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가져온 찰옥수수

4년 전
in kr

우리 어머니는 천상 시골 농촌 아지매다.
땅이 놀고 있는 꼴을 못 본다. 이제 농사는 그만 지어도 좋으련만, 얼마전 빈땅에 찰옥수수를 심었다.

그러더니 벌써 옥수수가 열려 수확을 했고, 집에서 몇 자루 가져와 저녁에 찜통에 삶아 보았다.
삶는 냄새가 구수하고, 삶은 옥수수 모양새가 윤기나며 탱글탱글한 것이 참 먹음직스러워 보였다.

다 익은 옥수수를 쥐어 잡고 한입 크게 베물어 먹으니 , 찰기가 높고 쫄깃쫄깃한 느낌과 쫀득쫀득한 식감이 일품이었고, 약간의 단맛과 어우러진 감칠맛에 나도 모르게 앉은 자리에서 3~4개 이상 먹어치우칠 정도로 맛깔스러웠다.

또한 어떤 옥수수는 껍질이 두꺼워 먹으면 껍질에 이 사이에 껴서 아주 성가시게 만드나, 이 옥수수는 껍질도 얇은 것이 그런것이 없는 매우 착실한 옥수수였다.

여하튼 어머니가 직접 심은 옥수수를 가져다가 맛있게 먹는건 좋지만, 한해 한해 세월이 흐르면서도 계속 고된 삶을 버리지 못하는 어머니의 삶이 참으로 애석하기만하다...

찰옥수수.jpg

찰옥수수2.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옥수수 빛깔이 쫄깃하고 찰져 보이네요.....
일단 생긴게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옥수수 엄청 좋아하는데, 군침이 도네요~~~
이렇게 직접 재배해서 먹으면 그 맛이 몇배는 더 좋을것 같습니다^^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3주차 보상글추천, 1,2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3-1-2

3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제가 옥수수호주인데 옥수수 너무맛있겠어요.
부러워요 ㅎㅎㅎ

어머님의 정성이 담긴 옥수수라 더 맛있을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