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5년 ~ 2017년 전 세계 산유국 순위 변화

5개월 전

전 세계 원유 생산은 자원 희소성에서 국가의 최신 기술 혁신 역량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복잡한 요인들에 의해 움직인다.​

이러한 요소들에 따라, 원유 생산 환경은 크게 바뀔 수 있다.​

원유 생산량이 많을수록, 국가의 에너지 독립을 이루는 동시에, 세계적 영향력을 확보할 수 있다. 반면에 원유 생산량이 줄어들면, 변방 취급을 당할 수도 있다.​

아래 1분 남짓한 동영상은 그동안 산유국의 순위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잘 보여준다.

이 동영상의 데이터는 BP에서 발표한 1965년 ~ 2017년까지 국가별 원유 생산량 통계 보고서에서 인용한 것이다.​

동영상은 냉전이 한창이던 1965년부터 시작된다. 이후 원유의 자급자족 능력이 세계 초강대국에게 필수적인 장점이라는 것이 점점 더 분명해지고 있다.

1965년 당시 미국은 일평균 90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던 부인할 수 없는 리더였다.​

다른 말로 하면,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소련 전체의 거의 두 배 또는 아랍 최대 산유국(쿠웨이트)의 4 배에 달했으며, 미국의 에너지 지배력의 전성기 시절이었다.

BP의 2018년 세계 에너지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의 산유국별 원유 생산량 추세를 알 수 있다.

위 표에 나타난 것처럼, 일간 1,000만 배럴 이상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1,310만), 사우디아라비아(1,200만) 및 러시아에(1,130만) 이렇게 세 곳이다.​

이들 3개국이 합쳐 세계 원유 생산량의 39.1%와 세계 원유 매장량의 약 24.9%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 다음으로는 원유 생산량이 크게 줄어든다. 이란(500만), 캐나다(480만) 및 이라크(450만) 각각이 세계 원유 생산량의 5%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다음으로 UAE 및 중국 순이다.​

전체적으로 상위 10개 산유국이 합쳐 세계 원유 생산량의 거의 70%를 차지하고 있으면, 다른 183개국이 합쳐 나머지 30%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자료 출처: Visual Capitalist, "The Largest Producers of Crude Oil (1965-2017)"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