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시간을 위해

작년

안녕하세요, 주노 입니다.

소식이 넘 뜸해지면 잊혀질까^^
오늘은 제 일상을 가져 왔습니다.

지난 한 주간 변덕스런 날씨에 이곳은 춥고 비도 오고 했습니다.
그런 중에도 둘째의 토너먼트는 진행이 되어
비에 젖고 추위에 오돌오돌 떨며 경기를 연 이틀 치루고
집에 오면 학교 과제와 공부에
충분한 휴식이 부족한 시기이다 보니
건강하고 튼튼한 아이인데도 결국 탈이 났습니다.
몸살과 복통으로 몇일 고생한 아이의 기분도 업시킬 겸
마침 일주일의 봄방학을 맞아 함께 할 것들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다가올 학교 프롬파티를 위한 쇼핑.
휴식과 영양보충을 위한 짧은 여행.
아이의 연습과 가족시간을 위한 골프투어.

병치례로 몇일 공부에 뒤쳐진 아이가 책과 보내는 시간까지 배려를 하려니
일주일이 너무도 짧고 같이 하고 싶은 건 많고 하네요.^^
일단 가장 쉽게 끝낼 수 있는 간단한 쇼핑을 먼저 해 치웠습니다.

미국의 고등학교는 쥬니어 학년에 (한국 고2)
남녀 파트너를 동반한 프롬파티가 있습니다.
딸아이는 음악 특별활동을 같이 하는 1년 선배를 파트너로 해 참석합니다.

5월에 있을 학교 프롬파티 드레스 입니다.
남자는 턱시도를 착용합니다.

둘째가 언니와 함께 미리 찜을 해 놓아서 쉬웠습니다.

구슬 장식이 꽤 예쁘게 있어서 목걸이는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오랫동안 생각해 놓은 색상이나 디자인이고
다른 아이들과의 중복을 피하기 위해
자신의 드레스를 페이스북 같은 곳에 사진을 찍어 올린다 합니다.

드레스와 어울리는 구두도 마련해야기에
여러곳을 전전한 끝에 드디어 하나를 결정했습니다.
작은 구슬장식이 촘촘히 박힌 적당히 예쁜 것으로 고른 것 같습니다.

시간 여유가 있으면 화장품과 엑세서리도 사주려했는데
지나가다 마침 예쁘게 눈에 띄는 케쥬얼한 드레스 샵의 유혹에...
딸아이와 제가 서로 신나게 권하고 고르다 보니 시간이 ㅎㅎ

회의로 출타했던 아빠의 공항도착이란 문자가 와
오랜만에 딸과 둘만의 재미났던 쇼핑을 후다닥 마치고
늦은 저녁을 함께하려 식당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아이가 아빠에게 쇼핑한 걸 보여주니
놀란 표정에 까우뚱한 얼굴로
정말 그 구두로 몇시간 댄스가 가능하겠냐고 묻습니다.^^
매일 운동화와 골프화에 익숙한 딸 아이도 "풉~"하고 웃더니
노력해 봐야지 어쩌겠냐고...^^
사실 엄청난 킬힐들 중 겨우 적당한 힐을 찾은 건데도.

딸 아이를 키우는 부모가 갖을 수 있는 재미 중 하나가
때때로 아이를 공주처럼 만들어 주는 것 입니다.^^
공부와 운동만 한 아이는 무엇이 필요한지도
뭘 사달라, 해달라, 조를 줄도 모르지만
엄마의 머릿속엔 화장, 헤어, 손톱, 발톱, 엑세서리...
고등학교 생활의 꽃이라 할 수 있는 프롬파티를
아이에게 멋진 추억으로 만들어 주고 싶은 맘으로 설레 입니다.^^

바쁜 아이와 함께하는 금쪽같은 1주 방학이기에
시간이 있을 때 미리 해 놓아야 할 것도 많고
함께 놀고 즐기고 싶은 것도 많고...
이번 한 주가 유난히 짧게 느껴지네요.^^

여러분도 바쁜 한 주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소중한추억 많이 많이 만드시기 바랍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감사합니다~^^.
시간을 쪼개가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있네요.

  ·  작년

넘 뜸하신거 아니에요^^
잘 계시죠??

한달에 4번은 소식을 전해주셔야줘
2번이 뭐에요^^ 그냥 궁금해서 안부인사^^

·

역시 카카님밖에 없네요.ㅎㅎㅎ
너무 뜸하죠?
반성하고 있어요.^^
요즘은 제가 좀 바쁜 철이라...
그래도 카카님 댓글 보니 간단한 일상 포스팅이라도 올려야겠네요.ㅎㅎ

·
·
  ·  작년

주노님 포스팅은 재미,감동,따뜻함이 있어서
포스팅이 쉽지 않을수도 있겠네요.
사실 그 부담이 없어야 편하게 읽고 편하게쓰는데요

네 간단한 일상이라도 올려주세요
그냥 좋은사람,좋아하는 사람들 잘 지내는지 궁금해서요
제가 친했던 여려분들이 조용히 그렇게 안보여서
소식 궁금한 분들이 많습니다.

스팀잇이 분명 포스팅 보팅 목적도 있지만
요즘은 개인적으로 인간관계가 더 소중하고 중요해집니다
ㅋ 이미 술한잔 약속한 분들이 꽤 많아졌습니다.
좋은분들 참 많습니다. 물론 주노님도 그중 한분이구요
전 소식들었으니 괜찮은데 궁금해하시는 분들
꽤 많을겁니다. 주노님 인기 많거든요^^
바쁘셔도 건강 잘 챙기시구요^^

·
·
·

우연히 오랫만에 댓글난을 클릭했다가 카카님 댓글 보고 저도 반가웠어요.
속으론 오래 동안 포스팅을 못 올려서 좀 찔리는 부분도 있었는데.ㅎㅎㅎ
제가 포스팅을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 때만 올리긴 하는데
요즘 다른 일들에 정신을 빼앗기다 보니 소홀하네요.
그래도 카카님 댓글에 힘입어 얼릉 그간 소식을 올렸답니다.^^
저도 이곳에서의 인간관계를 따듯하게 느끼고 있어서
카카님이 무슨 맘인지 잘 이해가 되네요.
좋은 관계를 잘 이어갈 수 있도록 해요~^^

  ·  작년

멋진드레스에 화장 구두까지 신은 모습을 보면
한번더 깜짝놀라실겁니다. 상상만으로도 행복할것
같습니다. 그 즐거움에 따님이 얼굴에 홍조까지 띤다면
너무 사랑스럽겠네요.

저는 둘째가 딸인데 막 중학교에 입학했을때
단정한 교복 입은 모습만 봐도 너무 이뻣습니다.
딸아이가 치마를 절대 안입어서 살짝 걱정입니다만 ~~

멋진 아름다운 추억 만드세요. 주노님^^

·

그렇겠내요. 초딩에서 중딩 들어서서 교복 입은 모습도 큰 변화케요.
카카님이 말씀하시니 느낌이 팍 오네요.
저희 엄마도 제가 첨 교복 입었던 모습을 그리 느끼셨겠구나 싶고.
아기아기하던 어린아이가 어느덧 교복을 입는 중학생이 되고...

  ·  작년

너무 예쁜 드레스네요 ㅎ
최근에 미국 학생들에 대한 영화를 하나 봤는데
왠지 그 파티 모습이 생각나서 즐거울 것 같네요 ㅎㅎ
한국도 그러한 즐기는 문화가 좀더 있으면 좋겠어요 ㅎ

·

라하도 곧 요렇게 조렇게 예쁜 꼬까옷 바꿔 입히고 외출하는 재미를 느끼실겁니다. ^^
한국도 할로윈 파티가 조금씩 퍼지는 걸 보면 좀 더 파티문화가 늘어날 것 같아요.

딸가진 엄마들은 딸아이에 대한 그런 것들이 좀 있는 것 같아요^^
저희 아내도 딸애를 좀 꾸며주고 싶어하더라고요^^

·

아기 낳고 키우는 재미가 아이들 꾸미고 가꾸고 그 모습을 즐기고 하는거죠.
이런 것 조차 없음 그냥 쌩 육아고 노동이 되버려서 ^^
호돌박님 공주님들도 예쁘게 자라길. ^^

  ·  작년

프롬을 위한 준비를 철저하게 해두셨군요. 이제 즐기는 일만 남았겠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준비하는 과정이 설레고 좋네요.
제 프롬도 아닌데 말이죠.ㅎㅎㅎ

  ·  작년

주노님 안녕하세요! 혹시 디커머스 보팅 관련 문의를 드려도 될까요??
최근 며칠간 디커머스 보팅이 격일로 들어오는 일이 발생해서 보팅에 대한 정확한 기준시간이 있는지에 대해 알고싶습니다!

·

포스팅 간격 때문인 것 같네요.
제 최근 디커머스 관련 글에도 설명을 드렸었는데 못 보신 듯 하네요.
디커머스 보팅은 24시간 1보팅으로 셋팅 되어 있습니다.
1일다포 하시는 분들도 꽤 많아 중복 보팅이 되지 않게 24시간 간격을 정해 놓은 것으로 알아요.
포스팅 간격을 24시간 격차를 두고 하시면 빠짐없이 보팅을 갈 겁니다.
ㅋㅅㅋ님의 빠진 보팅은 디커머스 측에서 이미 해결해 드렸으니
앞으로 시간 간격만 신경써 주시면 1일 1보팅에 문제가 없을 것 같네요.^^

·
·
  ·  작년

답변 감사합니다! 보팅간격이 24시간이었군요. 빠른 답변 및 보팅 처리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는 시간 간격 잘 지켜서 하겠습니다!

엄마가 그리워지는 포스팅이네요 😊

·

에일리님 엄마는 지금 어디에? ^^
좋죠? ^^ 딸과 엄마사이 ^^
딸은 늘 예쁘다 보듬어 주고 픈 영원한 아기죠. ^^

·
·

서울에 있어요 ㅜㅠ 보고 싶어요 ㅜㅠ

  ·  작년

글 읽는 내내 감정이입이 되네요. 한편으로는쇼핑이나 공주만들기는..아빠가 딸과는 공감하기 어려운 부분인것같아서 슬프기도 하고요. ㅜㅜ 행복하셨겠어요

·

찡스님 저희는 대부분 아빠도 쇼핑 동참을 합니다요.^^
아이것을 아빠도 고르고, 엄마도 고르고 서로 어떠냐고 묻고 쇼핑 후 식사까지.
즐거운 가족시간으로 생각해요.
그래서 인지 아이들이 아빠와 운동하는 것도 좋아하고
농담하고 장난치고 아빠를 찾고 참 좋아해요.
찡스님도 아기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면 곧 그렇게 되실 것 같습니다.^^

·
·
  ·  작년

아 그러시군요. 해진님도 자상한 남자시군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

가족에게 자상하고 넉넉하고 아이랑 같은 수준으로 엉뚱? 하고 짖궂기도 하고
때론 퐝당한...종합쎄트입니다.ㅎㅎㅎㅎ

·
·
·
·
  ·  작년

주노님은 제가 보기에 참 행복해 보이십니다. 제가 두분을 전혀 알지 못하지만 몇년간 스팀잇을 하면서 느낀건 해진님이 결혼을 잘하신것 같아요.ㅎ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
·
·

ㅎㅎㅎ 찡스님 말씀 꼭~~~!!!! 해진님께 전달할께요.
해진님이 알아야 할 정말 중요한 사항이네요.ㅎㅎㅎㅎ

·
·
·
·
·
·
  ·  작년

비밀로 해주세요 ㅋㅋ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
·
·
·
·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주노님 닉내임만 보고 제 나이때라 생각했는데
한참 어른 이셨군요^^……

·

저런~! 젊은 척하고 있을껄~ ㅎㅎㅎㅎ

  ·  작년

드레스가 예쁘네요.

·

그러게요^^ 아이가 원하는 걸 무조건 오케이 한건데 제법 이쁘네요 ^^

한국에서 접하기 힘든 파티 문화... 영화에서만 봤는데... 아이들에게는 너무도 설레이고 즐거운 경험일것 같아요~

·

12년 학교생활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주인공이 되는 순간이죠. ^^
한국도 점점 파티문화가 생겨나는 중엔 것 같던데.
술문화 말고 ㅎㅎㅎ

  ·  작년

드레스보니 제가 하고 있는 일이랑 또 겹쳐서 뭔가 했네요 ㅎㅎㅎ

·

아~ 예전에 사진 올리셨던 드레스.^^

·
·
  ·  작년

그러게요 ^^

드레스 예쁘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감사 합니다.
아이가 원하는 디자인을 잘 찾은 듯 하네요.^^

무리하면 결국 탈이나게 마련이죠!! 지금은 괜찮은거죠? ㅎㅎ
오~ 드레스 이뻐요^^
다음엔 입은 모습 올려주시는 건가요? ㅎㅎ

·

하루는 고열, 사일은 복통에 늘 잘먹던 음식도 못 먹더니 이젠 회복 되었네요.
드레스 이쁘다 해 주셔서 좋네요.^^
5월 프롬파티엔 완벽한 공주님으로 변신해서 기념사진을 간직해야죠.^^

  ·  작년

드레스가 예쁘네요!
기분 전환이 될 것 같네요!

·

네 딱 한번만 입는 용도의 기분전환입니다.ㅎㅎㅎ
큰 애를 보면 다른 파티엔 새 드레스를 사더라는.

꺄아아아아~앙~♥
아름답습니당~♥♩♬♬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땡큐 블르엔젤님.
스팀잇도 아름다운 곳이 되길 바래요.

  ·  작년

딸키우는 재미가 쏠쏠하신거 같아요 ^^
미국은 쇼핑이 더 잼있을거 같아요 ㅎㅎ

·

육아가 얼마 남지 않아서 최대한 아이랑 즐기려 해요.
미국에 있는 저희는 한국의 길거리 쇼핑,장터, 먹거리가 재밌고 새롭고 합니다.
미국은 미국식의 익숙합이 있고요.

공주 드레스 너무 예쁘네요
저희 딸아이들에게도 입혀봤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내도 결혼전부터 아들보다는 공주같은 딸을 원했답니다^^

·

예쁜 드레스를 보고 딸 아이들을 생각하시는 손키님은 역시 좋은 아빠네요.^^
저도 제 능력엔 좀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딸이 잘 맞는 것 같고
어릴땐 옷 입히는 재미도 아기자기 하고
뭣 보다도 딸과 엄마가 나눌 수 있는 속속들이 친근함이 좋답니다.^^

행복한 일상 이야기네요.

언제나 지금처럼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네 언제나 지금처럼 ^^
방그리님의 아들과의 시간도 의미있게 ^^

  ·  작년

와~주노님 저 드레스 입고
결혼식해도 되겠어요!
딸키우는 재미를 여기서도 느끼게
되네요!
남자아이만 키우다 보니 딸키우는
엄마가 부럽답니다.
제가 꾸미고 가꾸는걸 엄청 조아라
하거든요~
아이들 어렸을땐 머리핀은 기본으로
꼽아놓을 정도로요..ㅎ
큰아이가 농담 삼아 가끔 엄마가 딸을
낳어야 하는데 하며 아쉬워할땐
''네가 좀 딸로 태어나주지''
한답니다.
해진님께서는 요즘 쇼핑을 끊었나봐요!
주노님 악처 않되게 할려구욤..ㅎ

·

저는 생각보다 꾸미고 가꾸고 하는 것을 잘 못해요.
그냥 필요한 경우에만 그것에 맞게 신경을 쓴다고 할까요.
저보다 빠나님 같은 분이 딸을 키우셨어야 해요.ㅎㅎㅎ
해진님 취미생활은 여전하답니다.ㅎㅎㅎ
그냥 제가 너무 익숙해서 무신경해 지는 거지요.
그분이 좋아서 하는 일이니 즐기라고 냅둔답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