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기/2편] 스위스의 수도는 베른이다. 특색있는 베른.. 내가 뽑은 3가지

2년 전
in kr

2월에 다녀온 출장기를 정리하고 있네요 ^^


기간 : 2018년 2월 20일~3월1일
방문국 : 스위스(여행), 이탈리아(출장), 네덜란드(환승여행)


[2편] 스위스의 수도는 베른이다. 특색있는 베른

시차는 공항에서 대기하며 이미 적응이 다 된듯하다.
일찍자고 새벽에 일어나 직원들과 카톡대화를 하며 업무처리를 하고 잠깐 쉬며 스위스의 아침을 맞이했다.

@madamekim이 오늘은 일정을 하루 빼놨다고 한다. 전직 관광가이드로서 가이드를 해주겠다고 ~
국제 운전면허증 가져왔냐고 묻더니.. 있다고 하자 자기 차를 타고 가잔다..
운전도 못하는데 차는 왜 샀는지 ㅋㅋㅋ 어쨌든 스위스에서 생각지도 못한 운전을 하게되었네 ^^

스위스의 수도를 향해 출발~~ 2시간 정도 걸린다.
운전하고 가며 암호화폐와 스티밋에 대해 엄청 떠들었다. ㅋㅋㅋ
이건 꼭 가입해야 한다.. 너랑 딱 맞는 공간이 될거다. 막 이렇게 떠들며 오니 어느덧 베른!!

베른에서 처음 눈에 들어온 곳이 이곳이다. 대박~
뭐 이리 아름다운 광경이..

여기 수도 맞냐? 왜 이리 조용하고 한산하지?
지금이 한산한 시기랍니다. 축제도 끝나고.. 관광객도 없는 시기고.
제네바나 취리히 같은 도시를 수도라고 생각되게 만드는 그런 마법같은 힘을 지닌 스위스의 수도 베른 ㅋㅋ

베른에서 특색있었던 3가지를 소개합니다~~
첫번째 분수...
스위스는 분수? 아니면 우물? 뭐 이런 관계시설이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곳곳에 이런 분수대가 있습니다.
지나가던 새도 물을 마시고 개도 물을 마시고
소도 물을 마시고 야생동물도 물을 마시고 뭐 그런 분위기네요 ㅎ

분수대 위에는 각각 다른 모양으로 장식을 해놨네요. 몇개 보실까요?

날이 추워 이렇게 고드름이 얼어 붙기도 했네요. 물은 정말 깨끗합니다.

두번째 지하창고!!
그리고 유럽 어디가도 못 봤었는데.. 베른에서만 봤던 특이한 스타일의 문이 눈에 띄었습니다.


지하를 막아 놓아 하늘로 열리는 문!!
이 문은 지하창고로 통하는 문이라고 하네요~ 저 밑에는 뭐가 있을까 궁금하더군요.
그리고 윗층에서 물건을 내리는 미끄럼 역할도 했다고 하더라구요.
참 특이한 건축 양식입니다. 처음에는 방공호인가 했네요..
그런데 요새는 창고로 쓰인다기 보다는 상점으로 쓰인다고 합니다.

이렇게~

계단을 내려가면 이런식으로 상점이 들어서 있는거죠~
참 특이하고 예쁜 구조의 상점이네요 ^^

세번째로 특이했던 점은.. 상가 테라스

테라스가 이런식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상점과 복도를 두고 테라스가 한개씩~ 아마 상점에 딸려 있는 테라스인가 보네요.
상점에 맞게 각자 꾸며놓은 공간이네요~


여러가지로 활용이 가능한 테라스 공간인 것 같습니다.

테라스에 앉아 지나가는 행인도 구경하고 그러나봐요~
옛날에는 지나가는 말도 구경하고 그랬겠죠? 영화장면이 스쳐가는 것 같았습니다.

케이블카를 변형해서 만든 자그마한 카페도 눈에 띕니다. 귀여워서 한컷!!

이번에는 이렇게 베른의 특이한 점 3가지로 마무리 하겠습니다.
나머지 베른 여행은 다음편에 ^^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아, 이게 얼마전 톡톡님이 공항에서 고생하셨던 그 출장건이군요. ㅎㅎ
베른의 특이한 점 3가지도 재미있지만 무엇보다도 놀라운건... 스위스의 수도가 베른이란걸 오늘 처음알았다는 사실... ㅋㅋ

·

아 네~~ 얼마전 그 공항에서 고생했던 그 출장 맞습니다. 저도 스위스 수도가 베른인걸 이번에 알았어요 ㅋㅋㅋ 제네바 아니면 취리히 인줄 알죠. 근데 수도 치고는 정말 한산한 곳이었습니다.

문이 정말 신기하네요 취리히 인터라켄갔을 땐 저런 구조가없었는데.. 베른도 물가 비싼건 똑같겠죠?? 맥도날드에서 찍힌 가격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ㅋㅋㅋㅋㅋ

·

네 저도 저런 구조는 처음봐서 너무 신기해서 봤네요. 이런게 여행의 묘미인것 같습니다. 확실히 시각을 넓혀주지요. 스위스에서 물가는 그냥 그러려니 하셔야 합니다 .ㅎ

톡톡님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 이렇게 사진으로 나마 다른나라 구경하니 위안이 좀 됩니다( ㅋㅋㅋ 당분간은 여행이 많이 힘들 것 같아서.. ㅠㅠ) 스위스는 인터라켄에만 잠시 머물렀던 기억이 있는데 그 기억이 너무 좋아 스위스다시오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사실 스위스 과자가 너무...맛있었어요.. ㅠㅠ ) 오랜만에 뵈니 반갑습니다 ㅎㅎㅎ

·

그렇죠? 오랜만에 글써서 찾아뵙네요. 저도 예전에 스위스는 인터라켄 융프라우만 가봤는데.. 이번에 이렇게 스위스 수도도 가봤네요. 이런 도시 구석구석 걸어서 돌아다니는 거 좋아해서 열심히 걸어다니고 사진찍고 그랬습니다. 다음편도 잘 써볼께요 ^^

이국적인 도시의 풍경.. 멋지네요.
그냥 길가에 분수대가 저렇게 많다니..
신기합니다 ㅎㅎ

·

베른은 분수의 도시라는 말도 있더라구요. 또 베른이 곰에서 유래된 도시이름이라 깃발마다 곰이~
다음편에서는 베른 분수에 관련된 재미있는 일화를 하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오래간만에 글 쓰시는군요~~ ㅎㅎ
간접 유럽여행을 하게 되겠네요~~ ㅎㅎ

·

아 그러네요.. 출장지에서는 글 못쓰고 다녀오고 나니 처리할 것들이 있어 오랜만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다시 꾸준히 써봐야지요. 다음편도 기대해주세요 ㅎㅎ

와 풍경이 정말 너무 좋네요... 보자마자 외화 영화 한편이 땡깁니다 정말...!!! 모든 셀러리맨들의 로망... 해외 출장!!! 최고네요 진짜!!!

·

맞아요. 해외출장 부담스럽기도 하고 가기 싫을때도 있지만... 타 문화권을 경험한다는건 정말 설레입니다. 충분히 매력적입니다. ^^

결혼후 첫 해외여행을 간게 스위스와 이탈리아 였는데~!!
베른이 이런 특색있는 곳이었다니 못간게 아쉽기만 하네요..;;
많은(?)여행 후기들엔 베른은 수도로만 소개 되어있어 관광지로 패쓰를 했었다죠..;;
특색있는 테라스와 분수대~!! 분수대는 유난히 많은 이유도 궁금하고~ 지금은 창고나 상점으로 통하는 문은 어느 영화에서 본 기억이 나는 듯하고..
아~ 아쉬워라~!! ㅠㅠ

·

기회가 또 있으실 거예요.. 저도 스위스는 대학생 때 배낭여행으로 인터라켄 융프라후만 가봤는데 이번에 가보니 정말 좋더라구요. 모든 여행지는 다녀와서도 더 오래 못 있던 것과 경험 못한것 때문에 항상 아쉬운것 같아요. 베른은 다음에 식구들과 또 가보려구요. ^^

난 개인적으로 베른을 참 좋아하는데, 수도이지만 아직까지도 작은 디자이너샵들이 많이 남아있고 또 활기찬 듯 조용하고...시간이 없어서 다 둘러보지 못했지만 작은 샵들을 구경하는 것도 재밌다오. 근데 생각지 못한 세 가지 특색을 잡아주셨네 역시 사람마다 보는 시각이 다르니 재밌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