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영국편4)

4년 전

P20160813_145033000_4FA9B630-FA11-43A8-A50E-8F76423067BD.JPG

P20160813_151659000_00741B61-9C91-4BDB-A02F-57B1C264E6E8.JPG

P20160813_151705000_7E3AFC3D-FAAC-46F6-B1F0-B1E215A336B1.JPG

P20160813_151815000_0C286975-8846-499E-A9BF-432431464028.JPG

P20160813_163734000_CDFB61B2-F7B6-4A15-98AD-43143B63C9F8.JPG

다음 날 쇼디치를 가기로 했다. 쇼디치는 우리나라로 치면 홍대와 같은 곳이라고 볼 수 있다. 어딜가나 그래피티가 많았고 그래서인지 그래피티 사진밖에 남아있지가 않았다. 이 날은 그냥 쇼디치에 머무르며 맛있는 커피와 음식을 먹고 여유를 부리기로 했다. 좋아하는 브랜드의 샵도 구경하고 다양한 빈티지 샵과 음반가게들이 즐비하여 아주 좋은 아이쇼핑을 많이 했다. 무언가를 살 때는 굉장히 신중한 편이여서 영국과 초반에 간 나라에선 아무것도 사지를 않고 마지막에서야 조금이나마 샀다. 여행이 조금 늘어나면서 느낀거지만 남들이 가는 유명한 음식점과 카페보다도 그냥 계획없이 들어가는 샵들과 음식점들이 더 추억거리가 되는 거 같다. 그렇게 저녁까지 먹고서야 숙소에 일찍 도착해서 내일 맨체스터로 가서 볼 축구경기를 기대하며 잠을 청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글 끝쯤에 엄청 공감합니다! 그냥 멍하니 돌아다니면서 끌리는 곳 들어가는게 더 추억이 되는 것 같아요 ! 여행 계획상 그렇게 되지 못할때가 더 많기도 했지만.. 저는 외국에 가게 되면 꼭 길거리 책방에 들러본답니다. 하나도 못 알아볼 글자지만 이곳 책의 종이는 어떤가 넘기는 소리는 어떤가..다른사람들은 어떻게 구경하고 있나 그 차분한 분위기를 보는게 너무좋더라구요. ㅎㅎㅎ 분위기 너무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그래비티가 정말 멋있어요 :)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