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 낮의 노래 = SomeOne like you - Adele

2년 전


♬ SomeOne like you - Adele

듣다가 너무 좋아서. 원래 좋은 노래였고, 좋아했지만.
나란 녀석은 원래 생각이 너무 많아서 문제지만.
노래를 듣다가 또 생각을 했다.

내가 사랑했던 그녀(Her)에게 나는 어떤 사람이었고, 어떤 사람일까.

처음해보는 생각은 아니지만.
나이를 먹으면서 계속 생각이 바뀌어가는 것 같다.
어렸을 때는 그녀가 너무 미웠다. 나는 너무 아팠으니까.
그래서 그녀가 아프길 바랬던 적도 있다.
더도말고 덜도말고 딱 나만큼.

그러다 언제부터인가 그녀가 아프지 않기를 바랬다.
내가 그녀에게 좋은 기억이길 바랬다.
더도말고, 덜도말고, 딱 나만큼.

시간이 지나고..
그녀에게 나란 녀석이 기억에 남아있기를 바랬다.
그녀에게 내가 아주 좋은 녀석이면 좋고, 설령 내가 개새끼로라도.
더도말고, 덜도말고, 나에게 그녀는 좋은 여자였으니.

그리고 다시 또 시간이 지나고.
그녀에게 내가 이젠 기억에 없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녀가 나를 기억하지 못해도, 내가 기억하고 있으니.
그리고 내 기억도 점점 흐려지고, 모호해질테니.
더도말고, 덜도말고, 우리의 사랑이 그렇게 흘러가듯.

#pop #song #kr #jjangjjangman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꾸준한 활동을 응원합니다.

북이오(@bukio)는 창작자와 함께 하는 첫번째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이를 위해 첫번째 길드(Guild) 구성을 위한 공지글을 게시하였습니다. 영문 문학작품의 한글 번역에 관심이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날도 추워지는데 얼른 외로움을 탈피하세요~!!

·

올해는 아무래도.. ㅜㅠ