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소식

3년 전
in kr

안녕하세요. @scv입니다.

오랜만에 친구한테 전화가 왔어요.
그동안 전화를 안했다고 얼마나 구박을 하던지...ㅋㅋ
항상 그 친구가 먼저 전화를 하게 만들어서 할 말이 없었지요.
제 친구는 지금 강원도에 살고 있어서 자주 못 만나거든요.

대학교때 친구인데요.
마음이 참 잘 맞아 여행도 늘 같이 다녔던 친구죠.
그런데 오랜만에 통화를 하다가 너무 슬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 친구랑은 너무 친하다 보니 그 친구의 친구들과도
같이 어울려 놀았던 적도 많았어요.
제 친구들도 그 친구랑 친해지고..
친하다 보면 원래 친구들이 다 섞여버리잖아요.

그런데 그 친구 중 한명이 암에 걸려서 투병 중이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끝내 며칠 전에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무려 5년간을 투병했던 친구였죠.
얼마전 갑자기 너무 안 좋아졌다는 말은 들었지만
마음이 정말 안 좋네요.

친한 친구와 통화할 때마다 늘 안부를 듣고 있었는데
투병 중에도 얼마나 성격이 밝은지
항암치료 때문에 쓰게 된 가발 이야기를 유머스럽게 얘기한다고 했었는데...

며칠전에 제 친구가 차를 새로 뽑아서
그 친구한데 "나 차 새로 뽑았으니 그 기념으로 너에게 달려갈께"했더니
"그래..빨랑 와서 보여줘"했답니다.
그리고는 며칠 후 급하게 안 좋아졌다는 얘기를 듣고
강원도에서부터 새 차를 타고 부리나케 병원으로 갔는데
얼굴을 보고는 바로 임종까지 보게 되었답니다.

그 이야기를 들으니 마음이 너무 아프더군요.
저랑 친하지는 않았지만.. 대학시절에 자주 봤었기 때문에
밝고 예쁘장하던 얼굴이 눈에 선합니다.
웃는 모습이 참 예뻤거든요.

마지막 1년 6개월 동안에는 물 한모금 못 마셨다고 하는데
그 와중에도 장례식부터 사후 절차에 관한 모든 걸 스스로 다 해놓고 갔다고 합니다.

이제는 좋은 데로 가서 아프지 말고 맘 편히 쉬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이 죽지 않을 수 있다면 좋겠다는 부질없는 생각도 드네요.

사실 아직 죽음을 생각할 나이는 아니었는데 말이죠.
막상 지인의 죽음을 접하니 인생이 참 허망한 것도 같고
좀 더 치열하게 하루하루를 살아야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역시 사는 게 뜻대로만 되지는 않는 거 같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
  ·  3년 전

늘 감사합니다. 오치님!

정말 가슴이 아프네요. 아직 젊은 나이인데....
하루 하루 살아있다는 것에 늘 감사해야할 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3년 전

그러게요. 아직 젊은데 너무 빨리 갔네요.
저도 새삼 이렇게 하루가 소중하다는 걸 느낍니다.
감사합니다. 테일콕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지인을 잃는 것은 참 힘든 일이죠.
인생이 허망하다 생각될 수도 있지만, 그분들이 다 못한 삶을 더 예쁘게 살아내야 겠다고 생각해봅니다.

·
  ·  3년 전

네. 허망하기도 하지만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감사합니다.

힘내세요😭

·
  ·  3년 전

감사합니다. 그 친구 가족들이 많이 힘들것 같습니다.ㅠㅠ

  ·  3년 전

그러게요 아깝게도 어린 나이에 떠나버리는 사람들이 있더라고요.
하루하루 감사하면서 살아야겠죠 정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3년 전

맞아요. 오늘 하루도 감사하게 열심히 살아야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건강이 최고에요..
친구분 5년동안 고생하셨으니 좋은 곳으로 가셨길 빕니다.
scv님도 넘 슬퍼하지 마시구 얼릉 기운차리시길 바랄게요~

·
  ·  3년 전

네..감사합니다. 착한 친구니까 좋은 곳에 갔을 거라 믿어요.

참...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ㅜ.ㅜ... 젊은 나이에 참... 안타깝네요...

·
  ·  3년 전

그러게요. 너무 일찍 갔네요.ㅠㅠ
감사합니다.

죽음은 언제나 가까이 있죠 ㅠㅠ 좋은 곳 가셨기를...!

·
  ·  3년 전

그러게요. 먼 이야기인줄 알았는데...정말 가까이 있는 것 같더군요.
감사합니다.

아.. 가슴이 먹먹 하시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3년 전

감사합니다. 울곰님!
네. 친구의 친구지만 너무 안타깝더군요. 제 친구는 말할 것도 없구요.ㅠㅠ

친구분의 명목을 빕니다.

·
  ·  3년 전

감사합니다. 신도자님!

휴 친구고 친척이고 먼저 가면 슬퍼요
힘내세요

·
  ·  3년 전

맞아요. 사람들이 다 오래 살았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좋은 곳으로 가셨길 바래봅니다. 건강이 역시 최고입니다.

·
  ·  3년 전

맞아요. 건강이 최고죠.
감사합니다. 주니님!

오랜만에 왔는데, 슬픈 소식을 접하게 되었네요~~ 저도 알고 지내던 지인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몇 번 접한 적이 있었는데, 정말 허망하더라구요~~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아야 겠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3년 전

에구구~그러게요. 좋은 소식을 전해드려야 하는데...
말씀처럼 정말 감사하게 살아도 부족하죠.
감사합니다.^^

  ·  3년 전

너무 슬퍼요.. 저도 얼마전 장례식을 다녀와 아직도 가슴한켠에 그생각만하면 애리네요.. 친구분의 명복을 빕니다

·
  ·  3년 전

감사합니다. 옥자님!
장례식장 갔다오신지 얼마 안되셨는데 제가 또 좋지 않은 글을 올렸네요.ㅠㅠ

아이구... 안타까운 일이 있었네요.
재미있게 사세요. 부모님 계시면 잘 해 드리세요.
건강에 감사하면서...

·
  ·  3년 전

네. 재밌게 살도록 노력해야죠.^^
부모님께는 당연히 잘해드려야죠.
감사합니다. 반구리님!

  ·  3년 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곳 가셨기를 바라며...
애도를 표합니다...

·
  ·  3년 전

감사합니다. ukk님!
네. 좋은 곳에 갔을 거라 믿어요.

·
·
  ·  3년 전

에고에고.. 괜히 제가 더 축축쳐지네요..

힘내시길 바랍니다.
친구를 잃는 것을 아직 경험해보지 못했는데 생각만해도 슬프네요..

·
  ·  3년 전

감사합니다. 킬루님!
저도 처음이네요. 아직 경험하기엔 이른 것 같습니다.

친구분의 명복을 빌께요...
저도 2년전 고등 학교 친한 친구 혈액암으로 먼저 보냈는데
정말 한동안 힘들었습니다.
부디 마음 추스리시기 바랍니다.

·
  ·  3년 전

친한 친구를 잃는 건 정말 힘들 것 같아요.
전 그나마 친구의 친구지만 제 친구는 지금도 많이 힘들어하더군요.
위로 감사합니다.

사후 절차까지도 해놓고 가다뇨. 안쓰럽네요.
좋은데 가셨을거라 믿습니다. 명복을 빌어봅니다.

·
  ·  3년 전

그러게요. 저도 그 이야기 듣고 짠하다더군요.
감사합니다. musiciankiyu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곳에 가셨기를 ㅠㅠ

·
  ·  3년 전

감사합니다. jinseoka님!
좋은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