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의 묘미

13일 전

해가 빤짝 떳나 싶으면 곧 바로 시무룩 해지고
종 잡을수 없는 날씨다.

어제는 바람이 난리더니 오늘은 보일듯 말듯 눈발도 잠간 보였다.
어제가 소설이 라더니 절기 값을 하나 보다.

며칠만에 공원에 나가 운동을 하였다.
약간 추위를 느꼈지만 몇 바퀴 돌고 나니 등에 땀이 났다 .

운동의 묘미는 운동후의 홀가분함이 아닐까?
이맛이 없으면 계속 할 마음이 생기지 않을 것이다.

즐겁게 편한 마음을 유지 할수 있으려면
아픈데가 없어야 하기 때문에 가능한 노력은 필수일 게다.

D4613A68-70B5-42BC-A16B-1F6A5B7AE59D.jpeg
아름답던 단풍이 힘없이 말라가는 모습 처량하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default.jpg

A wonderful start to the day in which everyone's dreams come true . thanks for sharing @veronicalee

부산도 소설 절기 만끽중입니다.
건강하세요~~

이 휴식기 이후에 더 풍성한 모습이겠죠?

that's c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