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창, 백 스물네번째 이야기] 보이는 마음

4년 전

20180310_133823.jpg

보이는 마음

봄이 오니 몸은 나른하고
아침에 눈뜨기가 싫어집니다
아침이 아니라 또 밤이였으면 하고 잠자리에서 최대한 뒹굴다가 출근길 바빠 서두릅니다.

35년 사명감 없는 직장생활
승진하지 못하고
어느순간 승진을 포기한 채
월급날만 바라보며 출근을 합니다

이제 몇년 남지 않은 정년퇴직을 바라보며 새로이 배치된 자리에 앉으니 밀려있는 업무량에 눈도 아프고 기운도 빠집니다.

돋보기가 없어 실수를 하고
챙겨둔 서류 어디다 두었는지 헤메고
말은 김치찌게 생각은 된장찌게를 합니다.

훌훌 털고 이 자리 떠나고 싶다고
커피잔에 비친 내 마음이 보입니다.

감사합니다

20180310_133816.jpg
(겨우내 연못 얼음속에서 견디어 낸 비단잉어 사진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말은 김치찌개, 생각은 된장찌개^^ 아침에는 조금 정신도 없고 멍하니 기분이 그렇더라고요. 특히 업무가 바뀌셨다니 당분간은 힘드실거 같아요. 봄이 오고 있으니~ 조금 더 힘내보시길 바래요!!^^

·

나이들어가니 종종 맘따로 몸따로갑니다 ㅜㅜ
감사합니다 ^^

힘내세요!! 화이팅 입니다!!!!!
겨울도 이겨낸 비단잉어들 처럼! 봄이 오니까요~^_^

이곳은 이른 바 썸머타임이 실시됐어요. 한 시간이 앞당겨지니 7시에 일어나도 실은 6시에 일어나는 셈이죠. 그래서인지 더 피곤하네요.
따뜻한 봄 만끽하시면서 기운내세요. 화이팅~!! :)

와우!!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