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기/5편] 동화같은 예쁜 도시 스위스 니옹

2년 전
in kr

2월에 다녀온 출장기를 정리하고 있네요 ^^


기간 : 2018년 2월 20일~3월1일
방문국 : 스위스(여행), 이탈리아(출장), 네덜란드(환승여행)


[5편] 동화같은 도시 스위스 니옹


니옹의 대표적인 랜드마크~ 니옹성입니다.
그리 크지 않아 정감이 가는 성이네요.
스위스는 어딜가나 동네가 정말 깔끔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가까이 다가가 문을 통해 들어가는데 레만호가 보이는 모습이 다른 세상으로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합니다.

성에서 보이는 마을..
마을은 항상 성 밑에 존재하죠~ 저 멀리 보이는 땅은 프랑스땅 이보이레랍니다.
니옹에서 배타고 20분가면 프랑스로 가는거죠~ 이렇게 여행을 많이 한다고 하더라구요. 전 시간이 없어서 패스.. 날이 흐려서 설산이 안 보이네요. 설산이 보이면 정말 멋집니다.

오른쪽으로 고개를 살짝 돌리니 요트 선착장이 보입니다.
여름에 탁트인 호수로 요트타고 나가서 수영을 즐기면 정말 즐거울 것 같네요~

요건 로마유적지랍니다.
딱 요만큼 남았다고 하네요. 이렇게라도 남겨놓고 관리하는 게 부럽네요.
사진이나 그림 프레임 같은 느낌이 나네요. 프레임 너머로 보이는 자연경관은 더 아름답구요~

마을로 내려가는 길에서 올려다 본 니옹성입니다. 참 예쁜 길입니다.
돌담과 돌길 그리고 초록색 창문..

집도 아기자기 예쁘네요~

넓은 거리도 가봅니다. 여기도 역시 분수가 있네요~ 베른에서 봤던 모습 익숙하시죠? ^^

파도치는 호수의 모습도 한컷... 바다가 아닌데 왠지 바다같다.. 짠 맛이 날것도 같고 ㅎㅎ

여름에 오면 수영도 하고 즐거울 것 같은 아기자기한 도시네요~
니옹에서도 큰 규모의 재즈페스티벌이 열린다고 하네요~
시간만 잘 맞춰오면 즐거움도 배가 될 것 같습니다.

이렇게 시내 구경을하고 @madamekim 집에가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스위스 가정식이라고 차려준 맛있는 저녁식사
삶아낸 햄과 각종 야채.. 그리고 빵~~ 식사에 빠질 수 없는 와인 ^^

햄을 잘라서 쫙 펴 놓고 야채와 빵과 같이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이렇게 맛있는 식사와 와인과 함께 니옹에서의 마지막 밤이 깊어갔답니다.


[출장기/4편] 마음의 평화를 찾을 수 있는 호반의 도시 몽트뢰
[출장기/3편] 스위스수도 베른 2편
[출장기/2편] 스위스의 수도는 베른이다. 특색있는 베른.. 내가 뽑은 3가지
[출장기/1편] 우여곡절 끝 스위스 도착. 니옹(Nyon)으로 고고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유럽으로 해외출장 다니시는 직업을 가지셨네요! 황금직장입니다^^

정성스레 작성하신 글과 사진 잘 봤고 팔로우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팀잇 여기저기 구경다니며 제 소개도 짧게 하고 있습니다.
'터보힘준' 유머(인'터'넷에서 찾아'보'기 '힘'든 수'준'있는 유머)와
재'밐'는 얘깃거리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인터넷3대 구경거리는 미인, 동물, 유머라고 합니다.
제 창작 품위유머도 한 번 구경 오십시요 @isson99

·

방문감사드립니다. 유머 접하러 가볼게요~

·
·

네 어서 오세요

니옹성은 모습이, 마치 레고랜드의 작은 성모형처럼 만들어져 있군요. 참 아기자기하게 이쁘네요. ㅎ

·

아기자기한 작은 마을입니다. 그래서 더 정감이 가나봅니다. ^^

  ·  2년 전

니옹...가보고 싶네요..저는 유럽여행이 대부분 입맛도 맞고 너무 좋은것 같아요. ㅎㅎ 스위스에 이렇게 큰 호수가 있는 줄 몰랐네요

·

맞아요. 음식도 괜찮죠.. 레만호 정말 큽니다. 여러도시를 끼고 있지요. 그래서 호반 도시가 참 많습니다. 그만큼 경치도 짱이죠 ^^

짱짱맨 호출로 왔습니다!
한주 수고하세요
코인거래소인 고팍스에서 멋진 이벤트중이네요!
https://steemit.com/kr/@gopaxkr/100-1-1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오치님!!

뭔가 확 화려하지는 않지만 소소한 아름다움이 있네요 역시 스위스하면 깔끔함이지요 (물가는 속닥속닥..) 저는 인터라켄이랑 취리히밖에 안가봤는데 다음에 가면 니옹도 한번 들려야겠네요 ㅎㅎ저도 여행 좋아하는데 소통 자주하면 좋겠네요^^

·

스위스하면 인터라켄이 먼저 생각나죠~ 여행은 차근차근 좋아하는 지역을 넓혀나가는 즐거움이 있는것 같습니다. 자주 뵈요~

저는 언제 유럽쪽 가볼지 ^^ 출장 여행 부러워용 ^^

·

앤블리님도 여행중이자나요 ^^. 아직 젊으시니까 기회가 많으실 겁니다. 즐겁게 여행하시고 오세요~

결혼후 첫 해외 여행을 스위스와 이탈리아로 갔었는데..
다녀 온지 몇년 됐다고 벌써 가물가물 하네요..
기억 나는 건 살고 싶은 나라였다는 것과 깨끗하다는 거!! 정도 네요..
아.. 이놈의 기억력 ㅠㅠㅠ

·

사진으로 남겨 놓지 않으면 정말 금새 가물가물해요.
이렇게 정리해서 남겨놓으면 나중에 봐도 생각나서 좋더라구요~

세상에...얼마 남지 않은 로마시대 기둥들 분위기가 묘하네요. 진짜 톡톡님 말씀대로 프레임 같기도 하고 정말 유럽은... 건물도 길도 신비롭습니다 ㅎㅎ

·

신비로움의 연속입니다. 갔던곳도 다음에 가면 새로운 건물들이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

부러운직장이네요 ㅎㅎㅎ 그래도 힘든점도있겠죠? 그래도 안해본사람으로써는 즐거울것만 같은데 저도 저런 회사생활을 하고싶네요 ㅎㅎㅎ
하지만 해야할것도 못하고있는1인 미세먼지덕에 정말 한국을 떠나고싶더군요
앞도 뿌옇다는데 정말 속상해요 ㅎㅎ 미세먼지 조심 마스크착용 잘하고다니세요

·

아 저도 요새 미세먼지 때문에 한국이 싫어지고 있으나..
해외 정착하기에는 아직 사업이 궤도에 오르지 않아서 ㅠㅠ
일단 마스크 잘 쓰고 다녀야겠습니다.

드신 음식의 이름은 papet vaudois로 레만호수 주변의 전통식입니당 히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