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같은 전망의 싱가폴 여행기

4년 전

패키지 여행 3일 차

말라카-싱가폴

말레이시아를 떠나는 날 새벽 아쉬운 마음으로 호텔 창가에 앉아 바깥 풍경을 찍었다. 언제 다시 올 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

20170801_070255.jpg

말레이시아 투어의 마지막 일정은 차이나타운 이었다. 말레이시아에 중국계 이주민들이 많은 만큼 차이나타운 내에는 마켓과 더불어 중국인들의 전통과 종교를 느낄 수 있는 건물들도 볼 수 있었다.

20170801_084906.jpg

그 중 한 절에 들어가서 향냄새도 맡고 여러 불상이랑 후손들이 조상을 위해 사두었다는 명패도 구경했다.

20170801_085220.jpg

차이나타운을 돈 후에는 어젯밤에 들렀던 붉은광장에 다시들러 사진을 찍고 육로를 통해 싱가폴로 넘어갔다. 국경을 넘기 전에 현지가이드 분들과 인사를 하고 헤어졌는데 약간 슬펐다 ㅋㅋㅋ

20170801_091802.jpg

20170801_092535.jpg

싱가폴에 입국하자마자 느낀 것은 물가의 영향 ㅋㅋ

말레이시아에서는 내내 넓찍하고 깨끗하고 에어컨빵빵한 리무진버스를 타고 다녔는데 싱가폴에서 갈아탄 작은 버스에는 창문 틈으로 개미들이 설설설 기어다녔다. 다행히 이동용 버스가 중간에 변경되었지만 여전히 말레이시아 버스보다는 부족한 수준 ㅠ

가자마자 들른 곳은 보타닉가든이라는 곳으로 우리나라로 치면 수목원이다. 나무도 많고 꽃도 많고 뭐 그런 곳. 여기서 여행 후 처음으로 모기를 한 방 물렸는데 얼마나 독한 지 자국이 한달을 갔다.

20170801_154813.jpg

20170801_160631.jpg

20170801_160924.jpg

버스를 타고 이동중에 본 핑크 아파트. 싱가폴도 우리나라처럼 아파트가 상당히 많았다.

20170801_163432.jpg

20170801_164204.jpg

싱가폴의 상징 머라이언 상을 보기 위해 도착. 버스에서 내려서 다리 위를 쭉 걸어가야 머라이언 상 앞에 도착하는데 쪄죽는 줄 알았다. 저 멀리 마리나베이샌즈 호텔도 보인다.

20170801_165930.jpg

마침내 상 앞에 도착하니 물이 좀 튀었다. 어쨌든 기념으로 찰칵. 생각보다 동상이 그렇게 크진 않았다.
20170801_170038.jpg

그 앞으로는 두리안 모양의 건물이 보였는데 난 왠지 슈퍼마리오에 나오는 거북이 등껍질이 떠올랐다.
20170801_170236.jpg

이 날 저녁엔 훠궈부페에 갔다. 덥고 습한데 이걸 먹으니 정말 온 몸의 땀구멍이 열리는 느낌이었다. 맛은 그럭저럭 익숙한 샤브샤브의 맛이었다.
20170801_173430.jpg

그리고 마침내 싱가폴여행의 가장 정점인 가든바이더베이에 도착! 저녁부터 있을 슈퍼트리쇼의 주인공인 나무가 아직은 불을 켜지 않은 채 눈 앞에 똭 있었다.
20170801_182441.jpg

티켓을 들고 룰루랄라 입장. 이런데서 받은 티켓은 왠지 버릴 수가 없어 아직도 집에 모셔두고 있다.
20170801_183207.jpg

거대한 실내정원인 가든바이더베이는 두 동으로 되어있고 각종 나무와 꽃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었다. 보타닉가든이 계곡에서 피라미들 구경한 느낌이라면 가든바이더베이는 수족관 느낌이랄까. 정말 화려하고 다채로웠다.

20170801_183442.jpg

20170801_183958.jpg

20170801_185637.jpg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이렇게 다리를 건너면서 아래에 펼쳐진 장관들을 구경할 수 있는데 난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부들부들 떨면서 걸어다녔다.

20170801_190513.jpg

20170801_191129.jpg

슈퍼트리쇼 시작시간이 되어 밖으로 나왔다. 나무 아래 광장엔 사람들이 엄청 많이 모여있었다. 나는 뭉쳐야뜬다에서 본 것처럼 누워서 쇼를 감상했다.

20170801_194323.jpg

이 기간에는 싱가폴관련된 음악을 틀어주던 때라 아는 노래는 나오지 않았지만 여름 밤 바람을 느끼면서 웅장한 선율과 번쩍거리는 조명의 향연을 즐기고 있으니까 눈물이 났다. 일상으로 돌아가기 싫어서..ㅋㅋㅋㅋ

20170801_194846.jpg

쇼가 끝난 후 에는 리버보트를 타러 클락키로 출발.

20170801_203910.jpg

배에 타자마자 야외좌석에 앉았다. 하루종일 바쁜 여행일정과 더운 날씨때문에 끈적끈적 찝찝한 상태였는데 배를 타며 느끼는 강 바람 덕에 상쾌한 기분이 들었다.

20170801_204404.jpg

화려한 야경을 보며 여유로움을 만끽하고 있으니 다가올 일상에 다시 한 번 눈물이 울컥했다 ㅋㅋㅋ

20170801_204603.jpg

운이 좋아서 마리나베이 샌즈호텔을 지나는 타이밍에 레이저 쇼를 볼 수 있었다. 길쭉한 건물 세개가 조명을 막 쏘아대니 넋을 놓고 쳐다보게 되었다.

20170801_210220.jpg

20170801_210323.jpg

마켓을 지나며 찍은 한 컷. 뭐하는 곳인지는 모르겠으나 저런 배치는 우리나라 시장에선 잘 볼 수 없는
것이라 특이하다고 생각했다.

20170801_212125.jpg

호텔에 가는 길에 잠깐 마트들를 시간을 주었는데 스타벅스가 보이길래 들어갔다. 음료는 역시 내가 좋아하는 망고패션후르츠. 맛은 한국이랑 같다.

20170801_213254.jpg

내내 5성급 호텔에서 묵다가 이 날은 4성에서 묵었는데 로비나 방은 약간 좁은 감이 있었지만 되게 마음에 들었다. 호텔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

글을 쓰고야 알았지만 그 덥디 더운 한 여름 날 이렇게 많은 일정을 소화했다니 자유여행이었다면 절대 못했을 것 같다. 이런게 바로 패키지여행의 묘미인가.

어쨌든 셋째날 여행기 끝!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저도 여행 많이 해보고 싶은데... 돈과 시간에 막혔네요 ㅋㅋ;;
이렇게라도 보고갑니다.
수필처럼 담담하게 써내려간 글이 담백해서 좋습니당 ㅎㅎ
머라이언 상을 보니 어릴때 키키랑또로랑이라는 게임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 ㅋㅋ 저도 언젠간 진짜로 가보고 싶어요~!

·

돈과 시간 ㅠ 언제나 여행을 망설이게 하는 이유죠 ㅋㅋ 저도 휴가기간과 월급을 온전히 바쳐서 다녀왔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회하지 않는 경험이었어요^^

좋은 컨텐츠가 즐거운 스티밋을 만드는거 아시죠?
짱짱맨이 함께 합니다

·

감사합니다^^

인어사자? 전 보고 스핑크스가 떠올랐는데
슈퍼마리오가 ㅎㅎ
말레이시아에도 차이나 타운이 있다니
중국의 영향력이 느껴지네요

·

ㅋㅋㅋ 말레이시아 인구의 상당수가 중국계다 보니 차이나타운도 꽤 크더라구요!

·
·

아 글쿠나 중국인이 몰랐네용 ㅎ

일상으로 돌아가는것이 정말 싫죠!!?ㅜㅡㅜ

저곳을. 또 가기위해 돈을 벌려면 어쩔수없죠 ㅜ엉엉

·

맞아요 저에겐 여행이 짜증나도 꾹 참고 돈벌게 해주는 원동력이랄까 ㅠㅠ ㅋㅋ

스스로 홍보하는 프로젝트에서 나왔습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여러분들의 꾸준한 포스팅을 응원합니다.

오!!! 몰라이언 상!!! :) 어릴 때 싱가폴 놀러갔을 때 봤던 기억이 있어요 :)
즐거운 여행길이였겠어요~!
팔로우 하고 갑니다 :) 앞으로 자주 왕래하며 정보 공유했음 좋겠네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넵 저도 팔로우했습니다 판다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