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행> 리버풀에서 한 달 살기 #5 Portsunlight 마을에 가다

4년 전
in kr
안녕하세요. @minhoo 입니다~!


벌써 5월달이 이틀밖에 남지않았습니다.
제 방 달력은 아직 2월달인데.. 이것 참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ㅎㅎ
(잊고 지내다 생각날 땐 귀찮아서 안떼다보니..)


리버풀에서 한 달 살기 #5 Portsunlight 마을에 가다


3주차 주중에도 특별한 것을 하지 않았다. 그 주 주말에 에딘버러 여행을 가기로 했기때문에 재충전을 위한답시고 푹 쉬었던 것 같다. 그 중 하루는 야외수업으로 리버풀 대학교 앞 갤러리 & 박물관 에 갔었고 다른 하루는 리버풀 근교인 포트선라이트 마을에 갔었다.


  

학교 앞 갤러리에서 우리는 그 날 가장 인상깊었던 그림을 하나씩 찍어와 설명하는 .. 그런 야외 수업을 진행하였는데 사진첩을 찾아보니 그래서 찍은 그림들이 있다. 무슨 생각으로 이 그림들이 인상깊었다고 찍었던지.. (다른 그림들은 기억도 나질 않는다.)


그리고 종종 산책을 갔던 알버트독. 사진정리를 하면서 돌이켜보니 리버풀 근처에도 가볼 곳이 참 많았을 것 같은데 알버트독만 무진장 갔던 것 같다. 


저기 저 세로 직 사각형모양의 건물의 정체가 궁금해서 버컨헤드파크에 갔던 날 찾아서 돌아다녔으나 찾는 걸 실패했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바로 여기는 포트선라이트 마을. 신기한 것이 윌리엄 레버라는 사업가가 sunlight 비누를 팔아서 만든 곳이 바로 이 마을이란다. 한 사업가가 어떻게 마을을 만들었을까.. 현지인 가이드 할아버지 말은 너무 빨라서 쌤한테 물어보니 레버는 그 시대 일반적인 사업가들과 달리 노동자들을 굉장히 아끼고 위했던 착한 사장님이라고 한다.

(구글링만 해도 꽤 자료가 많이 나오는 것으로 봐서는 꽤 유명한 사업가였나보다. 하긴, 마을을 지을 정도면.. 그리고 부를 떠나서 그 시대에는 직원을 위하는 사장이라는 것 자체가 굉장히 생소했다고 한다.)


건축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다양한 양식으로 노동자들을 위한 집과 각종 시설들을 지었다 하였는데 여태까지 이런 정보를 기억하고 있는 이유는 바로 우리가 이 곳 탐방 경험을 토대로 PPT 발표를 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마을에 가보면 굉장히 다양한 건축 양식들이 부조화스럽지 않게! 잘 지어져있었고 대부분의 건물들이 아직도 잘 사용되고 있었다. (물론, 사용 목적은 조금 변했을 지라도.)

과거의 학교. 지금은 마을 회관 정도의 용도로 쓰이고 있다.

이 건물은 공장인데, 재미있는 것이 하늘에서 보면 그냥 못생긴 공장 건물이라고 한다. 하지만 레버는 자신의 공장이 삭막하게 보이는 것이 싫어서 입구를 나름 이쁘게 만들었다고 한다. 바로 이 공장이 SUNLIGHT 비누의 공장이다.


​여기도 공장.

돌면서 든 생각은.. 포트선라이트, 이곳은 다른 말로 윌리엄 레버 마을이라는 것. 결코 여행으로는 갈 일이 없을 곳인데 리버풀에 한 달 있다보니 이런데도 가볼 수 있었다. 비누팔아서 마을 하나 세울 돈이 벌리다니..  그 시대에는 비누가 참 혁신적인 아이템이었나보다.


그 곳에는 어떤 갤러리가 있었는데... 퀸즈 갤러리였나? 레버 아내의 이름을 딴 건물이었나.. 확실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 여기에서도 가장 인상깊은 사진 하나를 찍으래서 이번엔 좀 쉬어야겠다는 생각에 들어가자마자 입구에 있는 사진 하나를 찍고 푹 쉬었다.. (태업 죄송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여기는 교회입구. 들어가니 사람들이 예배도 드리고 있고 교회 어떤 공간에는 레버 가문 사람들의 무덤이 있었다.

(확실히 기억이 나질 않는데 마을 사람들도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뭔가 신성한 공간이기도 하고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입구만 사진을 찍은 뒤 눈에만 담았는데 뭐 그리 특별하다할만큼 예쁘거나 그런 곳은 아니었고 마을 사람들을 위한 교회정도에 지나지 않는 장소였다. 

이렇게 평범한 휴식들이 지나가고 우리는 주말의 에딘버러 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다음 편에 계속...



illustration minho2.png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영국여행이라니..
저도 죽기전에 한번쯤 가보고 싶네여. 음 근데.전 휴양을 좋아해서 유럽하고는 안친할거 같긴한데...😱

·

아닙니다!! 한번뿐이라 바쁘게다니시는 분들이 많아그렇지 마음먹기와 선정도시에따라 유럽도 충분히 휴양하기 좋은 곳이라 생각됩니다!!!

유럽여행 가보고 싶은데.. 살다보니 여건이 잘되지 않네요
이렇게 간접적으로라도 보니 좋네요. 감사합니다. ^^

·

그쵸..그 여건이라는게 참.. 맞춰지기어려운것같습니다.
포스팅봐주셔서감사해요 ^^

  ·  4년 전

나중에 투자한게 제 목표치까지 올라가면
꼭 한번 가보고싶네요..^^
한달 아니고 두달 있을꼬에요 저는!
업봇 팔로 하고갑니다

·

ㅋㅋㅋㅋㅋㅋ투자 대박나셔서 일년까지도 있으시기를!!!바랍니다!!

·
·
  ·  4년 전

ㅎㅎㅎ 너무 오래있으면 제가 힘들꺼 같아서..ㅎㅎ 헷

이제 머지강은 똥물이 아닙니다 ㅋㅋㅋ
낭만의 강입니다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갑자기바뀐이유가뭐죠👀

·
·

잘찍혀서....ㅋ

·
·
·

아앗.. 그럼 앞의 사진들은 ... 흡. 머지강에게 괜히 미안해지네요..

비누 팔아서 마을을 만들다니 -0- 집들이 전부 이쁘네요 +_+ 저런 곳에 살고싶어요.

·

요즘엔 젊은분들이많지않고 나이드신분들이 많은 마을 같더라구요. 음.. 조용~한 마을이었습니다ㅋㅋㅋ

무슨 공장 건물이 저렇게 예쁘게 생겼답니까... 오오.. 에딘버러도 기대할게요!

·

내일이나 모레쯤 포스팅 해볼생각입니다 :)

입구에서 그냥 찍으셨다는 그림도 자세히 보니 볼게 많은 것 같아요! 노란 드레스를 입고 누워있는 여인만 이 쪽을 보고 있는 것 같은데 묘한 것 같기도 하고요..ㅎㅎ

·

듣고보니 그런 것 같기도하고 .. 좀 섬뜩한 것 같기도하네요 ㅋㅋㅋㅋ 역시 @wonderina님... 섬세하시네요 b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