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인문학] '놀람'과 '놀림'-그 내연의 관계

2개월 전
in kr

오늘 유튜브 촬영도 하고 밀린 원고를 쓰느라 포스팅을 못하고 이렇게 자정이 다 되어가는 시간에 씁니다.

1일 1포를 하겠다는 목표 때문일까요? 아니 실은 쓰고 싶어서입니다.^^

아침에 가족이 식탁에 모여 딸이 만든 보리빵에 내가 우린 달보드레 커피를 마시는 그 달콤한 시간에...아우! 깜딱이야!

image.png

아이구 향단아! 사람 놀래키지 말라고 했지!?

향단이: 뭘 그리 놀라요? 립스틱 좀 번진 거 가지고?

타타오: 너 얼굴이 그게 뭐냐? 유치원생이 엄마 화장품 바른 것도 아니고... 아우 놀라서 커피 흘렸잖아.ㅡㅡ;

향단이: 벗님들은 나보고 섹시하다고 하던데 아저씨만 질겁을 해. 무슨 죄지은거 있어요?

타타오: 내가 무슨 포스팅 하려고 했더라? 아.. 너 때문에 까먹었잖아?

향단이: 왜 놀랐어요? 사람들은 어떤 것에 왜 놀라는 걸까요?

타타오: 우린 살아오면서 체험한 것을 통해 반응패턴들을 가지고 있지. 무서운 게 오면 피하고 귀여운 거 보면 눈 맞추고 맛있는 거 보면 입맛을 다시고... 그런데 갑작스레 어떤 돌발상황이 훅 치고 들어오면 순간 어떻게 반응할지 몰라서 생각 회로가 단절되고 반응 시스템이 정지하는 일이 생기지. 이걸 놀랐다고 해. 가만있어 봐. 번진 거 닦아주려는 거야.

image.png

향단이: 아... 그런데 꼭 그래야 해요?

타타오: 왜 놀라면 생각과 반응이 정지하게 되냐고?

향단이: 아뇨. 왜 꼭 침 묻혀서 닦아주냐구요.

타타오: 주제에서 벗어나지 말자 향단아! 그런데 어떤 사람은 잘 놀라고 어떤 이는 잘 놀라지 않아. 그건 무슨 차일까?

향단이: 아마도 의식이 깨어있지 않으면 놀라기 쉬울 거예요. 준비 없는 사람이 당황하곤 하는 것처럼.

타타오: 맞아. 각성이 되어 있는 이는 쉽게 놀라지 않지. 또 한 가지 놀라지 않는 이유는...

향단이: 아 까짓 거 죽기까지 밖에 더 하겠어요?라는 식인가?

타타오: 오! 표현은 거칠지만 일리는 있는 것 같다.^^

향단이: 놀람과 놀림도 모양이 비슷한 걸 보니... 관련이 있겠네요.

타타오: 놀라게 하는 행위가 놀림이지.

향단이: 당황하게 하는 행위도 놀림이구요.

타타오: 맞아.

향단이: 아저씨! 아까 제 뺨 만지고 싶어서 립스틱 닦아준 거죠?

타타오: 뭐...?

향단이: 놀라지 마세요. 그냥 놀려본 거예요.^^

image.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꾸준함과 꾸지람 그 간극의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