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칸트의 순수이성 비판 /사색

5년 전

안녕하세요~ 오늘의 포스팅 !
두구두구두구 칸트의 순수 이성 비판을 읽다가 드는 생각을 주저리 주저리 써보려 합니다.

KakaoTalk_20171011_005512296.jpg
표지에서 부터 따분함이 느껴지죠?

이 부분을 읽다가 저에대해 사색을 했습니다..

KakaoTalk_20171011_005354131.jpg

요 몇년간 힘들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바보같이 그 힘든 시간이 찾아온 이유를 과거에서 찾고 있었죠 .
현재가 아닌 .
과거에 행복한일이 엄청 많았는데 , 불행한 부분만 꺼내서 우울한 영화 한편을 머릿속에 틀어놨었습니다.
그러니까 우울증이 오더라구요 .
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앎'을 얻기위해 여행을다니고 했죠.
혼자간 여행에서 저 자신과 마주하게 될 경우가 많이 생기더라구요 .
바로 그 '앎'을 얻고 돌아왔는데 .
현실로 돌아오니 잊고 있었죠 .
그러다 오늘 책을 보고 다시 떠올렸습니다.

어디서 들어본것들인데 . 누가 말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흔들리는것은 나뭇가지가 아니라 니 마음뿐이다 ' 와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잡는 최초의 악수(?)' (이거는 윤동주 시집에서 본거같아요)

그냥 일이 잘 안풀려도 나고 , 잘 풀려도 나니
나답게 살자! 나를 사랑해주고 , 주변 사람을 사랑하자 !
힘들어도 좋아도 다 흘러가는것이니 평정을 유지하자!

또 두서없이 주저리 주저리 써봤습니다 ^_^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ongratulations @leebyungdae21!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comment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By upvoting this notification, you can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how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