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가게] #12. 그리다 지운다.

2년 전
in kr

20180404_203843.jpg




 #12. 그리다 지운다.


잠이 오지 않는 밤,
헝크러진 침대에 누워
눈길을 창 밖으로 던진다.

까만 하늘에
점 하나,
점 둘,
점 셋...

그리고
동그란 원 하나로
그대를 그린다.

그대는 반짝이기 시작하고
베개는 젖어들기 시작한다.

어느새,
새벽 바람이 불어
점들을 지우고
아침 해가 뜨며
원을 지운다.

나도 그대를 지운다.


From. @limito


누군가를 그리워하다 잊는다는 건,
슬프지만 아름답기도 한 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limito, I gave you a vote!
If you follow me, I will also follow you in retu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