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남부_16] 엑상 프로방스

3년 전

지난번 마르세이유에서 오후를 보내고 어둑어둑 해질 무렵 차를 엑상 프로방스로 돌린다.
계획을 세울 때 엑상 프로방스는 멋진 분수들이 많고, 아기자기한 프로방스 지방의 색을 느낄 수 있다고 해서 중간에 베이스캠프로 세워 놓았다. 하지만 실상은...ㅠㅠ
문제는 도착한 날이었다.
필자는 직업 특성상 장기휴가는 겨울에 주로 간다. 그러다보니 여행 중에는 항상 크리스마스를 만나게 된다.
유럽사람 들에게 크리스마스란? 하고 질문을 한다면 아마도 '가족과 함께'라고 답할 것 같다.
한마디로 크리스마스의 엑상 프로방스는 우울함을 자아낼만큼 거리에 사람이 없었다.
상점들도 대부분 문을 닫았고, 뭔가 먼 미래에 인간에게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퍼져서 필자가 잠에서 깨어났더니 인류의 대부분이 사라져 버린 듯한 그런 느낌?(너무 과장되었는지도..)

DSC03238.JPG

그래도 멀리 차가 한 대 오고 있다.
그와중에 그 동안 그리도 좋던 날씨가 엑상 프로방스에서는 흐림흐림이다.

DSC03243.JPG

고풍스런 깔끔한 건물들이 너무나 멋진 그런 도시였지만, 사람이 없으니 그저 황량함 그 자체다.
(롱샴 광고 안에서나 사람을 만날 수 있구나. ㅠㅠ)

DSC03245.JPG

반대편 건물에서 쉐프 아저씨가 슬퍼하지 말라고 서있지만 실상은 인형이다.. ㅠㅠ
다른 여행에서 크리스마스를 만나도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이 동네는 뭔가 다른 포스가 느껴진다.
보통 엑상 프로방스를 걷는다라고 하면 로통드 분수와 미라보 거리의 마켓들을 구경하고 레스토랑에서 맛난 식사를 한다고 했는데 실망 백배였다.

DSC03266.JPG

2060년 먼 미래의 아무도 없는 도시(?)를 걷다가 시청사 근처에서 에스프레소 한 잔을 마신다.
근처에서 바게트 빵을 사서 우적우적 씹어본다. 큼직한 빵이 1유로도 안하니 그저 행복하구나하고 스스로를 다독여본다. 그리고 시청사 근처에서부터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DSC03278.JPG

시청 건물은 너무나 멋졌고, 오래되어 보이는 시계탑도 있었다.
그리고 유럽하면 떠오르는 꽃가게가 있었다. 은근 사람들이 꽃을 사간다. 낭만적인 사람들…

DSC03289.JPG

여기는 알베르타 광장이라는 곳인데 광장이라기 보다는 좀 자그마한 아담한 그런 곳이다.
그래도 멋진!

DSC03294.JPG

조금 더 걷다보니 이곳에서 유명한 성 소뵈르 성당을 만나게 된다.
공사 중일지 몰랐지롱하고 약올리는 듯 했지만 블로그에서 보고 알고왔지롱하고 들어서 본다.
이곳에서 사람들이 다 어디로 사라졌는지 해답을 찾게된다.
들어서자마자 크리스마스 미사를 만나게 되고, 정말 발 디딜틈 없이 수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아… 다 여기 있었구나.
미사가 끝나니 쏟아져 나온 사람들이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DSC03249.JPG

엑상 프로방스는 세잔의 아뜰리에가 있어서 그런지 그와 관련된 장소에는 이렇게 바닥에 표식이 있다.
아뜰리에는 들르지 못하고 표식 사진만 남겨본다.

DSC03310.JPG

마지막 보너스 샷은 이곳 숙소에서 만난 멋진 하늘과 조각달
다음편에서는 이제 멋진 시골마을들을 돌아보며 아비뇽 방향으로 이동하려 한다.

다음편에서…...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사진속 건축물들이 모두 영화속 한장면을 보는것같아요! 눈이정화되네요! 좋은 사진 감사드립니다~

·

감사합니다. ^^

제가 상상하던 프로방스와는 좀 다른 곳인데요~~ ㅎㅎㅎ
사람이 이렇게 없다니...
영화 세트장 같네요~~

·

사실 미사가 끝나고 사람들이 쏟아져나와서 크리스마스 마켓도 열리고 그랬는데 그 사진이 없네요. ^^

내년 여름 북 이태리에서 남불로 여러명이 여행 계획 중인데 포스팅이 도움 많이 될 것 같습니다.

·

프랑스 남부를 다녀오니 이태리 남부도 가고 싶어지네요. ^^

사람들이 없었던 이유가 미사참석때문이었군요. 텅빈 거리를 걸으며 정말 쓸쓸한 마음이 들었을 것 같아요. 마지막 사진은 정말 예술이네요.

·

아침에 일어나니 저렇게 멋진 풍경이 펼쳐지더군요.
감사합니다. ^^

아직 Payout 되지 않은 관련 글
  1. 처음 맛본 스리랑카 음식 ( 67.74 % )
  2. 동의당했다... ( 64.91 % )
  3. 열기구를 타고 카파도키아 상공으로 / Turkey ( 64.79 % )
  4. 비오는 날엔 풀 뜯어먹는 소리 ( 63.81 % )
  5. (올드스톤의 스팀잇 이야기) 스팀잇에서 성공하는 것, 그거 쉽지 않다. ( 63.39 % )
모든 기간 관련 글
  1. 편순이의 일상 ( 80.55 % )
  2. 디시인사이드 - 신기한 사람들 ( 79.62 % )
  3. [Ohs Blog #03] 렌지랑 우프스탁 반려견 축제 다녀왔어요 [KR] ( 79.02 % )
  4. [Tasteem]호주에서의 한식 ( 77.96 % )
  5. [라곰여행] 피사의 사탑처럼 내마음도 기울어진... ( 77.80 % )

인터레스팀(@interesteem)은 AI기반 관심있는 연관글을 자동으로 추천해 주는 서비스입니다.
#interesteem 태그를 달고 글을 써주세요!

붉은 노을과함께 그림자같이 빛추는 나무 풍경이 꼭 빗자루 타고가는 마녀가 튀어나올것만 같아요~맛지막 샷이 너무 인상적입니다~

·

감사합니다.
마녀는 못보고왔네요. ^^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현재 진행중이신가요? 아니면 리뷰글이신가요?저도 유럽한번 가보고 싶네요

·

다녀와서 정리하고 있네요. ^^

얼마전에 보았던, "더 패키지"라는 TV드라마 같은 풍경입니다. ... .^^.

·

드라마를 못봐서 ...... ㅠㅠ

멋진 해외의 풍경을 모니터에서 느끼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 ^^

와~ 진짜 사람이 별로 없으니 적막함이 느껴지는군요ㅠ
우리나라와는 완전 대조적이네요ㅎ

·

프랑스 남부 비수기에 가면 대부분 한가해서 좋았어요. ^^

날씨 탓인지 사진이 쓸쓸해보여요~
그래도 마지막 사진은 무지 멋집니다~^^

·

그러게요. 실제로 오전에는 우울했어요. ㅠㅠ

사람이 없어도 너무 아름다운 거리네요.
고풍스런 맛이, 겹쳐진 시간 사이에 있는 듯 합니다.

·

그렇죠. 너무 멋진 거리였답니다. ^^

그러게나 말입니다. 역시 남프랑스는 여름인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