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

3년 전
in photo

시험이 끝나서 친구랑 같이 영화를 보러갔다.
어떤 영화를 볼지는 고민도 하지 않았다.
영화를 보러 가자로 할 때부터 영화는 '메리와 마녀의 꽃'으로 정해져 있었다.
영화를 보고나서 헤어나올 수 없던 '빨간 머리 아기 원숭이'라는 대사는 지금도 생각난다.

1513246656620.jpg

영화를 보고 나면 영화표를 모으는게 취미였다.
그런데 고등학생이 되고 중학생 때보다 영화를 많이 볼 수 없게 되니 모으는 영화표도 많이 줄어서 그만 모으게 되었다.
하지만 영화관에 가서 영화 포스터를 잔뜩 가져오는 것은 변하지 않았다.
가져온 포스터 중 봤거나 볼 예정인 것은 절반도 되지 않지만 포스터는 그 자체로 예뻐서 가져오게 된다.

1513246656567.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  3년 전

빨강 머리 아기 원숭이는 주인공인가요?
빨강머리 앤이라는 책이 생각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