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빚이라는 것은

3년 전
in kr

역사의 빚이라는 것은
.
부마항쟁 때 정권이 처음 투입한 계엄군은 해병대였다. 해병대는 과격 진압보다는 '악으로 깡으로' 돌 맞으면서도 팔짱끼고 버티는 방식으로 시위대에 맞섰다. 거점 방어는 가능했지만 수만 시위대를 해산시킬 수는 없었다. 그제야 공수부대가 투입된다. 1공수와 3공수부대였다. 그들은 광주에서와 똑같은 만행을 저질렀고 그런 폭력을 경험한 바 없는 시위대는 기가 꺾였다. 바로 그 시점에서 박정희가 죽었다.
.
공수부대는 알다시피 적진 한복판에 떨어져 생사를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대한민국 최정예부대다. 이 전의에 굶주린 늑대같은 부대를 민간인 한가운데 풀어놓을 생각을 했던 건 5.16 후의 박정희였고 나름의 효과를 거둔다. 그 효과를 철저히 학습한 것이 전두환이었다.
.
그는 비상계엄 확대 이전 전국의 도시에 공수부대를 풀어놓을 계획을 세워 두고 있었다. 광주에 투입돼 피바람을 일으킨 7공수부대만 해도 광주(33, 35대대), 대전(32대대), 전주(31대대)로 나뉘어 투입됐다. 바로 부산에서처럼 '본때'를 보여 주면 잠잠하리라 여긴 탓이다. 다른 지역에서 시위가 일어났다 하더라도 비슷한 만행은 예고돼 있었다.

광주공수ㅜ대.jpg
.
사진을 보면 방석모를 쓴 전경들은 기가 질린 듯 뒷전에 서 있고 화이바 차림의 군인들은 한 번 힘을 다해 내려치면 바로 머리가 수박처럼 금이 갔다는 박달나무 몽둥이를 휘두르며 시민들을 엎드린 채 고개도 못들게 만들어 놓고 있다. 그들은 진압하러 온 게 아니라 사람을 잡으러 왔고 , 사람을 몇 잡아 '시범케이스'로 삼는 것으로 시위를 가라앉히려던 정권의 독니와 발톱이었다. 즉 그들에게 시민은 적이었다.
.
만약 광주 시민들마저 부마항쟁에서처럼 듣도보도 못한 정예부대의 폭행에 기가 질려 "어마 무시라" 하고 물러섰다면, 그래서 아무 '피도 고통도 없이' 전두환이 권좌에 순조롭게 앉아 해먹을 것 다 해 먹었다면 그 이후로도 우리는 툭하면 검은 베레모의 출동을 목격해야 했을 것이다.
.
광주 시민들이 용감하게 공수부대의 만행에 맞섰기에, 비록 다른 지역의 외면 속에 처참하게 밟혔을망정 이 땅의 권력자들은 그 피를 두려워하여 공수부대같은 특수부대를 시위 진압에 투입하는 망녕을 버릴 수 있었다는 뜻이다.
.
6월 항쟁 때 위수령을 막았다는 사람들은 꽤 많다. 미국 외교관부터 치안본부장, 군 지휘관들까지 자신이 전두환의 위수령 선포를 막았노라 자임하는 이들이 많지만 전두환의 발목을 가장 크게 움켜잡은 것은 광주였을 것이다. 장성들도 "또 군의 손에 피를 묻히란 말이냐?"고 반발했고 고립된 광주 아닌 천만 인구의 도시 서울에서 충돌이 일어난다면 그때는 전두환 자신의 미래도 장담할 수 없었을 테니까.
.
아울러 6월항쟁 때 공수부대는 출동 명령을 받지 않았다고 안다. 수방사를 비롯하여 17사, 30사, 20사 등 이른바 충정부대에는 대부분 위수령에 따른 병력 이동 명령이 떨어졌지만 1,3,5,7,9,11 홀수 숫자의 공수여단 이름은 거론되지 않았던 것이다. 광주 덕분이었다. 광주에 특정하지 않는다면 부당한 정권과 약탈자들의 폭력에 저항했던 시민들의 피와 눈물 덕분이었다.
.
역사란 꽤 냉엄한 채권자다. 시일의 길고 짧음이 있을 뿐이지 빚을 빌려 준 것은 반드시 받아낸다. 어느 추심 회사 직원 못지않게 잔인하고 찔러도 피 한 방울 안날 독기를 발산하면서. 동시에 질긴 채무자다. 자신이 사람들에 빚진 것이 있으면 좀체 내주지 않으며 찔끔찔끔만 갚아 나가는 개념없는 채무자다. 하지만 떼먹지는 않는다.
.
1980년 5월 20일 광주에 투입돼 있던 3공수부대는 첫 집단발포를 한다. 자신들이 휘두른 곤봉과 찌른 대검과 걷어찬 군홧발에 분노한 시민들의 파도 앞에서였다. 그리고 수많은 사람들이 쓰러졌다. 언뜻 그들의 죽음은 우리 삶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듯 하지만 그들의 죽음 하나 하나는 오늘날 우리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고 우리의 일상을 규정한다.
.

오늘의 우리도 그렇다. 오늘 우리가 한 행동, 내뱉은 말, 조그만 실천과 방임, 결기와 움츠림은 곧 역사에 빚을 주거나 지는 행위다. 역사는 부지런히 주판알을 퉁기며 그 플러스 마이너스를 매겨 장부에 기입하고 있을 것이다. 그 값은 나이먹은 우리와 우리 아이들이 받을 것이고.

광주피흘리는부부.jpg
봄날 외출이라도 나섰던 부부가 피투성이가 돼 끌려간다. 이들이 무슨 죄를 지었던가. 이들에게 지은 죄는 누가 받아야 하는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전두환의 학살책임이 낯낯이 인정 되고 역사의 법정에서 처벌될 때까지 광주는 아직도 진행형이라고 생각합니다.

·

그놈이 죽어도 계속되는 미래진행형일 겁니다.....

지금은 과연 얼마나 다른 시대일까요.
그때보다는 1만큼 더 나아간 거겠지요.
저 개인은 아닌거 같습니다. 저라면 피했고 도망가고 외면했을 겁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영원히 광주에 빚을 지고 있는 거겠지요.
그렇더라도 우리는 이 역사를 우리의 아이에게 가르쳐야 할 것 입니다. 잊지 말고..

·

저들이 있었기에 6월항쟁이 가능했습니다. 전두환이 군 동원을 멈칫거린 이유는 광주의 피 때문이었습니다.

어느덧 5.18이네요. 불의 앞에 당당했던 선배들의 뜻을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

5월 그 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 피 솟네....

잘읽었습니다. 꾸준히 리스팀하여 좋은 글 알리는 데 의미를 가지고 있어요~

·

감사합니다......

내일이 5.18이네요. 제가 학교에서 배웠던 5.18은 정말 사실과는 너무 다른 폭동이었는데. ..말이죠...아직도 이 나라에는 왜곡된 역사가 너무 많고 우리는 더 노력해야할 것 같아요. 진실을 알기위해서, 전하기 위해서

·

잘못 쓰신 거죠? ^^ '폭동'이라는 단어...... 네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 이해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말씀에 동의합니다.

·
·

제가 학교를 다닐때는 교과서에 5.18을 폭도들이 저지른 폭동이라 배웠습니다. ㅠㅠ 부끄럽게도 저는 대학에 가서 몇년이 지날때까지도 폭동인줄 알았습니다. 별로 알려하지 않았지요.

감사합니다
518을 돌아보게되어 감사합니다

·

감사합니다.

잊지말아야 할 아픈 역사이지요. 잘 보고갑니다.

·

네 정말 꼭 기억해야 할 우리역사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