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눈에 대한 생각

3년 전
in kr

@tvvelve.png


어젯밤. 새하얗게 쏟아지는 눈을 바라보려 잠시 산책을 나갔다. 어쩌면 이번 겨울의 마지막 눈이겠지라고 생각하며. 하염없이 쏟아지는 눈을 보며 걷다가 문득 내가 느끼는 이 눈에 대한 감상을 누군가와 나눌 수 없다는 것이 큰 슬픔으로 다가왔다. 친구 몇몇에게 문자를 보내 지금 눈이 쏟아지고 있는 걸 아느냐 물었다. 그리고 내게 돌아온 답장들은 한결같이 아침의 빙판길, 운전에 대해 고민하는 내용들이었다. 물론 나 또한 그러한 걱정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낭만이 점차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었다.

어쩌면 너무도 당연한 일이겠지만, 나도 그렇게 변해가고 있지만, 그래도 나는 꼭 이 마음을 지켜내고 싶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저도 낭만이 사라져서.. 글 읽으면서 뜨끔하네요. ^^; 다시 찾아보도록 할게요. 낭만..

·

하하...그저 새벽의 아무말대찬치였지만, 항상 낭만을 간직할수있는 사람이된다면 좋을것같아요..ㅎㅎ

그 다짐 지지하고 싶습니다.^^ 하이얀 눈이 내려서 시간이 지나면 검게 변하는 것이 늘 싫었는데 사람의 마음은 처음처럼 그래도 이길 @tvvelve님의 마음도 그래도 이길 바래봅니다 ^^

·

감사합니다..ㅎㅎ 주노쌤님 마음에도 있을 그 낭만이 영원하길 바랄뿐입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