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가게] #18. 잉여 (剩餘)

작년
in kr

20180404_203843.jpg




 #18. 잉여 (剩餘)



차디찬 이른 아침,
지치지도 않은 몸을 눕혀
이제야 잠을 청한다.

바닥에 대어진 귓속엔
근처 지하철의
달그닥 달그닥 소리가 들린다.

저마다 자리를 잡은
그들이 나설때,
나는 잠을 청한다.

나 홀로 잠드는 것이 죄스러워
일어나 펜을 잡는다.

창 틈 사이로 들어오는 찬바람이
내 코 끝을 건드려 깨우고
창 밖의 새벽 빛은 나를 밝혀주었지만,

나는 아무것도 쓸 것이 없다.
나는 아무것도 할 것이 없었다.

펜을 놓고
다시 잠을 청한다.

그저 이 시나 한번 끄적이다
다시 잠을 청한다.


From. @limito


나 자신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순간,
아무것도 하지 않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 자신을 보는 순간,
그런 순간들이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  작년

아낌없이 주는 나무 후원으로 왔습니다.

스팀파워 부족으로 인해 당분간 하루 랜덤 5분께 보팅해드립니다 +_+

32.jpeg

·
  ·  작년

스팀파워가 부족함에도 챙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아낌없이주는 나무에 대한 후원으로 왔어요. 미약하나마 보팅 하고 가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작년

보팅 감사합니다 ^^ 미약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KR 커뮤니티 출석부 함께 응원합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작년

감사합니다 블루엔젤님 ^^

big-tree-3443533_960_720.jpg

아낌없이 주는 나무 보팅하고갑니다^^

오늘의 링크 : https://steemit.com/kr/@best-live/6xcjq7
내용 : 아낌없이 주는 나무 복귀 및 전부 보팅 완료하였습니다:)

·
  ·  작년

보팅 감사합니다 ^^

시를 쓰시는 군요. 멋진 시 잘 보았습니다.^_^

Posted using Partiko iOS

·
  ·  작년

감사합니다 울곰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