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밤 한 바가지

3년 전

image-1541739133384.png

지난 주말, 기숙사 생활을 하는 딸이 왔길래, 한달 전 친정에서 갖고 온 밤을 한바가지 삶았다. 자식이 뭐길래 큰밤, 작은밤 섞여 있는 것들중 그중 큰밤만을 골라 삶았다. 친정집 근처의 밤나무들은 주로 재래종이어서 밤이 대체로 작다.

과도칼과 함께 밤바가지를 갖다 놓으며, 밤을 까 먹으라고 하니 남편은 밤을 한두개 이로 깨물어서 입으로 속만 빼먹고, 딸래미는 제 아빠처럼 이로 깨물어서 찻숟가락으로 속을 긁어 먹다가 죽어있는 밤 벌레를 보고는 기겁을 하였다.

나는 삶은 밤을 먹을 때는 항상 과도로 까서 먹는다. 이로 깨물어 먹다가 삶아서 죽어 있는 밤 벌레를 발견하는 참사를 막기 위함이 첫째 이유이고, 밤 겉껍질을 벗기고 속껍질을 벗겨 온전한 밤형태를 유지한 채로 한 입에 쏙옥 넣어 꿀맛의 밤맛을 느끼기 위함이 두번째 이유이다. 그러나 과도로 밤을 까 먹는 일은 많은 인내를 필요로 한다. 딱딱한 겉껍질을 벗기는 것이 만만치 않으며, 속에 벌레나 상한 부분이 있으면 그 곳을 도려내고 속 껍질을 벗기다 보면 시간이 번쩍번쩍 간다.

벌레를 본 딸이 과도를 들고 밤을 까보려 시도 하는 것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참 가관이었다. 밤 겉껍질은 단단하고 맨들맨들하여 칼집이 잘 나지 않으며 자칫 잘못하면 손을 베일 수 있다. 그리하여 밤의 머리부분(?) , 윤기나지 않고 거칠은 부분에 처음 칼집을 넣어야만 밤껍질을 벗길 수 있다. 그간 엄마가 예쁘게 까 주는 밤만 먹은 딸은 칼로 반들반들한 곳에 칼집을 시도하지만 밤엔 흠집하나 나지 않았다. 내가 훈수를 두려 하니 약속이 있다며 외출준비를 시작했다.

결국 삶은 밤은 내 일거리가 되었다. TV 앞에 앉아 밤을 하나하나 까기 시작했다. 껍질은 수북이 쌓이는데 정작 깐 밤은 얼마 되지 않았다. 한자세로 같은 일을 반복하다 보니 여기 저기 뻐근하지만 외출에서 돌아온 딸이 맛있게 먹을 것을 생각하니 참을 만 했다. 남편은 딸애가 알아서 먹도록 냅두지 않고 일을 사서 한다고 핀잔을 주었다.

밤을 밤 깊도록 까고 나서, 밤 늦게까지 친구들과 놀다 들어 온 딸에게 밤을 먹으라고 하니 밤 늦게 밤을 먹으면 밤맛을 알 수 없으니 내일 밤을 먹겠다며 밤 먹기를 거부했다. 밤까지 밤까며 저만 생각한 엄마맘도 몰라주는 딸래미 같으니라구.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Raven의 秀討利(Story) 78 : 소금과 미세플라스틱, 안전한 건 없다.

Raven의 秀討利(Story) 78 : 소금과 미세플라스틱, 안전한 건 없다. 플라스틱이 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고소한 밤맛이 전해지네요~엄마의 사랑도~^^

·

밤맛이 정말 맛있드라구요. 고맙습니다^^

엄마가 주시는 알밤이 가장 맛있죠 ㅎㅎ
보클하고 갑니다^^

Posted using Partiko iOS

·

맛은 있는데 너무 힘들어요^^

이벤트 참여 감사합니다ㅎㅎ
보팅 꾹 누르구 가용~^^

·

보팅 감사합니다^^

저도 밤을 이빨로 까 먹는 편인데,
반토막난 애벌레를 발견하고 기겁한 기억이ㅠ
보클로 응원합니다.^^

·

반토막 난 애벌레......그 반토막은 어디로 갔을까요 ㅋ ㅋ

오늘도 보팅과 디클릭으로 응원 드립니다 :-)

·

응원, 고맙습니다^^

보클하러 왔는데, 제 부끄러운 글이 있어서 풀봇하고 갑니다.ㅋㅋ
이제 보클이라는 말도 못쓰겠어요. 어뷰징으로 본다고 합니다.😀

·

풀봇, 고맙습니다^^
미세 플라스틱 문제, 심각성을 깨닫고 잘못된 생활습관들을 개선해야만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