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 11월 19일의 일기: 저는 바보입니다.

작년

https://s3.us-east-2.amazonaws.com/partiko.io/img/jaylee.dev-18-11-19-kik7mfv8-1542637154158.png

클라이밍을 2년 넘게 해왔습니다. 처음 벽에 붙었을 때는 엄청 힘들었습니다. 다리 힘으로 제대로 홀드를 눌러줘야 몸을 지탱할 수 있다는 걸, 그 땐 몰랐습니다. 물론 이 요령을 알았다고 해도 똑같았을 겁니다. 기본적인 악력도, 체력도 안 따라줬을 게 뻔하네요.

클라이밍을 잠시 쉬기로 했습니다. 맘 같아선 계속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몸이 삐걱대네요. 손목을 돌릴 때마다 뚝뚝 소리가 납니다. 처음엔 소리만 나더니, 이젠 욱신욱신 아프기까지 하네요. 지지난 주 목요일에 볼륨 홀드를 잡다가 미끄러진 뒤에는 손가락 통증도 생겼습니다. 정형외과에 방문해서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미세 인대 손상이라면 낫는 데에 두 달까지 소요될 수 있다고 하더군요.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손가락이 아픕니다. 우울하네요.

대신 수영을 등록하기로 했습니다. 5년 전 회사 동료와 함께 수영 강습을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접영 발차기를 배우다가 그만 뒀었죠. 체력이 부족해서 25미터 자유형을 가는 것도 어려웠습니다만, 진도는 쭉쭉 나가더군요. 자유 수영으로 다닐까 했지만 계속할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 때와 지금 제 체력은 많이 다릅니다. 어느 정도 기초 체력이 붙었죠. 다시 배우면 다르지 않을까요?

자유 수영은 자신이 없고, 초급반부터 다시 들을 생각입니다. 수영은 자전거처럼 한 번 배워두면 잊지 않는다고 합니다. 하지만 워낙 당시에 날림으로 배웠던터라 혼자 시작할 자신이 없네요. 역시 초급반에 등록하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동네 주민센터에 수영장이 있다고 합니다. 월요일 새벽 6시부터 하루동안 강습 신청을 받는다고 했습니다. 달력에 표시도 해놨죠. 오늘 5시에 알람을 맞추고 5시 20분에 일어났습니다. 출근 전에 들렀다가 갈 생각이었죠. 다행히 오늘은 그리 춥지 않았습니다. 버스를 타고 주민센터에 도착하니 생각보다 새벽 수영반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역시 세상엔 부지런한 사람들이 많아요.

아뿔싸, 오늘이 아닙니다. 오늘이 아니라 다음 주 월요일이었다네요. 달력을 확인해보니 다음 주 월요일로 등록해뒀네요. 어젯밤엔 어떻게 하면 한 시간 더 일찍 일어나서 늦지 않고 등록을 할 수 있을까, 만 고민했는데. 날짜가 다를 거라곤 상상조차 못했네요. 저는 참 바보입니다.

아무런 소득도 없이 버스를 갈아타고 회사에 가서 동료들에게 아침의 그 바보같음을 털어놨습니다. 다들 웃더군요. 자랑도 뭣도 아니었습니다만 하도 어이 없어서 아무나 붙잡고 신세 한탄을 하고 싶더라구요. 저는 참 바보입니다.

다음 주 월요일이 또 걱정입니다. 다시 5시에 알람을 맞추고 자서, 5시 20분에 일어나 6시에 집을 나서야겠죠. 늦잠 자지 않도록 일요일엔 일찍 자야겠습니다.

Posted using Partiko iOS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진솔한 일상이군요. 너무 자책하지마세요. 저도 자주 날짜 착각합니다. 바보 아니십니다.^^;;

·

감사합니다. 신규 등록은 다음인데요, 라고 말하는 직원의 표정이 아직도 기억나네요. 차라리 당황해줬으면 덜 민망했을텐데요 ㅠㅠ

Congratulations @jaylee.dev!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more than 3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400 upvotes.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Meet the Steemians Contest - The results, the winners and the prizes
Meet the Steemians Contest - Special attendees revealed
Meet the Steemians Contest - Intermediate results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  작년

제이님께 느낀 정감 ㅋㅋㅋㅋㅋ 남의 일 같지가 않아서였군요 ㅋㅋ 귀여우시네요 괜찮아요 그정도쯤은 ㅎㅎ

클라우밍은 배워볼까하다가 아직도 고민중고 ... 수영은 이주 배우다 너무 못해서 ㅠ 그만두었습니다. 흑흑 ㅋ ;;;; 반성합니다

몸관리 잘하시구 수영 화이팅입니다 ㅋ 다음 일기도 기대돼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