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

2년 전
in kr

@abcteacher님의 스팀잇은 망할 것인가? 2019년 5월의 스팀잇의 모습.를 읽고 적어봅니다.

지난 2주간 제가 받은 보팅의 비율입니다. 스팀피플과 스칸님을 제외하고는 토큰 홀더로 받은 보팅입니다. 저는 스팀잇 생활을 하면서 과거 어느 때보다 많은 보팅을 받고 있습니다. 저는 이 보팅 도넛을 보며 '무언가 잘못됐다'라고 혼자 느꼈습니다.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제 성격이 개똥같아서 저 혼자 생각한 겁니다. 이렇게 보팅 받는 게 나쁘다는 게 아닙니다. 그저 제 성격 탓입니다.

컴에 과거 보팅도넛 캡쳐한 게 있는지 찾아봤습니다. 이런. 안타깝게도 얼마전 캡쳐 폴더를 비웠군요. 어쩔수 없이 기억(제가 기억력이 딱히 좋은 건 아님요)으로 말씀드릴게요. 제 보팅 도넛은 1년 넘게 스칸님 보팅이 제 보팅도넛 40% 정도를 차지했고, 그 다음이 짱짱맨과 비지였습니다. 운 좋게 스칸님 화이트리스트에 들어가게 되어 잘 버텨왔습니다. 그리고 짱짱맨과 비지의 도움이 매우 컸습니다.

제가 얼마전에 솔직히... 읽을 게 별로 없다...라는 글을 썼습니다. 저조차도 딱히 읽을만한 글을 안 쓰는 요즘이기에 반성하며 썼습니다. 공모전만 끝나면 다시 읽을만한 글을 써야지 하는 생각으로요. 지난달에 소설 공지라는 글로 잠시 창작활동을 잠시 중단한다는 글을 올린 이후로는 창작활동보다는 단순한 SNS정도로만 사용하고 있는 중이지요. 솔직히 여긴 SNS이기도 하고요.

아래 글은 제가 스팀잇 19일차에 쓴 글입니다.
스팀잇 19일차 | 창작자는 스팀잇에서 절대 보상받지 못한다
이 글을 시작으로 저는 많은 걸 깨달았습니다. 많은 뉴비들이 깨달은 바로 그것이죠.

내가 받을 수 있는 보팅의 양은 내 스파의 양과 비례한다.

글의 품질과 비례하지는 않습니다. 스파의 양과 비례하죠.
그래, 여긴 원래 이런 곳이구나. 적응하자.
제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곳을 떠나지 않은 이유는 글쓰기 최고 플렛폼이라고 생각해서입니다.
비록 스파는 적더라도 보팅은 적더라도 네이버나 페이스북에 올리는 것에 비하면 몇 백원 몇 천원이라도 보상이라는 게 있다는 게 이유는 아니었습니다. 어마어마한 댓글이 그 이유였습니다. 글 하나에 기본 10여개씩 달리는 댓글. 제가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하면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현상이었습니다. 여긴 열정적인 분들이 가득한 곳이었죠. 그래서 지금껏 남아 있습니다.

나중에야 이런 글을 소개받아 읽어보기도 했습니다.
스팀이 망할 수 밖에 없는 이유. Why Steemit can be ruined. (kr + en)
저보다 먼저 7개월 정도 먼저 스팀잇을 경험한 분이 쓴 글이며, 2017년 6월 15일에 작성된 글입니다.

그렇습니다. 애초에 스팀잇은 투자자 위주로 설계된 곳입니다. 애초에 스팀잇은 양질의 컨텐츠엔 관심이 없었습니다. 투자자가 채굴하는 곳이죠. 그렇게 설계된 곳이고 안 바꾸고 있습니다. 아마도 앞으로도 안 바뀌겠죠. 그래서 저는 적응을 해버린 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잘못됐다고 말해놓고 적응해버린 속물로 살고 있는 나. 제가 여러번 언급한 적이 있죠. 테이스팀이 잘 될수록 스팀잇은 망할 거라고요. 물론 테이스팀 포스팅이 저질의 포스팅이란 말은 아닙니다. 물론 테이스팀 포스팅이 노력이 덜 들어간 포스팅이란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테이스팀 포스팅은, 테이스팀 포스팅이 아닌 포스팅에 비해, 노력대비 받는 보팅이 혜자급을 넘어 거의 사기급입니다. 테이스팀 아닌 글의 노력 대비라고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어,,, 음식 사진 몇 개가 테이스팀 아닌 글 4개(어쩌면 10개)보다 보팅이 좋네??? 라고 생각이 드는 순간 양질의 콘텐츠 제작의 의지가 꺾입니다. 그런데 제가 요즘 좋은 글 쓰기의 의지가 꺾였습니다.

그동안 1년 넘게 창작활동을 하려고 매우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창작활동을 하며 받는 보팅이나, 그냥 SNS로만 즐기며 받는 보팅이나 별로 차이가 나지 않다는 걸 최근 한 달 동안 깨달았습니다. 네. 제가 창작활동을 한 달 동안 안 했지만 받는 보팅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아니, 토큰 홀더로 받는 보팅이 늘어서 오히려 더 받고 있더군요. 지지난주 쯤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기는 페이스북처럼 그냥 좋아요 받는 SNS로 쓰고, 창작활동은 창작자 플랫폼에서 하는 게 맞겠구나.'라는 생각. 이런 생각은 스팀잇에 창작활동을 안 하는 한 달 동안 제게 일어난 변화였습니다.

스몬 보팅 받으려고 주 3회 스몬 글 올리고, 액티핏 보팅 받으려고 자정 전에 액티핏 글 올리고, 토큰 글 몇 개... 이러고 있는 저를 보며... '1년 전 내가 1년 후의 내게 비판을 한 거구나.'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겨우 1년 전에 제가 비판한 대상이 지금의 저였던 것입니다. 저는 1년 후의 제 모습을 비판했던 것입니다.

@abcteacher님의 스팀잇은 망할 것인가? 2019년 5월의 스팀잇의 모습.를 다시 읽어봤습니다.

지금도 각자의 피드를 살펴보면 늘 같은 글이 반복된다. 나는 솔직히 관심이 없는데 스팀몬스터의 글을 몇 개씩이나 내려보고, 매일 만나는 그분들의 비슷비슷한 글들을 다시 보게 된다.

제 글이 이렇더군요. 딱히 읽을 것도 없는 글. 매일 비슷비슷한 글.

유튜브는 경쟁을 통해 각자의 콘덴츠로, 노력한 만큼 혹은 노력이 부족하더라도 재능이 있는 만큼의 보상이 있는 곳이다.
하지만 스팀잇은 어떤가? 경쟁는 개뿔이고... 스파만 높다면 깨알 같은 두 문단의 글로도 충분히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다만 낮은 스파와 뉴비들은 정성가득한 글을 쓰더라도 2.0의 스팀이라도 받기 어려운 곳이 되어버렸다.
(중략)
스팀잇은 높은 스파와 함께, 지인 보팅이 가능해야 높은 보상이 있는 곳이다. 그렇다. 스팀잇은 철저히 보상의 불합리성이 정당화된 곳이다.

지금의 스팀잇은, 지인 보팅이 정착된 모습이더군요. 우리만의 놀이, 우리만의 리그. 스파가 높아야 보팅받을 수 있고, 토큰을 가지고 있어야 보팅받을 수 있는 현실. 지인도 적고, 스파도 적으면 $0.1도 받기 어려운 곳. 저는 이 속에서 1년 넘게 활동했다는 이유로 이 속에 어울려 제가 1년 전에 비판했던 모습으로 활동하고 있더군요.

클래옵님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해결방안을 시도해보시는 분들이 있다. 기본소득도 그 중 하나가 되겠으나, 사람들은 기본소득만으로 모여들지 않는다. 기본소득의 제도에도 역시나 헛점이 뚜렸하다. 콘덴츠의 질에 대한 평가는 없다. 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는 어느정도의 노력만 할 뿐, 경쟁을 위한 그 이상의 노력이 없다.

저도 요즘은 더 좋은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안 듭니다. 노력 해봐야 안 하는 것과 별로 차이가 없다는 걸 느끼면서 하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습니다. 그냥 SNS처럼 즐기며 보팅만 받으면 되는 곳으로 저 스스로 만들고 있었습니다.

블록체인의 획기적인 플랫폼, 생활과 가까운 암호화폐가 실현되는 커뮤니티... 그런 기사보도가 넘치던 스팀잇의 명성은 어디로 가고... 작고 작은 어느 카페보다도 활동유저가 적어보는 곳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이 문장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작은 카페보다도 새 글이 적은 곳. 제가 영어는 모르니 KR커뮤니티로만 놓고 보면, 정말 하루치 글을 2시간이면 모두 읽어버릴 수 있는 곳. 어느 가수 팬카페보다 더 적은 새 글. 지금의 스팀잇 현주소입니다. 그리고 스팀잇이 이렇게 되도록 저도 일조를 했습니다.

그래서 반성합니다. 제가 여기 스팀잇에서 어떻게 활동해야 할지 새로 생각을 정리하려고 합니다. 읽을 꺼리가 넘치는 곳, 양질의 글이라면 일정의 조건을 갖추지 않더라도 보팅을 받는 곳, 양질의 글이 더 좋은 평가를 받는 곳. 물론 저는 겨우 스파 5천의 나약한 스티미언일 뿐입니다. 하지만 나약한 스티미언 한 명의 티끌같은 활동이 스팀잇에 도움이 된다면 해보겠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라며...
토큰을 비판하는 글이 아닙니다. 저도 토큰 발행자입니다.
테이스팀을 비판하는 글이 아닙니다. 저도 테이스팀 글 써봤고, 스몬 글에, 액티핏 글에, 드럭워 글을 올립니다.)

너무 두서없이 적었네요. 아래로 분류한 다음 조금 더 정리해서 다시 글을 올려보겠습니다.

  1. 나의 창작 활동. (글쓰기)
  2. 나의 큐레이션 활동. (양질의 글 추천)
  3. BNW를 활용한 읽을 꺼리 생산과 큐레이션 방안. (양질의 글과 읽을만한 글이 더욱 많아지는 스팀잇 만들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저도 최근에는 스팀잇에 글을 대충 써서 올리는 듯 해요. 물론 처음부터 생각나는대로 마구 글을 쓰는 곳으로 스팀잇을 활용하기는 했어요. 그래도 디커머스를 통해서 일정한 보팅을 받을 수 있다는 이유 때문에라도 하루에 하나 정도의 글을 올리는 것은 괜찮더군요. 아예 글을 올리지 않았던 적도 많았거든요. 어떤 때는 1개월 이상 글을 쓰지도 않았어요. 하지만 지금은 하루에 꼬박꼬박 하나의 글을 쓰고 있어요. 이것이 다 디커머스 덕분입니다. 하지만 약간의 가책은 있지요. 엄밀히 따져 "셀프 보팅"과 비슷한 구조이거든요. 저는 과거에는 셀프 보팅을 금기시했었는데.. 글을 잘 써도 0.01달러도 나오지 않는 경우는 아예 짜증이 나기도 해서 글을 쓰지 않게 되었는데.. 지금은 기본소득과 디커머스 덕분에 그냥 글을 쓰고 있어요. 다른 분도 저와 비슷한 느낌이 있으실 거예요. 스팀잇도 많이 바뀌고 있기 때문에 뭔가 달라지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지만, 지금 이 상태로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을 느끼고 있어요. 그래서 제가 조금 기대하고 있는 것은 일명 스팀잇 2.0이라고 하는 미오스(MEOS), 즉 블록원에서 개발하는 이오스의 소셜 댑에 관심이 있어요. 그 때가 되면 스팀을 아예 정리할 생각을 없지만 크게 스팀에 관심을 없을 듯 해요. 단지 미오스와 중복해서 올리는 플랫폼으로 사용하게 될 공산이 크겠지요. 미오스마저도 스팀잇과 비슷하게 운영된다면 저도 크게 실망을 하게 될 겁니다. 지금의 스팀잇은 초반의 기본 구조부터가 잘못 되었기 때문에 개개인의 노력만으로는 회복이 어렵지 않나 생각하고 있어요. 그렇다고 망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지금처럼 그런 대로 기본은 유지하겠지요.

·
  ·  2년 전

저도 그런 생각이 들어요. 이거 셀봇 아닌가... ㅠㅠ

·

곰돌이가 @eunsik님의 소중한 댓글에 $0.013을 보팅해서 $0.010을 살려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4460번 $50.711을 보팅해서 $56.552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사실 인간의 선의에 의존하는 시스템이 그 이상대로 흘러간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오히려 스팀잇의 경우 이러한 점을 처음부터 의도했었나(즉 표면적으론 선의에 의존하는 듯 하지만 실제는 불공정한 상태) 싶을 정도로 저는 스팀잇에 음모론적 시선을 보내는 사람이고요.

그럼에도 아직 이 곳에서 글을 쓰는 건 현재의 상태에 대해 문제 의식을 느끼시는 분들이 아직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다른 분들과의 마찰을 의식해서 드러내지 않았을 뿐 느끼시는 건 비슷하다고 봅니다.

오히려 꾸준히 활동하시는 것만으로도 kr 커뮤니티에 큰 도움을 주시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
  ·  2년 전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ㅠㅠ

·
·

오히려 좋은 글 올려 주셔서 제가 감사드립니다

일상이 새로워야 하는 데
그게 참 쉽지가 않지요?

·
  ·  2년 전

어려워요. ^^

두 분의 글을 다 읽은 제 입장에서 말씀 드립니다.
두 분의 글 모두 공감이 되고 뜻하는 바를 잘 알겠는데 저처럼 시스템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 즉 스몬이나 다른 댑을 할 줄 모르고 어떻게 해야하는지 시도해 볼 엄두를 못내는 앱맹들은 오로지 스팀잇 한군데(파티코와 비지 포함. 이것도 들어가는데 꽤 더듬거림)에만 글을 올리는데 이 안에서도 도태되는구나 싶습니다.

·
  ·  2년 전

새 글 수가 매일 줄어들고 있어요. 이러다가는 하루 10개도 안 올라오겠어요. 그래서 슬픕니다.

·
·

나는 하루에 하나씩은 올려요. ㅎㅎㅎ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기업 회장이 일을 많이 할까요?
말딴 직원이 일을 많이 할까요?
그럼에도 자리에 앉아 전화 받은 횟수가 많은 순으로 연봉을 매기는 곳은 없습니다.

Sns에서 가치 있는 글을 찾는 것이 모순이 아닐까 싶네요. 개인 공간인데...

결국은 투자 하지 않고 투자한(그것이 식당에 돈내고 가서 먹은 사진일 수도, 스팀파워 일수도, 열심이 댓글 달면서 모은 인맥일수도) 만큼 가져 가는 것을 부당하다 생각하는 경우가 종종 생기는 것은 어쩔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책을 아무리 공들여 적어도 tv 출연 하는 연예인이 취미로 내는 책 보다 안팔리는 경우가 있는 것 처럼요.

사람은 결국 나만 고생한다 생각하기 마련이지요.
연예인이 되는데 들어간 노력은 보지 않고...말이죠

·
  ·  2년 전

맞는 말씀입니다. 여긴 SNS니까요.

·

서구의 어느 회장이 '인생은 원래 불공평한 것이다'고 했다는 말을 생각하게 하는 댓글이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  2년 전

돈도 실력이라고 누가 말했죠.

좋은 글 감사합니다. 덕분에 이전 글들도 챙겨보게 되었네요. 아쉽지만 뭔가 계속 악순환에 빠져드는 것 같습니다.

사실 좋은 글의 정의라던지 공을 들인 글은 반드시 더 큰 보상을 받아야하는가는 정말 어려운 문제지만 말씀하시고자 하는 기본 방향에 충분히 공감합니다. 사실 탈중앙화 PoB자체가 불가능한 것이니까요. 스팀잇이 그래도 돈이 좀 있을때 이런 부분도 좀 더 진지하게 고민을 했어야했을텐데 안타깝네요.

·
  ·  2년 전

스팀이 여기서 더 떨어지면 얼마나 더 망가질지 걱정이네요. 나중엔 저 혼자 떠들고 있을 것도 같아요. ㅠㅠ 물론 저 혼자는 아니겠지만... 한... 열 명?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나하님 글에 공감하는 부분이 많고요
제 포스팅을 보며 이벤트 포스팅만 죽~~
그래서 가끔은 사는 이야기도 쓰고 ~~~
글쓰기 이벤트 진행하시나 나하님 포스팅 찿아들어왔네요
글쓰기 이벤트라도 있으면 좋은글까진 아니여도 새로운글
써보려고 합니다. 감사해요^^

·
  ·  2년 전

글쓰기 이벤트를 주 2회 해보려고 해요. 제가 바빠겠지만... ㅎㅎㅎ 다음주에 공지 올릴게요. ^^

@dcommerce@steemhunt 등의 발전(실물 경제에서 스팀 유통량의 증가), @virus707님 등의 활동(스팀 잠금에 따른 거래소 유통량 감소), 특정 국가 또는 단체와 기업의 법정통화로의 채택 등으로 스팀의 가치가 상승하면, 올라오는 글들도 품질이 높아지겠죠?
스팀잇은 본질적으로 다단계라는 생각이 들어요. 스팀과 스팀달러의 가격이 일정 수준 이상이라면 많은 SP를 가진 사람으로부터 낮은 비율의 보팅만 받아도 기본 소득이 되지만, 업보팅을 못 받는 경우에 기본 소득을 위해서라도 스팀을 구매하여 셀프보팅을 하게 유인하는 기제가 작동하니까요.

·
  ·  2년 전

스팀의 가치가 상승한다고 글의 품질이 높아질거라는 생각은 안 해요. 제가 스팀 4000원대 일때 들어왔는데요, 그때나 지금이나 글의 품질은 변함이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아주 적극적으로 활약을 해주시는군요. 이런 분이 있으니까 스팀은 그래도 살아남을 것 같아요.

·
  ·  2년 전

저는 아주 작은 유저일 뿐이라서... ^^ 그래도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스파업해야 하는 스팀잇~!
스파시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