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ᄊᆞ미듀ᇰ귁에달아문ᄍᆞᆼ와로서르ᄉᆞᄆᆞᆺ디아니ᄒᆞᆯᄊᆡ

작년

@zzing 이 저번에 나에게 세종의 환생이냐고 물었다.

그래서(?) 나는 세종한글고전에 접속해 보았다. 말하자면 훈민정음으로 작성된 글들을 모아놓은 곳이다.

그러다 선조 12년(1579) 간행된 경민편언해라는 책을 보게 되었다.


경민편언해(1579).jpg

네모 친 부분을 읽어보자.

일단 읽히는 대로 현대식으로 띄어쓰기 해보자.

▶ 한갓 녀름짓는 지비 그러할 뿐 아니라 누에 치며 뵈 짜며 셩녕하며 흥정하는 사라미 각각 그 이를 브즈러니 하야 잠깐도 게으르디 말면 오시며 바비 유여하나니

이제 또 읽히는 대로 현대 맞춤법으로 고쳐보자.

▶ 한갓 여름짓는 집이 그러할 뿐 아니라 누에 치며 베 짜며 성냥하며 흥정하는 사람이 각각 그 일을 부지런히 하여 잠깐도 게으르지 말면 옷이며 밥이 유여하나니.

오오 그럴 듯하다. 여기서 다소 생소한 단어가 보이는데, ‘여름짓다’와 ‘성냥하다’가 바로 그것이다.

여름은 분명 봄 다음으로 오는 계절인데 그 여름을 짓다니. 알고 보면 ‘농사짓다’의 옛말이다. 수확은 가을에 하는데 왜 여름을 지을까 의문이 들지만 따지지 않기로 한다. 난 농사를 지어 본 적이 없으니까.

그리고 ‘성냥하다’는 요즘은 사투리로 취급되는 성냥간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성냥간은 대장간을 뜻한다. 갖바치, 장사치처럼 성냥바치라고 하면 대장장이를 말하지 성냥팔이를 가리키는 말이 아니다.

지금도 국어사전에서는 성냥하다를 「무딘 쇠 연장을 불에 불리어 재생하거나 연장을 만들다」로 정의해 놓았는데, 당시로는 수공업 전반을 일컬었다고 한다.

아무튼 농사를 짓건 물건을 만들건 또는 물건을 팔건 부지런 떨어야 넉넉하게 산다는 좋은 말씀이었다.

이렇듯 내용은 특별할 것 없지만 나는 글 자체가 읽힌다는 사실이 무척 흥미롭다. 물론 읽는 발음도 좀 달라서, ‘누에’도 [누어이]처럼 읽었겠지만, 대충 말이 통한다는 게 어딘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잘 읽고 갑니다. 덕분에 한글 지식이 더 늘었네요. 고맙습니다~^^

·

감사합니다. 이런 게 은근히 재밌더라고요.

백만년만에 오셨군요. 앞으로도 자주 뵈어요.

·

감사합니다. 잘 지내셨지요?

  ·  작년

여름짓다 오 좋은 말인데 왜 사라졌을까요 ㅠㅠ

·

말이 예쁘지 않나요? 성냥이란 말도 사투리로 취급되는 것이 아쉽습니다.

  ·  작년

이친구ㅋㅋㅋ
기어이 ㅋㅋㅋㅋㅋㅋㅋ

·

재밌지?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