진.png

170억 자금 조달의 주역이라고 하는데 작년 퇴진했다고 합니다.

좋게보면 코인 만들어서 팔아본 커리어 있어서 좋은 거고

나쁘게 보면 본인이 홍보한 코인에서 손떼고

그 커리어로 다른 코인을 펌핑하고 있다.

라고 볼 수 있지 않나요?

요즘 하도 이런 케이스가 많아서 말이죠.

저번에 https://steemit.com/kr/@krcryptoanalyst/and

블록틱스 CTO가 나가서 다른 코인 만드는 걸 알려드렸는데

당연히 이게 돈이 더 됩니다.

이미 펌핑 올대로 와서 자기가 찍어낸 코인 언제 오를지도 모르는데

들어간 돈 하나도 없이 코인 받았으니 그냥 팔아넘기고

다른 코인 0원짜리를 몇 억개 만들어서 상장할 때

갖다 팔면 그게 돈이 더 됩니다.

가격과는 상관 없이 에이다나 이더리움처럼 개발자들이 한 프로젝트에서만

계속 일을 하는 건 다시한번 대단하다는 걸 알게 해주네요.

3-3

알수 없는 파트너사

이건 뭐지.png

로고만 있고 링크는 마이크레딧체인 메인으로 등록되어있습니다.

정보를 찾지 못했습니다.

BC랩은 대체 뭐야.png

텔레그램을 링크로.png

위에 파트너사로 되어있는 BCLABS입니다.

눌러보니 34명 있는 텔레그램 방으로 이동됩니다.

이런 경우는 처음봐서 당황스럽네요.

파트너사인 줄 알고 눌렀는데 텔레그램 그룹으로 이동되니.

무슨 의도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3-4

소액 해외송금업체 개점휴업상태 뉴스

서비스 중단.png

가상통화 활용 제로 &개점휴업 이라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저 글만 보면

파트너사 핑거 & 대부분 핑거의 직원으로 이루어진 마이크레딧체인

투자자분들은 내가 벽에 부딪힌 회사에 투자를 해야하나

아니면 뚫는다고 믿고 투자를 해야하나 선택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마이크레딧체인 (구매)홈페이지 : https://www.mycreditchain.org/

마이크레딧체인 트위터 : https://twitter.com/mycreditchain

마이크레딧체인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ycreditchain/

마이크레딧체인 스티밋 : https://steemit.com/@mycreditchain

마이크레딧체인 카카오톡 : https://open.kakao.com/o/gqzm7iK

마이크레딧체인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hannel/UCXlNlETef62Sh-YpKjCmPMg

마이크레딧체인 밋업 : --


텔레그램 채널에서 리뷰 상황 알려드리고 있습니다.

↓텔레그램 채널 무료 구독(유료채널 없음)↓

http://www.t.me/krcryptoanalyst

텔레그램 메시지

@kimjihoon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안녕하세요? 마이크레딧체인 양재봉 대표입니다.
우선 답글이 늦었습니다. 바쁜 나날을이어가고 있어서 답글이 늦었지만 오해는 풀고 사실은 맞다고 하면 될 것이라 생각해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직원들을 시키려고 했지만 저와 관련된 것들이 많고 대표가 직접 해명하는 것이 나을것 같아서 직접 글을 남깁니다.

우선 krcryptoanalyst 님의 글을 보고 있으며 스캠에 대한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1. 기간 변경과 파운더 N/A 부분
    2018년 3월 6일 첫 밋업때 참석하셨던 걸로 생각됩니다.
    그 당시는 마이크레딧체인 사업의 로드맵과 ICO 일정 등 큰 그림을 그려놓고 세부적인 사업을 분주하게 진행하고 있던 때입니다.
    세부적인 업무들을 진행하면서 여러 가지 난관에 부딪히기도 하고
    미처 준비하지 못한 여러 부분들을 보완해 나가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저희가 너무 쉽게 파운더 투자를 받아 놓은 상태라 마케팅에 조금 소홀 했던 것은 사실 입니다. 특히 글로벌 마케팅은 아주 저조했구요. 4월이 되서야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전에 미국과 호주를 진행했으나 큰 성과는 없었구요, 4월부터 런던, 베트남, 5월초 싱가폴 밋업을 하면서 조금씩 성과가 나고 있습니다.)
4월의 코인가격의 하락등의 이슈들도 있었구요.
이에 따라서 ICO 기간을 조금씩 조정하게 되었습니다.
기간을 조정하는 부분에서는 죄송합니다.

파운더 그룹에 NA라고 쓴것은 코인 세일 지분이 아니라 파운더 지분내에 있기 때문에 ICO 42%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해당사항 없음' 이라고 쓴 것입니다. 파운더는 토큰 세일구조에서 23%인 파운더에 배당된 토큰을 가지고 가게 됩니다.

  1. 어드바이저가 많다는 것에 대해서
    저희는 처음 기업을 하는 팀이 아닙니다. 19년 업력을 가진 IT 회사출신들이며, 업계에서는 나름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핀테크 산업 분야에서도 저(양재봉)과 김우식 공동 대표는 꽤 의미 있는 일들을 남겼습니다. 그러한 인연으로 다양한 인맥을 가지고 있습니다.
    마이크레딧체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블록체인 기반 신용정보 관리 플랫폼 서비스를 준비해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많은 분들의 조언을 받았으며 홈페이지에 명시된 어드바이저 분들은 실제로 서비스 확립에 도움을 주신 분들입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모든 분들이 한꺼번에 한 자리에 모여서회의를 한 적은 없니다만 두 세분 정도가 참여하시는 비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토론을 비정기적으로 진행되어 왔습니다.
    지금도 어드바이저 분들이 시간을 내서 저희 사무실을 방문해 주시고 조언을 해주십니다.

어드바이저는 크게 금융권, 기술, 마케팅, 컴플라이언스, 학계(연구소 등)로 나뉩니다. 현재 홈페이지는 개편하여 어드바이저 분들의 전문 분야를 쉽게 알도록 정리해 두었습니다.

  1. 파트너사 익스체인
    저는 이전에 익스체인의 공동대표로 있었습니다. 일반인들에게 드러나지 않는 금융권 대상의 B2B 비지니스를 주로 하고 있습니다.
    이미 충분한 금융권의 영업라인 있었으므로 대외적으로 노출될 필요가 없다보니 별도의 홈페이지를 만들지 않았습니다. 2016년과 2017년 H은행과 블록체인 POC를 진행했고, 제가 MCC로 이동하면서 익스체인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암호화 화폐 거래소 분야로 전환(흔히 비즈니스 피보팅 이라고 합니다) 하였습니다. 현재 익스체인은 김대성 대표가 맏고 있으며 조만간 암호화 화폐 P2P 거래소를 오픈할 것입니다.

  2. 파트너사 - 거번테크 보스코인
    거번테크 박창기 대표는 보스코인을 하기 이전부터 저와 교류가 있었습니다. 박창기 회장은 보스코인을 하기 전 IT 기술을 이용한 민주적인 의사결정 방법에 대한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었고, 블록체인 이전부터 교류가 있었습니다.
    또한 MCC 플랫폼의 씨앗모델, 합의 구조 등에 대해 박창기 대표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박창기 대표는 씨앗의 선물 구조를 이용하여 민주적 합의 구조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박창기 대표의 거번테크와 보스코인 사이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마이크레딧체인은 따로 언급할 것은 없습니다.

박창기 대표의 ICO경험과 MCC의 씨앗모델의 교류로 어드바이저 및 파트너사의 협력관계에 있는 것입니다.

  1. 파트너사 - ICO 플랫폼
    ICO Platform 은 싱가포르에 법인을 두고 있는 회사로 2017년 하반기부터 'ICO Platform' 이라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사업 진행이 대외적으로 크게 드러나지 않았을 뿐 오랜 준비 기간을 통해서 안정적이고 분명한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2018년 2분기에는 ICO Platform 서비스와 ICO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아래 기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1308726619174480

  1. 파트너사 -BCLABS
    BCLABS는 마이크레딧체인의 투자자입니다. 또한 ICO 마케팅을 진행하는 회사로서 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B2C 비지니스를 하지 않다보니 홈페이지 부분에는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어서 정체불명의 파트너사로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해당 회사의 대표는 은행 출신의 투자 관련 업무를 했던 분으로 이미 알고 있던 분입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대로 회사의 외형적인 모습으로 판단해서 파트너사에 넣고 빼고 판단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 파트너사 해외송금
    핑거의 해외송금 업무는 'rele.co.kr'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기존 금융권을 제외하고 핀테크 업계로는 최초로 한국은행의 외환전산망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습니다.
    제가 직접 만들었습니다.
    (저의 이력을 보면 머니택 대표 이력이 있습니다. 머니택은 자본금 5억, 주주 구성은 핑거 60%, 저 18%, 그외 22% 지분으로 구성된 회사 였습니다. 외국환거래법이 개정 되면서 자본금이 부족하여 추가 투자를 진행하는 것보다 대주주인 핑거에서 해외송금 서비스 rele를 런칭 하였습니다.)

제시하셨던 보도자료는 제대로 서비스가 이루어지지 않는 업체들 중심으로 자료가 구성되면서 핑거도 더불어 언급이 되었습니다. 마치 저희도 서비스가 잘 안되는 식으로 기사가 작성되어 있지만 rele는 잘 되고 있습니다.

저 기사가 나올 당시 핑거 외의 회사들은 서비스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핑거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방식이 아니고 나머지 회사들은 가상화폐를 이용하려고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에 대한 현실의 벽일 뿐이고 핑거는 '프리펀딩'이라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rele 해외송금은 한국인 대상의 마케팅을 메인으로 하지 않습니다. 대상이 베트남 분들이기 때문에 그쪽을 중심으로 활동합니다.

앞으로도 저희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충분히 오해가 있을 수 있을 만한 내용을 잘 잡아 주셨습니다. ICO업계에 좋은 영향을 계속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