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늉과 커피

4년 전
in kr

점심때, 아주 오랜만에 찾은 집이다.
누룽지를 끓여 한그릇에 5,000원.

걷절이와 생채 그리고 오이절임, 청포묵, 찐계란.
깔끔한 반찬에 구수한 누룽지 끓임.

이 누룽지를 먹으면 한 30여년전 함께 살던 고모가 생각난다.

어찌나 누룽지를 구수하게 잘 끓이던지.. 할아버지의 아침식사 주메뉴는 누룽지 끓임이었다.
물을 적당히 넣고 살살 끓이며 수저로 저으니 물의 양도 적당하고 그 찰기가 일품인지라 할아버지는 고모의 솜씨 늘 칭찬하셨다.

그 때를 떠올리며 누룽지를 살살 불으며 먹어본다.
될수록 천천히, 그 때 그시절을 회상하며....
영업용 누룽지의 맛은 그 옛날 고모의 누룽지 맛을 따라오질 못한다.
한꺼번에 많은 양의 누룽지에 다량의 물을 넣고 끓이니 그 찰기와 구수한 맛이 여느 가정집의 누룽지와는 질적으로 차이가 난다.

여하튼 그 때는 가마솥에 밥을 하니 누룽지를 만들기 그리 어렵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구수한 숭늉을 맛보는 것도 밥먹고 요즘 커피 마시듯 흔한 일이었다.
그러나 요즘은 누룽지 숭늉을 맛보는 것은 쉽지 않다.
어찌보면 그 구수한 누룽지 끓인 숭늉이 더 맛이 좋지 않을까 싶다.

커피는 그저 무의식중에 심심하면 찾는 음료라면
숭늉은 그리움과 깊은 정으로 가득찬 맛이 아닐런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