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기술 경쟁력과 소득격차 축소원인

3개월 전
in kr

독일의 신기술 관련 경쟁력 저하(低下)는 향후 지속성장의 장애요소라는 분석이 존재한다. 한편 EU(유럽연합)의 회원국별 소득격차 축소는 남유럽국가의 상대적 부진 등이 주요 배경이다. 관련 내용을 아주 간략히 살펴본다.

  • 新기술 경쟁력과 성장

유로 존의 중심국가인 독일의 양호한 성장은 기술우위와 세계는 하나인 세계화( Globalization)의 상호작용을 통해 가능한 것으로 평가한다. 부연(敷衍)하면 기술개발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시스템 등으로 주

요 부문에서 다른 국가보다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다. 하지만 아날로그시대의 경제부문 강국인 독일은 21세기 디지털시대가 본격화되면서 다소 힘겨운 상황에 직면한다. 다시 말하면 독일은 전기車 배터리 관련 기술부문에서 美中에 뒤쳐진 상태이며 자율주행車 연구도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상황

이다. 독일 10대 기업 중 도이치텔레콤을 제외하면 최근 설립된 기업은 50년 전에 시작된 소프트웨어업체 SAP에 불과하다. 한편 獨제조업 관련 수출은 감소하고 있으며 이에 재정수지도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한다.

  • 소득격차 축소의 원인

동유럽국가의 고속성장

금융위기 이후 지난 10년간 EU에 신규로 가입한 국가는 비교적 높은 성장률을 나타낸 반면 기존 가입국의 하강기조가 이어지면서 역내 회원국 상호간 경제규모 차이는 줄어든다. 특히 2014년 유럽의회 선거를 기점으로 EU회원 국

가의 경제구조는 더욱 유사한 방향으로 전개한다. 부연(敷衍)하면 역내 국가 상호간 물가상승률 차이는 20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낸다. 아울러 실업률 차이도 줄어드는 추세이다. 특히 1인당 GDP(국내총생산)는 2000년 이후 격차가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는 루마니아, 폴란드 등 2004년 이후 가입한 동유럽국가의 고성장이 주요한 요인이다. 폴란드의 1인당 GDP는 2007년 EU회원국가 평균의 53%에 불과하지만 2019년에는 74%에 이를 것으로 추산(推算)한다.

남유럽국가의 긴축재정

前記한 내용은 低신용자 대출로 촉발된 금융위기를 계기로 남유럽국가의 긴축(緊縮)재정 등으로 회원국별 격차가 축소된 결과물이다. 부연(敷衍)하면 스페인과 이탈리아(伊)는 2007년 유로 존 평균보다 1인당 GDP가 높은 수준을

보이지만 금융위기 이후 2010년과 2013년에는 역내 국가의 평균치를 하회한다. 한편 유럽개혁센터는 유로 존 경제는 2012년에 금융위기 여파를 벗어나 회복하기 시작한 점을 지적한다. 이는 도시화를 통한 결과이며 상대적으로

농촌지역의 성장은 낙후(落後)되어 있음을 제시한다. 다만 伊는 1인당 GDP가 줄어들고 있어서 위기이전 수준을 회복한 스페인과는 달리 여전히 부진(不振)의 늪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한다. 이럼에 따라 EU를 통한 역내 통합은 회원국가 내부의 불평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분석도 존재한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잘나가는 독일도 삐긋 할수 있겠군요
전자제품도 이제 다른 나라가 더 좋은거 같고, .

Posted using Partiko iOS

·

그래도 독일은 경제 강국이죠. 방문 감사합니다.

세계경제가 삐걱거리군요

·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