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일기 (#1 ~ 10)

4년 전
in kr

#1.
마음을 비웠더니 온갖 잡상이 찾아 날아든다.
복잡한 게 싫어 다시 마음을 채우자니 번뇌가 늘어날 것이 뻔하기에
이제는 마음을 잊어야겠다.

#2.
속 시원히 결정 내렸다.
내가 속한 배경을 바꿀 수 없다면 나를 바꿔야 한다.
그럼 보지 못했던 한 줄기 빛을 볼 수 있다.
지금 내 눈에는 반 줄기 정도의 빛이 보이는데
하루 자고 일어나면 한 줄기가 되어 있기를 바란다.

#3.
세상살이가 힘들다. 아니 무척 힘든가 보다.
그나마 나는 또박또박 찍히는 월급통장과 함께 살기에 고달픔이 비교적 적지만,
밥벌이를 해와야 하는 분들에겐 참 어려운 시기다.
지금도 어려운데 2~3년 후는 어쩌지?
남 걱정할 때가 아닌데 걱정이 든다.

#4.
내가 없어도 행복해 보였다.
다양한 감정이 머릿속에 떠오른다.
글쎄다. 잘하려고 하는데 컨트롤 안되는 감정을 어떻게 다스려야 할지 모르겠다.
나는 한참 미숙하다.
그리고 미숙하다고 변명하면서 내일도 미숙한 하루를 보내겠지?
나는 미숙의 인생이다.

#5.
나는 내 나름의 전투를 치르며 하루하루를 보낸다.
근데 한 발자국 뒤에서 나를 보니 전투보다는 허우적대며 공중에 춤추는 꼴이 너무 웃겨 보인다.
내 머릿속을 꽉 채우고 있는 무거운 것들이 어쩌면 별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6.
나는 오늘도 내 하루를 의심과 초조함으로 보냈다.
난 갑작스럽게 변하는 것을 못 하기 때문에, 그러긴 싫지만, 내일도 이렇게 보낼 것 같다.
오늘 너무 괴로웠다.
그럼 내일도 괴로울 텐데
내일이 안 왔으면 좋겠다.

#7.
내가 향하고 있는 궁극점은 어디일까?
있기나 한 것일까?
왜 매일 스스로 다그치면서 찾지 못할까?
어쩌면 내가 찾고 있는 그곳이 없던가, 내가 다른 방향을 보고 있거나, 누가 내 눈에 안대를 덮어놨거나,
아니면 내가 눈이 없는 건지도 모르겠다.
나는 내 눈이 있었으면 좋겠다.

#8.
의미 있는 하루를 보내기란 하늘의 별을 따는 것처럼 쉽지 않다.
매일 내 앞에 펼쳐져 있는 의미 없지만 해야만 하는 것들을 안 해야 진정한 인생의 참맛을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같다.

#9.
한 15살 때까지는 내가 몇 년도를 살고 있고 몇 살인지 생각하며 살았다.
근데 지금은 내가 몇 살인지도 가끔 가물가물하고, 몇 년도를 살고 있는지도 가끔 기억이 잘 안 난다.
그래 나는 지금 2018년을 살고 있다.
1990년대 살고 있던 나는 2018년에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타고 있을 줄 알았다.
그런 2018년에 살고 있는 나는 매우 무기력하고, 세상에 완벽하게 적응이 된 지구를 지배하고 있는 동물 무리의 구성원이 되었다.
이건 내가 그리던 멋진 꿈과는 매우 다르다.
내 꿈은 다들 아시다시피 과학자였는데 말이다.

#10.
“돈을 쫓지 마라”
아주 예전에 한 분이 내게 해주셨던 말이다.
근데 말이다, 돈 없으면 먹을 것이 없고 살 곳이 없고 입을 것이 없는 차가운 세상인데,
돈을 어떻게 안 쫓고 살겠나
돈을 쫓으려고 하다 보니 가랑이 찢어질 것 같아서 그냥 잠깐이라도 걸터앉아 있으련다.
언젠가 돈이 내 옆을 지나가다가 잠깐 머물러 준다면 그때 한 번 물어봐야겠다.
왜 사람들이 너를 쫓고 있을까 하고
물론 너는 빙그레 웃으며 아무 대답도 안 하겠지.
참 너는 정떨어지는 자식이다.
그리고 이걸 알면서 너를 쫓으려고 오늘도 전열을 가다듬고 있는 나도 정떨어진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