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11] 왠지

3년 전
in kr

[자작시10] 달

가끔씩 쓰는 자작시.png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글쓰는 공대생 @ywha12, 용욱입니다.

한달여간의 휴식을 가지고 오늘도 자작시를 가지고 왔습니다. 읽어주심에 미리 감사드립니다.


오늘은 열한번째 시를 포스팅합니다.

이전에 포스팅한 시

첫번째 시 - 영원
두번째 시 - 해타령
세번째 시 - 막대
네번째 시 - 호롱불
다섯번째 시 - 그대의 겨울
여섯번째 시 - 님
일곱번째 시 - 고백
여덟번째 시 - 빵
아홉번째 시 - 그녀 웃음
열번째 시 - 달


왠지

오늘 맞은 소낙비는
그렇게 춥지 않았다

그날 저녁
네게 안겨주지 못한
꽃다발을 대신 품고
돌아오던 길

시야에 가득차던 보도블럭과
떨어지던 빗줄기는
어찌나 차가웠던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ongratulations @ywha12!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posts published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

오늘도 호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3년 전

아... 뭔가 좀 아쉬움을 남기는 여운이 있네요...
그날의 차가운 느낌이 이제는 다 사라져버린 걸까요^^

·

우울한 마음 가득담아 끄적였던 짧은 시였어요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