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너와 만난 자리에서 - 1. 이세계

3년 전
in kr

1. 독백

  • 음성 메세지 002

치직

치치

치치직

아!

아! 아! 잘 들려? 아!

들리나? 들리는거 같아? 아! 아아!!!

들려? 뭐? 들린다고? 그래. 이제 말할께.

휴. 여긴 정말 괜찮아. 생각보다 엄청난 곳이야. 이렇게 메세지를 남길 정도면, 어느 정돈지 알겠지? TV광고는 저리 가라야! 놀라워! 생각하는 모든게 다 이루어진다고!!! 하하하!

길리! 내가 거기서 얼마나 찌질했는지 기억해? 그래. 난 정말 못난 놈이었지. 그런데 말야. 예전에 잭은 없어. 없다고! 매일 같이 돈 달라고 빌빌거리던 날 생각하나? 크크크. 크크큭! 크하하하! 그랬지, 그랬어! 그랬다고!!!

이 잭은 말야. 고대 왕들의 계곡의 제 1인자야.

내가 1인자라고.

2. 의뢰인


pexels-photo-260922.jpeg


부모가 온 적은 처음이다. 그렇지만 측은한 표정을 짓지는 않았다. 이 상황 자체를 아직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 같다. 선글라스를 벗은 아저씨는 희끗한 눈썹을 한껏 치켜세우고 있었다.

[그러니까 결론은 게임 속으로 들어간 거라고? 아니 말이 되는 소리요?]

[보통 부모님들은 그렇게 생각하세요. 받아들이기 힘들어하시기도 하죠.]

내가 만난 부모는 저들이 처음이다. 아파트 부녀회를 가서 들은 반응을 전달해줄 뿐이다. 아저씨는 눈썹을 씰룩거렸다. 부녀회장님은 저러다 오열을 하셨지.

[별로 특별한 사항은 아니라는 점 알려드리고, 댁 아드님은 아마 그 게임 세계에 굉장히 만족하면서 살고 있을 거에요. 당초 그렇게 만들어진 게임이기도 해서 인기가 좋은 거니까요.]

[아니 그럼. 우리보고 어쩌라는 거에요? 돈을 벌겠다는거야, 뭐야?}

아줌마 깐깐하셔라. 소리를 지른게 아무래도 민망한지 아줌마는 주변 눈치를 보고 칵테일 한모금 마셨다. 아저씨는 못마땅한 듯 아줌마를 봤다. 그러다 뭔가 현실을 파악했는지 굉장히 침착해졌다.

[우리 생각과 다르다면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거야, 그 뭐냐.]

[A.D]

[그래, A.D 말야. 어떤 방법이 있단 거요?]

아저씨는 그래도 순순하셨다. 어깃장 놓는 성격은 아니셔서 그래도 대화가 될 듯 하다. 품에서 명함 하나를 꺼내줬다.

[보통 부모님이 의뢰를 오시는 경우는 거의 없어요. 자녀가 게임에 빠진 것도, 그 게임 속에서 나오려하지 않는다는 것도 인정하기 어려워 하셔서요. 그래도 이렇게 오셨으니까 이 명함을 드리죠. 이 명함에 적힌 연락처로 매주 목요일 오후 12시에 전화를 하세요. 참고로 연결되기 어렵습니다.]

아저씨가 명함을 받아 자세히 살펴보자 아줌마도 선글라스를 올리고 뚫어지게 살폈다. 명함은 투명 아크릴로 코팅되어 있어 구겨지지 않았다. 탱탱한 그 명함을 둘은 이리저리 돌려봤다. 아저씨는 아줌마에 그걸 주며 말했다.

[그래, 이 명함 하나를 위해 오천만원을...]

[현재 대한민국은 출생률도 떨어지는데 A.D에 빠져 실종되는 아이들의 수가 지금까지 1천명. 숫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정부에서는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어요. 결국 찾는 방법은 본사에 연락하는 수 밖에 없는데, 이 게임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어서 전 세계에서 걸려온 전화들과 컴플레인을 처리하느라 본사랑 연락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란 말이죠. 그런데 제가 드린 그 명함에는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단 한 사람의 연락처가 적혀있어요.]

[그래서 이 명함을 받는 것 자체가 대단한 일이다?]

[암!]

[이런 미친놈을 봤나! 야, 너 뭐야? 사기꾼이야? 어디서 사기를 치려고 그래!]

아저씨가 끝내 터졌다. 사실 이런 반응들이 많아서 부모 의뢰인들의 의뢰는 안 받는 것이 정석이다. 그래서 좀 무리해서 금액을 세게 불렀는데 오히려 역효과가 났나보네.

[그럼 댁 아들을 죽이시던가요.]

[뭐라고!]

[아니, 이봐요! 아직 새파랗게 어린 처녀같은데 뱃속에 자식 품어 낳아보지 못해서 그런가? 어떻게 그렇게 말해요?]

품에서 카드 한장을 꺼내 보여줬다. 그리고 라이터를 꺼내 불을 붙였다. 카드는 빠르게 타더니 손에서 사라졌다. 둘의 입은 열심히 움직이지만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부부도 그걸 깨달았는지 서로를 보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너무 흥분하시네. 이래서 부모 의뢰인은 받지 말라고 하는건데. A.D에서 사람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은 하나, 추격자를 보내는 것. 그럼 그 추격자는 아무나 보낼 수 있을까? 아뇨. 적어도 A.D 내에서 능력있는 유저를 섭외해야 그만큼 효과적으로 구할 수 있어요. 말씀드린 금액은 최소 금액이에요. 최소 5천만원에서 시작한단 소리죠.]

부부의 표정이 질려갔다. 카드를 하나 더 보여줬다.

[이건 A.D 안에서 쓰는 마법 카드입니다. 스크롤 형태인데 세상에선 이렇게 카드 형태로 있는거죠.]

라이터로 카드에 불을 붙였다. 카드가 화륵 타오르고 사라졌다.

[악!]

[어머! 목소리! 목소리가 다시 나요!]

[즉, 저도...]

[악! 악! 그러게! 목소리가 다시 나네!]

[여보! 아이고 우리 정현이 어떻게 해요! 흑흑!]

[아니, 기다려봐 저 여자가 설명하고 있잖아.]

정신없는 부부네.

[저도 추...]

[그래서, 정현이를 구할 수 있는 방법은?]

[아니, 제가...]

[아니 가만히 있어봐요. 말하려고 하는데 자꾸 당신이 말을 걸면 어떻게 해요?]

[야!!! 나도 추격자라고!!!]

부부는 넋을 놓고 나를 바라봤다.

[2억!]

말하기 힘드네. 부부의 눈은 더 휘둥그래졌다. 대부분 저런 표정이긴 하지. 요즘 돈이 얼마나 가치 없는지 모르는건가 싶기도 하다. 벌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지만. 그래도 부부라 이렇게 저렇게 가격 부르는 재미가 쏠쏠하다. 다른 유저를 만나면 별별 궁상들을 다 떨어서 거래하기 어려운데 가볍게 현금을 부르니까 얼마나 좋냐 말이다.

[아니, 나는 사실.]

[제가 좀 비싼건 아버님. 제가 그만큼 유능하다는 것 아니겠어요?]

[내가 직접 가서 데리고 올까 했었지. 그것도 가능해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