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리와 함께 쓰는 습작시 - [서러움]

8개월 전
in kr

서러움

머나먼 산이 뿌옇다
산인지 세모인지
눈이 침침하다

가야 할 길이 멀어 보인다
한 발자국 한 발자국
다리가 부들부들
남의 다리가 빨라 보인다

갑자기 시간이 빨리 간다
누웠다 일어나니
달력이 사라졌다

파랑새는 날아가고 할미꽃만 남았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