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크랙클링 도전과 미디어의 힘

2년 전

슈바인학세와의 만남

()

이 책을 읽고나면 마음만은 무조건 맥주 마시러 독일에 가 있다.
그래서(는 아니지만) 독일에 다녀왔는데 그 때 깨달은 점 하나.

독일의 대표 음식은 소세지가 아니라 슈바인학세가 되어야 한다.

슈바인은 독일어로 돼지, 학세는 무릎 관절이다.
이걸 삶은 다음에 오븐에 구워서 아래와 같이 내주는데,

IMG_3450.jpg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최고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겉 껍질을 씹을 때는 돼지 맛도 났다가, 오징어 맛도 났다가 굉장히 복합적인 맛이 나면서 빠져는데, 첫 한 입 먹고 나면 '앞으로 남은 식사는 학세다' 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물론 느끼해서 다 먹고 나면 다음 끼니로는 김치찌개가 생각 나긴 한다. 그래도 매일 하나씩은 먹었으니, 한국에 와서도 생각나는 맛이다.

돼지 크랙클링 도전

요리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길 줄은 꿈에도 몰랐다.
미식에 대한 욕구가 커지니 그저 맛집 찾아 다니는 것만으로는 부족했다.
맛을 내기 위한 공부가 필요했다. 그래서 읽은 책이 이것이다.

IMG_3524.jpg

식재료의 특징부터 조리 과정의 화학 반응등을 설명해 주다보니, 그리 재밌는 책은 아니다.
설렁설렁 보다가 눈에 딱 들어오는 페이지가 있었으니..

IMG_3523.jpg

돼지 크랙클링이었다.
갑자기 학세 생각이 나면서 와이프에게 오늘 저녁은 내가 요리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조리법을 검색해 봤지만 마땅한게 별로 없어서, 그냥 시행착오라도 해봐야겠다 생각하고 정육점으로 향했다.
예전에 돼지 껍데기 서비스로 주던 생각이 나서 쉽게 구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미디어의 힘인가

몇군데 갔지만 구할 수가 없었다.
그 많던 돼지 껍데기는 어디 간 것이란 말인가.
빈손으로 돌아와서 투덜대니 와이프가 그런다.

몇 주 전에 이상민이 돼지껍데기 튀김으로 과자 만들었는데 맛있어 보였다고.

하아.. 오늘 저녁은 와이프가 요리사 되는 것으로 undo.

chicharon.jpg

한번 찾아보니 내가 생각한 그런 것은 아니었지만..
저것도 먹어보고 싶다.

다음 주에 도전해 봐야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제가 독일에 갔을 땐 학세를 몰랐어요.(15년전)
그저 독일음식은 정말 버라이어티하지 않다....로 결론을 내렸는데
담엔 꼭 학세를 먹고야 말겠습니다!^^

·

저도 학세를 만나기 전에는 감자와 돈까스 같은 슈니쩰만 먹으면서 실망했었는데요, 맥주와 헉세 먹으면서 감동했어요.
물론 버라이어티와 맛 측면에서는 한식이 최고란걸 독일가서 느끼고 왔네요 ㅎㅎ

·
·

맞아요, 감자! 감자가 많아요 ㅎㅎ감자숲도 먹었던 기억이 ㅎㅎ
햄, 쏘시지, 고기(단순요리법) ,감자. 모두 짠맛이 너무 쎄다 싶었는데
독일은 짜게 먹고 맥주를 많이 마신다고...(전 술 못하는데...)ㅎㅎ

맞아요!!!!! 소세지는 아무데서나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딱 여기가 소세지 맛집이야! 이런 느낌은 없었어요. 학세에 짜우어 크라우트에 맥주라니 ㅠㅠ

돼지 껍질 튀김이 예술입니다 ㅎㅎ.
저도 돼지고기는 어떤 요리도 다 좋아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여행다닐때는 꼭 타바스코 소스를 꼭 같고 다니죠. 느끼한 요리에 살짝 쳐서 먹으면 느끼함도 좀 덜하고 아주 좋은것 같더라구요 ㅎㅎ.
좋은 한주 되십시요.

Dear @signalandnoise

I know that you delegated some SP to dstors. I'm not sure if you're aware that they seem to shut down their project lately. Just check out their profile and read latest post.

Guys from dstors didn't even bother to contact people who supported them. Such a shame. This project looked very promissing.

ps.
I was wondering if you would consider supporting my efforts in building a crypto community here on Steemit..

Since HF20 took place, myself, along with a few other active "Steemians" decided to put in extra effort into making our little community stronger. And community build mostly on mutual engagement and support instead of financial rewards.

I recently delegated over 3500 SP to a group of 80 active steemians who struggled with low RC levels (resource credit). And the results has been great so far. One of my latest posts reached over 800 comments, which I found insane

Those results are only proving that our efforts are worth something. The only thing is that I can only do "that much" with my current resources.

Perhaps you could consider supporting our efforts with some delegation? I would seriously appreciate your help.

Please let me know what do you think. I will appreciate every feedback, regardless of your decision.

Yours
Piot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